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뉴스559

검색결과 더보기
  • 오창석·김용준·산이,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에 엄벌을 촉구한 스타들

    깊은 새벽,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발생한 살인사건의 충격이 가시지 않고 있다. PC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중 갑작스러운 봉변으로 이 세상을 떠난 사연은 이 시대 어떤 누구에게도 벌어질 수 있는 공포로 확산되고 있다. 그 가운데 피의자가 우울증 약을 복용할 정도로 심신이 미약했다는 경찰 조사 발표는 이 사건이 가벼운 처벌로 그칠까 우려를 낳고 있다. 이 우려는 연예인에게도 해당되는 듯 하다. 배우 오창석과 SG워너비 출신 김용준, 래퍼 산이 등 스타들이 이 사건을 언급하며 강력한 엄벌을 촉구하고 있다. A(30)씨는지난 14일 오전 강서구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B(21)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얼굴 부분을 수십차례 찔렀다는 게 강서 경찰서의 설명이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가 불친절했다"고 진술했으며, 평소 우울증약을 복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사망했다. 이와 관련해 배우 오창석이 먼저 입을 열었다. 오창석은 "강서구 피시방 살인사건. 또 심신미약 피의자다"며 "친구 사촌동생이 하늘나라로 갔다. 얼굴에 칼을 30여 차례 맞았다고 한다. 부디 여러분의 서명으로 무고한 생명을 앗아간 피의자가 올바른 법의 심판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적었다. 김용준도 역시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페이지를 자신의 SNS에 링크하며 "한참 꿈많은 젊은친구에게 어떻게 이런 끔찍한 일이..이 사건의 피해자가 제 지인의 사촌동생입니다. 다시는 그 누구도 이런 억울한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많은 참여와 관심 부탁드린다"라는 글을 썼다. 래퍼 산이 역시 18일 해당 기사를 캡처한 사진과 함께 "'괜찮아. 괜찮아. 사람 쳐죽여도 약먹음 심신미약' #강력처벌 #동의합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 사건 이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와 관련한 청원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는 "언제까지 우울증, 정신질환, 심신미약 이런 단어들로 처벌이 약해져야 하는가. 나쁜 마음 먹으면 우울증 약 처방받고 함부로 범죄를 저지를 수도 있다. 심신미약의 이유로 감형되거나 집행유예가 될 수 있으니까. 지금보다 더 강력하게 처벌하면 안되는가? 세상이 무서워도 너무 무섭다"고 쓰여 있다. 약 20만명이 넘는 사람이 이 글을 지지하고 있다. 특히 정신병적인 이유로 처벌이 가벼워질 것에 대한 우려가 여론의 중심이다. 청원이 게재된 후 30일 동안 20만 명 이상의 국민들이 참여한 청원에 대해서는 정부 및 청와대 관계자가 공식적인 답변을 내놓아야 한다. 사진=eNEWS DB

    2018-10-18
  • 오창석,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엄벌 촉구 "올바른 심판 받길 바란다"

    배우 오창석이 최근 발생한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에 대해 엄벌을 촉구했다. 오창석은 17일 자신의 SNS에 "강서구 피시방 살인사건. 또 심신미약 피의자입니다"라는 제목의 청원글을 캡쳐해 올렸다. 그는 사진과 함께 "친구 사촌동생이 하늘나라로 갔다. 얼굴에 칼을 30여 차례 맞았다고 한다. 부디 여러분의 서명으로 무고한 생명을 앗아간 피의자가 올바른 법의 심판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적었다. 서울 강서경찰서에 따르면 A(30)씨는 지난 14일 오전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하던 B(21)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가 불친절했다"고 진술했으며, 평소 우울증약을 복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사망했다. 사건 이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와 관련해 청원글이 올라왔다. 오창석이 공유한 청원 글에는 “뉴스를 보며 어린 학생이 너무 불쌍했고, 또 심신미약 이유로 감형 되려나하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언제까지 우울증, 정신질환, 심신미약 이런 단어들로 처벌이 약해져야 하는가. 나쁜 마음 먹으면 우울증 약 처방받고 함부로 범죄를 저지를 수도 있다. 심신미약의 이유로 감형되거나 집행유예가 될 수 있으니까. 지금보다 더 강력하게 처벌하면 안되는가? 세상이 무서워도 너무 무섭다”고 쓰여있다. 해당 글은 18일 오전 9시 기준 현재 20만 명을 넘어섰다. 청원이 게재된 후 30일 동안 20만 명 이상의 국민들이 참여한 청원에 대해서는 정부 및 청와대 관계자가 공식적인 답변을 내놓아야 한다. 사진=eNEWS DB

    2018-10-18
  • 낸시랭 "남편 왕진진에게 리벤지포르노 협박 당했다..폭행으로 얼굴도 심하게 부어"

    낸시랭이 남편 왕진진에게 리벤지 포르노 협박을 받고 있다고 밝혀 충격을 전했다. 남편 왕진진(전준주)과 이혼 소송 중인 팝 아티스트 낸시랭은 17일 오전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리벤지 포르노'를 언급했다. 이날 낸시랭은 "나에게 이런 일이 벌어질 지는 상상조차 할 수 없었다. 참담하다"고 말했다. 낸시랭은 왕진진에게 폭언 및 폭행, 감금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15일에는 리벤지 포르노 협박까지 받았다고 전했다. 특히 "너무 심하게 맞아서 얼굴이 선풍기처럼 부었다"는 주장도 했다. 그는 "나에게 '죽이겠다', '징역을 오래 살아서 난 상관없다', '넌 인생 끝났다' 등의 식으로 협박 문자를 계속 보냈다"며 성관계 동영상에 대해 "분명 같이 지웠는데 따로 빼돌렸는지 복원을 시켰는지 모르겠다. 보는 순간 너무 놀랐고 순간 그게 내가 아닌 줄 착각할 정도로 놀랐다"고 설명했다. 또 낸시랭은 "(성관계 동영상이) 유포된다면 한 여성으로서 또 알려진 사람으로서 모든 것이 끝나게 되는 것이다. 무섭고 수치스럽다. 정말 믿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사진=eNEWS DB

    2018-10-17
  • 백성현, 음주사고 차량 보조석 동승 '음주운전 방조로 처벌 받을까'

    백성현이 음주운전 사고 차량에 동승한 것으로 전해졌다. 10일 한 매체에 따르면 현재 의경으로 군복무 중인 백성현이 탑승한 차량이 이날 오전 1시 40분께 제1자유로 문산방향 자유로 분기점에서 1차로를 달리다 미끄러져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았다. 당시 사고 차량을 운전한 여성 A씨는 혈중알코올농도 0.08%로 면허정지 수준이었다. 백성현은 A씨가 운전하는 차량의 보조석에 앉아 있었으며, 그 또한 취해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백성현처럼 음주운전 차량에 동승한 경우 음주 및 동승경위와 음주운전 권유, 독려, 공모 여부 등을 조사해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처벌이 가능하다. 이와 관련해 백성현 소속사 사이더스HQ는 "확인 중이다"라고 밝혔으며, 경찰은 우선 백성현과 A씨를 귀가 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백성현은 지난 1월 2일 경남 창원 진해구에 있는 해군교육사령부에 입대해 해양의무경찰로 복무 중이다. 사진=eNEWS DB

    2018-10-10
  • 쌈디, 욕설 논란 공식 사과 "변명의 여지없이 내 실수..성숙해지겠다"(종합)

    쌈디가 욕설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를 전했다. 래퍼 사이먼도미닉(쌈디)가 욕설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9일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공식적인 사과를 전했다. 쌈디는 "지난 밤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적절치 않은 언행과 욕설로 많은 분에게 불쾌감을 드려 죄송하다. 변명의 여지없이 내 실수다"라고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다. 이어 쌈디는 "내 경솔한 말과 행동으로 인해 실망하셨을 많은 분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 보내주신 비판과 우려의 말들 감사하다. 이번 일을 계기로 반성하고 더 신중한 언행과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앞서 쌈디는 9일 자신의 SNS를 활용해 DJ웨건과 생방송 기능으로 팬들과 실시간 방송을 통해 소통했다. 이때 쌈디는 자신들의 음악을 향한 악플러들의 비판에 불쾌감을 드러내며 "듣기 싫으면 처듣지마라"라고 거친 욕설을 퍼부었다. 쌈디는 차량 안에서 DJ웨건의 음악을 홍보하며 네티즌들과 대화 중 'XX 인맥힙합이라고 떠들면 안되지. 말도 안되는 소리 지껄이지마. XX 짜증난다', '그냥 들어라. 듣기 싫으면 듣지 말든가. 아니 XX 방구석에서 음악 처듣고 있으면서. 음악하는 사람들 XX으로 보이나봐. XX 쉽게 만드는 줄 알아 음악을? 너네는 음악 뭐 쉬운 줄 알아?' 등의 욕설을 내뱉으며 분노했다. 이에 대해 대중들은 악플러를 향한 분노를 쏟은 쌈디를 이해하면서도 그의 경솔한 태도에 대해서는 질책했다. ▼ 다음은 쌈디 공식사과(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사이먼 도미닉입니다. 지난밤 인스타라이브를 통해 적절치 않은 언행과 욕설로 많은 분들께 불쾌감을 드려 죄송합니다. 변명의 여지없이 저의 실수이며, 저의 경솔한 말과 행동으로 인해 실망하셨을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보내주신 비판과 우려의 말씀들 감사드립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반성하고 더 신중한 언행과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사진=쌈디 SNS

    2018-10-09
  • 디아크, 자필 사과문으로 사생활 논란 일단락 "전 여친과 오해 풀었다"(종합)

    디아크가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전 여자친구의 사생활 폭로로 논란의 중심에 섰던 래퍼 디아크가 자필 사과문으로 논란을 일단락 시켰다. 6일 디아크 전 여자친구 A씨는 장문의 글을 자신의 SNS에 게재하며 디아크의 사생활을 폭로했다. 해당 글에서 A씨는 디아크가 자신에게 강제로 스킨쉽을 하려 했고, 이를 거부했지만 진지한 대화 끝에 연인관계로 발전했다고 밝혔다. 이어 A씨는 디아크가 다음 날 성관계를 요구했다며 자신은 '이것은 강간'이라고 말했고, 디아크가 그제서야 관계를 관뒀다고 폭로했다. 해당 글은 순식간에 퍼졌고, 디아크와 디아크 전 여자친구에 대한 이야기는 하루 종일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논란을 빚어싸. 이후 A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제가 강간이란 말을 꺼냈고 성관계를 거부했지만 이후 당사자와 진솔한 대화로부터 연인이 된 사실을 인정하면서 성관계를 맺은 것이라고 오해를 풀고 싶다"며 스스로 논란에 대해 해명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A씨는 "서로 사과하고 감정을 풀었다"고 입장을 전환하며 앞서 쓴 글도 삭제했다. 이에 대해 디아크 본인도 공식 사과를 전했다. 디아크는 자신의 SNS를 통해 자필 편지를 게재하며 대중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디아크는 "먼저 물의를 일으켜 죄송합니다. 해당 글을 올린 여성분과 만남을 가진적이 있던 것은 사실이며 그 여성분의 감정을 외면한채 제 자신만을 생각해 오해를 불러 일으키게 된 점에 대한 제 잘못이 컸습니다"라고 솔직히 밝혔다. 이어 "그 분과는 대화를 통해 오해를 풀었으며 이 자리를 빌어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을 전하고 개인적인 생활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도 머리숙여 죄송한 말씀을 드립니다. 죄송합니다"라고 진심으로 사과했다. 이같은 디아크의 논란에 대해 Mnet '쇼미더머니777' 측은 그의 하차를 고려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 다음은 디아크 공식 사과글 전문이다. 사진=Mnet '쇼미더머니777' 방송화면, 디아크 인스타그램

    2018-10-06

인터뷰0

기획/연재0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