통합검색

뉴스66

검색결과 더보기
  • [TV 되감기] 종영 '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 살았다... 여운 깊은 결말

    ‘키스 먼저 할까요’가 깊은 여운을 남기며 종영했다. 24일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극본 배유미/연출 손정현/제작 SM C&C)가 종영했다. 마지막 방송 직전까지 손무한(감우성 분)이 살 수 있을지, 손무한과 안순진(김선아 분)의 사랑이 어떻게 될지 뜨거운 관심이 집중됐던 상황. ‘키스 먼저 할까요’ 최종회는 시청자의 기대를 충족시킨 것은 물론, 그 어떤 결말보다 깊은 여운을 남기며 퇴장했다.

    2018-04-25
  • '키스 먼저 할까요' 김선아, 끝까지 달랐던 멜로 여왕의 품격

    ‘키스 먼저 할까요’ 김선아의 특별한 어른 멜로가 따뜻한 위로와 깊은 여운을 선사하며 마지막까지 빛났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극본 배유미, 연출 손정현, 제작 SM C&C) 최종회에서 안순진(김선아 분)과 손무한(감우성 분)은 평범하지만 특별한 하루를 맞이하는 한 마디 ‘굿모닝’ 인사와 함께 가슴 뭉클한 엔딩을 맞았다. 마지막까지 몰입도 높은 연기를 선보인 김선아가 전한 따뜻한 위로는 깊은 여운을 선사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2018-04-25
  • [TV 되감기] '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 김선아, 함께 살아있다는 의미

    ‘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 김선아는 여전히 살아 있다. 지난 겨울 “짧은 인생, 어떻게 살까”를 써내려 갔던 남자는 봄이 오자 “나는 산다”를 쓰게 됐다. 지난 겨울 “죽는 게 공포가 아니라 사는 게 공포라는 걸”이라고 중얼대던 여자는 봄이 오자 “살아 있는 모든 것들은 있기만 해도 아름다워”라고 세상을 예쁘게 바라보게 됐다. 그렇게 달라진 두 사람은 봄이 된 순간, 함께 하고 있다. 함께 살고 있다.

    2018-04-24
  • 종영 D-1 '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 살 수 있을까?

    종영까지 단 하루. ‘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은 살 수 있을까.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극본 배유미/연출 손정현/제작 SM C&C)가 마지막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도발적이고 유쾌한 어른들의 사랑으로 시작한 이 드라마는 이제 서로 삶을 오롯이 품은 두 남녀의 애틋한 사랑을 그리고 있다. 스토리가 깊어질수록, 두 남녀의 사랑이 깊어질수록 시청자들의 몰입도 역시 높아지고 있다.

    2018-04-23
  • '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정다빈, '어른 멜로'라 가능한 부녀 이야기

    ‘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 정다빈 부녀가 안방극장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남은 시간이 길지 않은 아빠는 딸을 애써 밀어냈다. 딸에게 아픈 아빠의 기억을 남기고 싶지 않았던 것. 이를 모르는 딸은 아빠가 자신을 버렸다고 생각, 천방지축 반항소녀가 됐다. 그러나 아빠와 딸이기 때문일까. 결국 부녀는 서로의 속마음을 모두 알았고, 서로를 품에 뜨겁게 안았다.

    2018-04-22
  • [TV 되감기] '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이 마지막을 준비하는 방법 '뭉클'

    ‘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이 달라졌다. 그래서 더 기적을 기대하고 싶다.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극본 배유미/연출 손정현/제작 SM C&C)가 마지막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4월 17일 방송된 35~36회에서는 풀려야 할 사건과 상황들이 해결됐고, 열어야 할 마음들을 열면서 이야기의 종착역을 궁금하게 만들었다. 그 중심에 안순진(김선아 분)로 인해 달라진 남자 손무한(감우성 분)이 있었다.

    2018-04-18

영상0

포토0

인터뷰0

기획/연재0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