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뉴스451

검색결과 더보기
  • '냉부해' 기안84의 공포스러운 냉장고…쉐프들 일동 충격

    웹툰 작가 기안84가 빈약한 냉장고로 셰프들을 당황하게 했다. 29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웹툰 작가 기안84와 가수 노사연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번 방송에서는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1인 가구' 캐릭터로 활약하고 있는 기안84가 셰프들에게 음식을 주문한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공개된 기안84의 냉장고에는 각종 편의점 음식은 물론 유통기한이 1년 지난 다진 마늘과 먹다 남은 족발과 보쌈, 형체를 알아 볼 수 없는 참치 회가 연이어 등장했다. 이에 MC와 셰프들은 "공포 영화를 보는 것 같다"며 경악을 금치 못했다. 또한 기안84는 "남은 음식은 라면에 다 넣어 먹는다. 뜨거운 물에 소독되니 괜찮다"라며 독특한 조리 철학을 밝혔다. 셰프들은 쓸 만한 식재료가 나오지 않아 마음을 졸였지만, 다행히 냉동실에서 삼겹살을 발견하고 안도의 한숨을 내쉬며 박수갈채를 쏟아냈다. 셰프들은 '역대급'으로 빈약한 기안84의 식재료를 이용해 극한의 요리 대결을 펼쳤다. 이윽고 완성된 셰프들의 요리를 맛본 기안84는 "나의 냉장고에서 이런 요리가 나왔다는 사실이 안 믿긴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또한 "생일날도 이런 요리를 받아본 적 없다. 최고의 날이다"라며 극찬해 셰프들을 기쁘게 했다. 특히 이날 기안84의 선택에 따라 200회 특집으로 주어진 황금 반지를 차지하게 된 셰프는 더욱 큰 보람을 느꼈다는 후문이다. 역대급 빈약한 식재료로 모두를 놀라게 한 기안84의 냉장고는 29일(월)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JTBC

    2018-10-29
  • '냉장고를 부탁해' 박준규, 알고 보니 '♥꾼'…"아내, 귀엽다"

    배우 박준규가 자신만의 독특한 음식 철학을 밝혔다. 1일(오늘)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명품 배우 박준규와 김병옥이 찾아온다. 이번 방송에서는 지난 주 김병옥에 이어 박준규가 냉장고 공개와 함께 남다른 음식 철학을 공개한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박준규는 냉장고 공개에 앞서 "아내가 정리 정돈에 약하다"며 걱정을 내비쳤다. 그러나 냉장고 속에는 새 수납통과 함께 깔끔하게 정리된 식재료들이 발견됐다. 이에 박준규는 "집에서 못 보던 광경이다"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이어 "아내가 방송 출연을 앞두고 정리를 한 것 같다. 아내가 정말 귀엽다"라며 아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 이날 박준규는 '요리왕' 면모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육개장에는 식초, 김칫국에는 마가린이 어울린다. 고추장에 밥을 비빌 때도 마가린을 넣으면 기가 막힌다"라며 본인만의 독창적인 레시피를 소개했다. 또한 "가지 탕수육은 일도 아니다"라며 가지를 썰고 반죽을 만드는 과정을 막힘 없이 소개해 셰프들을 놀라게 했다. 또한 셰프들의 요리 대결에 앞서 박준규는 "음식은 먹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오감을 느낄 수 있어야 한다"며 남다른 철학을 전해 셰프들을 긴장하게 했다. 때문에 박준규가 완성된 음식을 시식한 후 "현지의 맛이다. 진짜 안심할 수 있는 맛이다"라며 극찬하자 셰프들은 여느때보다 흐뭇한 웃음을 띄었다는 후문. 까다로운 박준규의 입맛을 만족시킨 셰프는 1일(오늘)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사진= JTBC

    2018-10-01
  • '냉장고를 부탁해' 김병옥 "해장 못 시키면 팔 하나 놓고 가야 돼" 악역 포스

    '냉장고를 부탁해' 김병옥이 20년 무명생활 중 성공하면 꼭 먹고 싶었던 음식에 대해서 이야기했다. 17일 오후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명품 악역 전문 배우 김병옥이 출연해 자신의 냉장고를 최초 공개한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김병옥은 "우리 집 서열 1위는 반려견 뭉치다"라며 "그 다음이 아내, 두 딸 그리고 나는 서열에 끼지도 못한다"고 냉장고 공개에 대해 두려움을 드러냈다. 그러나 우려와는 달리 냉장고 속에는 김병옥을 위한 해장용 우럭, 보양식, 한약 등 아내의 사랑이 듬뿍 담긴 식재료가 대거 등장했다. 이에 MC들은 "이 정도면 서열 1위 아니냐"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김병옥은 20년 무명시절 동안 짜장면, 짬뽕만 먹으며 버텨왔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그는 "성공하면 꼭 먹어보고 싶었던 음식이 하나 있었다"며, "고교 은사님이 사회 나가면 먹어보라고 추천하신 메뉴였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진 요리 대결에서 셰프들은 김병옥을 위해 그 요리를 직접 선보여 스튜디오를 감동으로 물들였다는 후문. 이 밖에도 김병옥은 해장 음식을 희망요리로 주문, "해장 못 시키면 팔 하나 놓고 가야 된다"며 악역다운 엄포를 놓아 셰프 군단을 떨게 만들었다. 그러나 막상 시식이 시작되자 김병옥은 모든 음식마다 "압권이다" "엄청난 맛이다" 등 극찬과 함께 '폭풍 먹방'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병옥이 오랫동안 마음에 품고 있었던 음식의 정체와 셰프들의 요리는 17일 오후 9시 30분에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JTBC

    2018-09-17
  • [꿀영상] '냉장고를 부탁해' 양동근, '연기 신동'으로 불렸던 과거 '아역들의 우상'

    '냉장고를 부탁해' 양동근이 사랑꾼 면모로 주목을 받은 가운데 그의 아역 배우 시절이 새삼 화제다. 지난 2014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그 시절 TOP 10' 5회에서는 '원조 민율? 그 시절 귀요미 총집합!'이라는 주제로 꾸며져 '구리구리' 양동근이 그 시절 귀요미 2위에 올랐다. 과거 아역 배우로 활동했던 양동근은 어른보다 더 능청스러운 연기와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하며 '연기 신동'이라는 소리까지 들었다고 한다. 이후 '뉴 논스톱' 캐릭터로도 대박이 나며 '구리구리 양동근'이 탄생했고, 밉지 않은 빈대 역을 훌륭히 소화하며 연기 신동에서 개성파 배우로 성장했다. 한편 양동근은 11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아내 박가람과의 다양한 에피소드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2018-09-11
  • '냉장고를 부탁해' 양동근 부인 깜짝 등장 "사랑꾼 남편 보러 왔어요"

    양동근 부인이 ‘냉장고를 부탁해’ 스튜디오를 찾아왔다. 10일(월)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힙합 래퍼 양동근과 마이크로닷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홍어를 사랑하는 양동근을 위해 ‘냉장고를 부탁해’ 사상 최초로 홍어를 주재료로 한 대결이 펼쳐진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양동근의 부인이 스튜디오를 깜짝 방문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양동근은 갑작스러운 아내의 등장에 진심으로 반가워했지만 셰프들이 해준 요리를 먹는 와중에도 “아내를 위해 음식을 남겨야 할 것 같다”라며 눈치를 봐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도 “이건 딱 아내가 좋아할 맛”이라며 소문난 ‘아내 사랑꾼’의 면모를 보였다. 이날 양동근은 “냉장고는 오롯이 아내의 세상이다. 내가 손댈 수 있는 영역이 아니다”라며 냉장고 앞에서약한 모습을 보였다. 또한 MC들이 양동근에게 “반찬이 입맛에 잘 맞느냐”는 질문을 하자 “내 입맛은 중요하지 않다. 아내가 해주는 음식은 다 좋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공개된 냉장고에서 역시 ‘부인 바보’ 양동근의 흔적이 발견했다. 양동근은 냉장고에서 비빔국수 양념이 등장하자 “내 입맛과는 달리 매운 음식을 좋아하는 아내를 위해 멀리서 직접 사온 양념이다”라고 답했다. 또한 “아이 셋을 키우며 고생하는 아내를 위해 되도록이면 밖에서 외식을 하려고 노력하는 편이다”라고 전해 부인을 생각하는 따뜻한 마음 씀씀이를 보여주기도 했다. ‘사랑꾼’으로 돌아온 힙합 대부 양동근의 냉장고와 사랑스러운 양동근 부인의 깜짝 등장은 10일(월)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사진제공=JTBC

    2018-09-10
  • '냉장고를 부탁해' 양동근 "결혼 후 좋아하던 취미 일제히 접었다"

    '냉장고를 부탁해' 양동근이 '다둥이 아빠'가 된 후 달라진 삶을 공개했다. 10일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힙합 래퍼 양동근과 마이크로닷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지난 주 마이크로닷에 이어 이번 주에는 양동근의 스웨그(Swag) 넘치는 냉장고가 공개된다. 이날 양동근은 세 자녀를 둔 '다둥이 아빠'답게 과거의 삶과 180도 달라진 육아 라이프를 전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자유로운 영혼'의 아이콘이었던 양동근은 "결혼 후 음악, 농구, 춤 등 좋아하던 취미를 일제히 접고 집에서 할 수 있는 게임을 즐기게 됐다"고 전했다. 하지만 "새벽 4시까지 게임을 하다 아내의 '하지마' 한 마디에 이유도 묻지 못하고 게임을 접는다"라며 못내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에 미혼인 김풍 작가는 "왜 묻지 못하냐"라며 궁금증을 드러냈다. 양동근은 "물어보면 헬 게이트가 열리기 때문이다"라며 조용히 답했고 기혼자인 셰프들은 양동근의 고백에 크게 공감대를 형성했다. 또한 양동근은 결혼 후 랩 가사를 쓰는데도 많은 변화가 생겼다고 전했다. 특히 "과거에 쓰던 거친 언어 대신 '분유' '기저귀' 등 주로 육아생활과 관련된 주제를 사용한다"고 밝혀 큰 웃음을 자아냈다. 자유롭지 못한 영혼이 된 '다둥이 아빠' 양동근의 육아 라이프는 10일 오후 9시 30분에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JTBC

    2018-09-10

포토0

인터뷰0

기획/연재0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