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뉴스78

검색결과 더보기
  • [꿀영상] 김수미, '내 라이벌은 김태희' 미모 원탑 시절 공개! ′화려한 전성기′

    탤런트 김수미가 과거 자신의 라이벌을 김태희라고 말한 사실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2007년 방송된 OtvN '박철SHOW′ 5회에 출연한 김수미는 자신의 라이벌을 묻는 박철의 질문에 "내 라이벌은 김태희"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방송에 공개된 김수미의 과거 사진에서 김수미는 김태희 못지 않는 미모를 자랑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았다.

    2018-10-25
  • [e영상] '수미네 반찬' 수미표 '오징어볶음' 간단 요약 레시피 공개! #제철_통통_오징어

    '김수미표' 오징어볶음이 시청자들의 입맛을 자극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는 가을 제철을 맞아 통통하게 살이 오른 오징어로 김수미표 오징어볶음을 선보여 시청자들의 입맛을 돋구웠다. 실시간 검색어에 상위권에 진입하며 '오징어 볶음' 레시피가 화제인 가운데 수미표 오징어 볶음을 간단 하게 요약한 레시피 공개! 영상 연출 : 박재연PD -eNEWS24, 삼시세끼 연예뉴스-

    2018-10-11
  • '수미네 반찬' 일본 도쿄 반찬가게 오픈, 교포들의 뜨거운 반응 '호황'

    '수미네 반찬'이 일본에 가게를 오픈하자마자 호황을 누렸다. 5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수미네 반찬'에서는 일본 도쿄에 '수미네 반찬 가게'를 오픈한 김수미와 장동민, 셰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오픈 하루 전날, 멤버들은 막김치, 묵은지볶음, 강된장, 연근전 등 그동안 방송을 통해 선보였던 다양한 메뉴들을 준비했다. 김수미는 3000인분이 넘는 반찬을 만들기 위해 한국에서 직접 식재료를 공수해오는 정성을 보였다. 이윽고 반찬 가게가 문을 열자, 금세 반찬 품절 사태가 이어졌다. 일본에서는 구할 수가 없다며 반찬을 사가는 교포들의 뜨거운 반응에 김수미와 멤버들은 모두 깜짝 놀랐다. 한편 '수미네 반찬 가게'는 반찬은 물론 따뜻한 밥 한 끼 먹을 수 있는 백반도 함께 판매했고, 백반 역시 불티나게 팔렸다. 사진=tvN '수미네 반찬' 화면 캡처

    2018-09-05
  • '수미네 반찬' 변정수 "내가 김수미표 도시락 제일 많이 먹은 사람"

    '수미네 반찬' 변정수가 김수미와의 친분을 자랑한다. 29일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tvN '수미네 반찬' 13회에서는 외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한국의 맛 '서울불고기' 편이 방송된다. 김수미는 남편이 서울 사람이라 자주 하는 반찬이라며 자박자박한 국물이 특징인 서울불고기를 메뉴로 선정했다. 불고기를 한다는 말에 불가리안 셰프 미카엘은 유독 기뻐하며, 김수미와 가까운 자리로 바꿔 달라는 열의를 보이기도. 게스트로는 김수미와 작품으로 인연을 맺은 배우 변정수가 출연한다. 김수미를 "엄마"라고 부르며 등장한 변정수는 "황신혜가 김수미의 집밥을 가장 많이 먹은 사람이라면 자신은 김수미의 도시락을 가장 많이 먹은 사람"이라고 자신을 소개한다. 또한 변정수는 드라마 촬영일마다 죄송할 정도로 김수미가 매번 도시락을 챙겨와 함께 먹었다며 김수미의 손맛과 따뜻한 마음이 느껴지는 일화를 공개해 촬영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는 후문. 특히 오늘 방송에서 변정수는 촬영 중 카메라가 돌지 않은 순간에도 '엄마 김수미'를 살뜰히 챙기며 재료 손질부터 맛보기까지 24년 차 주부다운 내공을 발휘, 김수미의 왼팔 역할을 톡톡히 해낼 예정이다. 김수미와 셰프들의 케미로 나날이 커지는 재미는 물론 반찬 하던 어머니의 사랑까지 생각나는 '수미네 반찬' 13회는 29일 오후 8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tvN

    2018-08-29
  • '수미네 반찬' 닭볶음탕 레시피, 말복에 제격인 요리

    '수미네 반찬' 김수미의 닭볶음탕 레시피가 주목받고 있다. 15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수미네 반찬'은 말복 특집으로 꾸며져 김수미가 닭볶음탕 레시피를 공개했다. 이날 김수미는 말복에 챙겨먹어야 할 최고의 음식으로 닭볶음탕을 꼽으며 본격적으로 요리에 돌입했다. 먼저 생닭을 큼지막하게 자른 뒤 살균 효과를 위한 식초 몇 방울을 넣은 물에 생닭을 씻고, 물에 5,6분 정도 데쳤다. 닭을 데치는 동안 양념장을 만들기 시작한 김수미는 레시피에 대해 "간장은 막걸리잔으로 '한 잔 따라 봐' 할 정도로 넣고, 물은 500ml 정도 넣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닭은 닭 냄새가 나면 안 되기 때문에 궁합이 잘 맞는 마늘로 냄새를 잡는다. 마늘은 '미쳤구나' 할 정도로 넣는다"고 특유의 유쾌한 화법으로 설명을 더했다. 이후 김수미는 다진 생강 조금과 고추장 한 큰 술을 넣은 뒤 고춧가루와 매실액을 넣어 양념장을 완성했다. 닭볶음탕을 만들던 중 생각보다 많이 들어가는 고춧가루의 양에 출연진들은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대해 장동민은 "김치 담그실 때 만큼 고춧가루를 넣으셨다"고 설명해 웃음을 안겼다. 김수미는 설탕 3스푼과 대추, 직접 만든 양념장을 모두 냄비에 넣고 닭과 함께 양파, 통마늘, 가지, 대파, 감자를 순서대로 넣어 끓이며 요리를 마무리했다. 셰프들은 닭볶음탕 맛을 보고 숟가락을 놓지 못했고, 국물에 볶음밥까지 만들어 먹으며 김수미표 닭볶음탕에 흠뻑 빠진 모습을 보였다. 김수미의 닭볶음탕 레시피 공개에 많은 시청자들은 "말복 기념 닭볶음탕이다" "보기만 해도 맛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tvN '수미네 반찬' 화면 캡처

    2018-08-16
  • '수미네 반찬' 여리고추 멸치볶음, 더 맛있게 먹는 방법은? '계란 프라이'

    '수미네 반찬' 여리고추 멸치볶음이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15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수미네 반찬' 11회는 말복 특집으로 꾸며졌다. 김수미는 이날 여리고추 멸치볶음을 만드는 과정을 공개했다. 방송에서 여리고추 멸치볶음이 익어가자 셰프들은 "맛있는 냄새가 진동한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특히 최현석 셰프는 "아까 (멸치를) 볶은 게 신의 한 수 였다"라며 감탄했다. 김수미는 여리고추 멸치볶음을 더 맛있게 먹는 방법으로 "여름에는 계란 프라이를 해서 밥에 비벼 먹으면 정말 좋다"고 추천했다. 사진=tvN '수미네 반찬' 화면 캡처

    2018-08-16

인터뷰0

기획/연재0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