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뉴스423

검색결과 더보기
  • '붉은 달 푸른 해' 김선아가 붉은울음일까…강렬한 예고

    배우 김선아가 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 속 살인사건의 진범일지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미스터리 스릴러 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는 11회와 12회에서는 남편의 죽음이 자살이라 주장했던 동숙(김여진)의 입에서 진짜 범인일 수도 있는 ‘붉은 울음’의 존재가 발설됐기 때문이다. 같은 시간 주인공 차우경(김선아) 역시 자신을 지속적으로 살인사건으로 이끈 녹색 소녀 정체에 다가섰다. ‘붉은 울음’과 ‘녹색 소녀’ 두 단서가 수면 위로 급부상한 것이다. 이런 가운데 ‘붉은 달 푸른 해’ 13~14회 예고가 공개됐다. 의미심장한 장면들이 빠른 화면 전환을 통해 펼쳐지며 긴장감을 높인 예고했다. 그 중에서도 차우경과 동숙이 마주한 장면은 허를 찌르는 대사와 전개로, 열혈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충격을 선사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예고 속 차우경은 동숙의 집을 찾아갔다. 동숙은 원망하는 듯, 혹은 채근하는 듯한 눈빛과 표정으로 차우경에게 “선생님 왜 이러세요? 선생님이 붉은 울음이잖아요”라고 말했다. 그런 동숙의 반응에 차우경은 당황한 듯한 표정을 지으며 그녀를 뚫어지게 바라본다. 과거 차우경은 가정폭력에 시달리던 동숙의 딸을 상담했으나 그 동안 동숙이 차우경에게 수 차례 전화하며 남편의 죽음과 관련된 이야기를 하고, 고민을 토로하는 모습은 심상치 않은 의문을 남겼다. 딸의 상담을 했다는 것만으로, 차우경이 동숙에게 그런 전화를 받아야 할 이유가 없기 떄문이다. 차우경 역시 그런 동숙의 태도에 “이런 전화 불편하다”는 말을 꺼내기도 했다. 자연스럽게 열혈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동숙과 차우경의 관계, 그 안에 숨겨진 비밀이 무엇인지에 대해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던 상황. 동숙의 말대로 정말 차우경이 ‘붉은 울음’인 것일까. ‘붉은 울음’이 일련의 살인사건들을 유발한 진범이라면, 차우경이 진범이라는 것일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는 의문의 아이, 의문의 사건과 마주한 한 여자가 시(詩)를 단서로 진실을 추적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12일 수요일 밤 10시 13~14회가 방송된다. 사진=MBC

    2018-12-12
  • [e영상]'붉은 달 푸른 해' 김선아, 흥행부담? "시청률 50% '김삼순'도 잘될거라서 시작한것 X"

    김선아가 흥행에 대해 말했다. 20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새 수목극 '붉은 달 푸른 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김선아는 전작들의 흥행에 대해 "부담이 아예 없다고 하면 거짓말인 것 같다. 하지만 부담이 그렇게 많지는 않다. 예전에도 부담이라기 보다는 재미있는 것, 좋은 것을 하고 싶은 마음이 커서 그냥 했는데 잘 된 작품들이 있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선아는 "예를 들면 '내 이름은 김삼순' 같은 경우 오랜만에 드라마를 했는데 거의 50% 가까운 시청률이 나왔다. 그렇게 나올 거라고 생각하고 시작하진 않는다. 얼마 전에 한 '품위있는 그녀'도 2%에서 시작해서 12%로 올랐다. 그것 또한 잘 될 거라고 생각하고 시작하지 않고 잘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시작했다"고 말을 이어갔다. 또 김선아는 "그래서 사실 부담이라기 보다는 잘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훨씬 더 크다. 이번 작품은 어둡다. 그래도 재미가 있다"고 말하며 "봐주세요"라고 애교를 부려 웃음을 자아냈다. 영상연출=정우석PD -eNEWS24, 삼시세끼 연예뉴스-

    2018-11-21
  • [e영상]'붉은 달 푸른 해' 김선아, '박복자' 이어 또 센 캐릭터? "이미 삼순이가 계셔서"

    김선아가 김삼순을 언급했다. 20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새 수목극 '붉은 달 푸른 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김선아는 "박복자가 굉장히 센 캐릭터였지만, 저에게는 강렬한 한 분이 더 계신다. 바로 김삼순이다. 삼순이가 계셔서"라고 말하며 웃었다. 이어 김선아는 "그래서 센 캐릭터나 센 작품에 대한 생각은 크게 안했던 것 같다. 좋은 작품, 좋은 캐릭터를 만나는 것이 얼마나 행운이고 행복인지가 우선인 것 같다. 할 수 있을 때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선아는 "이번 작품도 할 수 있어서 너무 좋고,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영상연출=정우석PD -eNEWS24, 삼시세끼 연예뉴스-

    2018-11-21
  • [e영상]'붉은 달 푸른 해' 이이경-김선아 "좋아보이죠, 저희?" 제작발표회서 꽁냥꽁냥

    김선아, 이이경이 무척 꽁냥꽁냥 했다. 20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새 수목극 '붉은 달 푸른 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이이경은 "정말 (김)선아 선배님과 함께라서 너무 다행이다. 현장에서 다 받아주신다. 전 너무 감사할 뿐이다"고 말했다. 이에 김선아가 곧장 "저도 저도"라며 "(이이경이) 맨날 웃겨준다. 맨날 뭘 사준다고 하는데 아직 사준 적은 없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이이경은 "제가 시장에서 따뜻한 털 실내화는 하나 사줬다. 계속 제 실내화를 부럽다고 해서 사다드렸다"고 폭로했고, 김선아는 "아니다. 제가 그냥 신발을 보고 있는데 '신발 하나 사다드릴까요?'라고 말했다"고 정정해 웃음을 더했다. 또 이이경은 "개인적으로는 (김선아가) 제 캐릭터를 같이 고민해주시고 제가 의지를 많이 하고 있다. 아마 피곤하실 거다"라고 말한 뒤 "좋아보이죠 저희?"라고 물었다. 영상연출=정우석PD -eNEWS24, 삼시세끼 연예뉴스-

    2018-11-21
  • [e포토] 김선아, 부드러운 미소

    배우 김선아가 2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11-20
  • [e포토] 김선아-남규리, 미모 신경전

    배우 김선아, 남규리가 2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18-11-20

인터뷰0

기획/연재0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