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뉴스54

검색결과 더보기
  • [e영상] '탑매니지먼트' 서은수 "다 나보다 어려, 할머니라 불러"

    서은수가 '탑매니지먼트' 출연 배우들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29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호텔 파크볼룸에서 유튜브 오리지널 '탑매니지먼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서은수·안효섭·차은우·정유안·방재민·윤성호 감독과 유튜브 아태지역 오리지널 책임자 네이딘 질스트라가 참석했다. 이날 서은수는 "처음 만났을 때 다 오빠인 줄 알았다. 그런데 나보다 어렸다. 나중에는 나보고 할머니라고 장난을 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어른스러워서 잘 따라줬다. 춤추고 노래하고 랩을 하고, 못하던 것들을 많이 도와줬다"고 말했다. 한편 '탑매니지먼트'는 동명의 웹 소설을 원작을 각색한 작품으로 운빨 제로 아이돌 그룹 소울과 몽골에서 온 유튜브 스타, 한 치 앞만 보는 예지력을 장착한 연습생 출신 매니저 은성이 차트인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31일 오후 11시 원더케이(1theK) 채널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영상연출: 김지훈PD -eNEWS24, 삼시세끼 연예뉴스-

    2018-10-29
  • [e포토] 서은수, 미소가 아름다운 그녀

    배우 서은수가 28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열린 tvN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18-09-28
  • [e포토] 서은수, 단아한 자태

    배우 서은수가 28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열린 tvN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18-09-28
  • '일억개의 별' 서인국-서은수, '작업 눈빛vs순수 눈빛' 유혹 전초전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서은수를 향한 서인국의 유혹 전초전을 알리는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고정시킨다. 자신의 게임 타깃 앞에서 여심 사냥꾼 면모를 발산하고 있는 서인국의 치명적인 눈빛이 벌써부터 흥미를 치솟게 만든다. 오는 10월 3일(수) 밤 9시 30분 첫 방송 예정인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유제원 연출/송혜진 극본/스튜디오드래곤 제작)(이하. ‘일억개의 별’)은 괴물이라 불린 위험한 남자 무영(서인국 분)과 그와 같은 상처를 가진 여자 진강(정소민 분) 그리고 무영에 맞서는 그녀의 오빠 진국(박성웅 분)에게 찾아온 충격적 운명의 미스터리 멜로. 서인국과 서은수는 각각 살인용의자이자 자유롭고 위험한 괴물 ‘김무영’ 역과 괴물에게 느낀 자유를 놓을 수 없는 여자 ‘백승아’ 역을 맡아 연기 변신에 나선다. 이와 관련 ‘일억개의 별’ 측은 21일(금) 서인국(김무영 역)-서은수(백승아 역)가 브루어리에서 서로를 마주한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서인국은 오직 너만 보인다는 듯 서은수에게 시선이 고정된 모습. 교묘하게 유혹하듯, 치밀한 덫을 연상케 하는 그의 눈빛은 보는 이들의 심장까지 요동치게 만들며 긴장감을 유발한다. 반면 서은수는 자신을 향한 서인국의 뜨거운 눈빛에 긴장한 듯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예상치 못했던 상황에 어쩔 줄 몰라 하면서도 눈빛은 아이처럼 순수하기만 하다. 이에 서은수가 서인국의 게임 타깃이 된 이유는 무엇이며, 그녀를 사로잡기 위해 서인국이 설계한 유혹의 덫이 어떻게 그려질지 관심을 배가시킨다. 서인국-서은수 ‘유혹 전초전’ 장면은 충북 음성의 모처에서 진행됐다. 특히 이 장면은 촬영을 시작한 후 두 사람이 첫 호흡을 맞추게 된 장면이자 극 중 서은수가 홀리듯 자신의 발로 직접 서인국의 근무지를 방문하는 장면. 서로를 향해 극과 극 감정을 표현해야 했던 둘은 유제원 감독의 꼼꼼한 디렉팅과 리허설을 통해 미묘한 감정이 묻어나는 눈빛 연기를 펼쳤다는 후문. tvN ‘일억개의 별’ 제작진은 “서인국의 게임 타깃으로 낙점된 서은수가 그에게 속절없이 끌리는 동시에 일탈의 시작을 알리는 중요한 장면”이라며 “사랑을 믿지 않은 서인국과 그를 사랑이라 믿는 서은수의 관계, 이들의 만남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지켜봐달라”고 밝혔다.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제33회 더 텔레비전 드라마 아카데미 어워즈 8관왕을 차지한 동명의 일본 드라마를 원작으로 한 리메이크 작품. ‘고교처세왕’, ‘오 나의 귀신님’, ‘내일 그대와’의 유제원 감독이 연출을 맡고 드라마 ‘달콤한 나의 도시’, 영화 <아내가 결혼했다>의 송혜진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오는 10월 3일 수요일 밤 9시 30분 첫 방송 예정. 사진=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2018-09-21
  • '일억개의 별' 정소민x서은수x고민시, 궁금증 유발 '3人3色' 예고편 공개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의 예측불허 멜로 예고편이 첫 공개됐다. 정소민-서은수-고민시의 각기 다른 매력과 함께 세 사람의 인생에 불현듯 들이닥친 서인국의 등장으로 이들이 어떤 운명을 맞이할지 궁금증이 치솟는다. 오는 10월 3일 첫 방송하는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이하 '일억개의 별') 측이 네이버 TV캐스트를 통해 1차 본 예고편을 공개했다. 특히 정소민(유진강 역)-서은수(백승아 역)-고민시(임유리 역)의 3인 3색 매력이 담겨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위험한 남자 무영(서인국 분)과 그와 같은 상처를 가진 여자 진강(정소민 분) 그리고 무영에 맞서는 그녀의 오빠 진국(박성웅 분)에게 찾아온 충격적 운명의 미스터리 멜로. 공개된 멜로 예고편은 서인국-정소민-서은수의 삼자대면으로 시작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서은수의 주선으로 서인국-정소민까지 한 자리에 만나게 된 것. 정소민을 향해 미소 짓는 서은수의 모습에서 때 묻지 않은 천진난만함이 느껴진다. 그러다 이내 서인국과 자신의 절친한 정소민이 알고 있는 사이라는 것에 놀라며 의아하다는 눈빛을 보내고 있다. 이에 서은수가 서인국-정소민과 함께 엮이게 되면서 평화롭던 그녀의 삶이 어떻게 뒤바뀔지, 나아가 시작부터 꼬인 이들 관계가 어떻게 그려질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한편 찰나의 순간에도 강렬한 존재를 드러낸 고민시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고민시는 "김무영이 진짜 사랑이라도 할 것 같아"라는 가시 돋친 말을 내뱉는 모습. 서인국에 대한 모든 것을 안다는 듯 날카로운 발톱을 세우고 있어 그녀에게 어떤 사연이 있는 것인지 호기심을 더한다. 무엇보다 예견된 운명처럼 서인국에게 강렬한 끌림을 느끼는 정소민의 모습이 흥미를 불러일으킨다. 처음과 달리 점차 서인국에게 마음을 여는 듯한 정소민의 모습이 담긴 것. 정소민은 "일부러 그러는 거죠? 관심 끌려고"라며 서인국에게 빠져드는 자신의 마음을 애써 숨기려 하지만 점차 서인국을 신경 쓰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에 향후 '위험한 남자' 서인국의 안식처가 되어줄 정소민의 모습이 어떻게 그려질지 본 방송에 대한 관심을 증폭시킨다. 서인국 또한 "너랑 있으면 멈출 때를 놓쳐. 더 간다고 하나씩"이라는 말로 제어 불가능한 자신의 속마음을 고백, 정소민에게 서서히 이끌리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보는 이들을 설레게 한다. 그런 가운데 예고편 말미 미소 뒤에 감춰진 서늘한 표정의 서인국과 얼굴에 순백의 미소가 번진 정소민의 모습이 극명히 대비돼 눈길을 끈다. 이에 두 사람의 위태로운 로맨스가 어떻게 펼쳐질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나의 아저씨', '김비서가 왜 그럴까', '아는 와이프'의 계보를 이을 tvN 새 수목드라마로 기대를 모은다. 오는 10월 3일 수요일 밤 9시 30분 첫 방송 예정. 사진=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예고편 캡처

    2018-09-14
  • '일억개의 별' 서은수, 시선 싹쓸이 미모... '단아x청초' 금수저 자태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서은수의 스틸이 첫 공개됐다. 첫 만남부터 서인국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그의 게임 타깃이 된 ‘금수저 도예가’ 서은수의 자태가 시선을 강탈한다. 제33회 더 텔레비전 드라마 아카데미 어워즈 8개 부문을 휩쓴 동명의 일본 드라마를 리메이크해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는 tvN 새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유제원 연출/송혜진 극본/스튜디오드래곤 제작)(이하. ‘일억개의 별’) 측은 13일(목) 극 중 ‘백승아’ 역을 맡은 서은수의 촬영컷을 공개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위험한 남자 무영(서인국 분)과 그와 같은 상처를 가진 여자 진강(정소민 분) 그리고 무영에 맞서는 그녀의 오빠 진국(박성웅 분)에게 찾아온 충격적 운명의 미스터리 멜로. 서은수가 연기할 ‘백승아’는 ‘위험한 남자’ 무영(서인국 분)에게 느낀 자유를 놓을 수 없는 여자로 무영의 새로운 게임 타깃이 된 미모의 금수저 도예가. 금단의 존재 같은 무영에게 마음을 송두리째 빼앗겨버린 그녀의 일생일대 첫 일탈이 극에 긴장감을 불러올 예정이다. 공개된 스틸 속 서은수는 티없이 맑은 미소를 머금고 있어 보는 이의 눈길을 단번에 사로잡는다. 러블리한 꽃무늬 블라우스와 블링블링한 악세사리 등 가을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스타일로 극 중 남부러울 것 없는 모태 금수저의 단아하고 고급스러운 매력을 발산하고 있는 것. 한 떨기 백합 같은 여신 미모만으로 그녀가 왜 ‘위험한 남자’ 서인국의 게임 타깃이 됐는지 알 수 있게 한다. 특히 서은수는 싱그러운 미소로 누군가와 통화를 하고 대화를 나누며 행복을 만끽하고 있어 그녀를 웃게 만든 상대가 누구인지 관심이 쏠린다. 그런가 하면 또 다른 스틸 속 심기가 불편해 보이는 서은수의 모습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금 이 자리가 마음에 안 드는 듯 언짢은 미소를 짓고 있어 수많은 생각이 뒤섞인듯한 서은수의 표정이 무슨 상황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처럼 서은수가 서인국과의 만남 이후 어떤 일탈을 맛보게 될 것이며 이로 인해 그녀의 삶이 어떻게 변모할지 주목된다. 첫 촬영을 마친 후 서은수는 “아무래도 긴장을 많이 했는데 (서)인국 선배가 처음 만났을 때부터 굉장히 편하게 대해주셨다. 덕분에 재미있게 촬영할 수 있었고 연기 호흡도 빠르게 맞출 수 있었다”며 “촬영장 분위기가 너무 좋아 앞으로의 촬영이 더 기대된다. 시청자 여러분께서도 끝까지 함께해달라”는 소감과 함께 서인국을 향한 고마움을 표했다.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제작진은 “서은수가 탄탄한 연기 내공을 가진 배우인만큼 ‘백승아’ 캐릭터를 매력적으로 그려내고 있다”며 “꽃 같은 비주얼 속 일탈을 꿈꾸는 서은수의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나의 아저씨’, ‘김비서가 왜 그럴까’, ‘아는 와이프’의 계보를 이을 tvN 새 수목드라마로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오는 10월 3일 수요일 첫 방송 예정. 사진=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2018-09-13

인터뷰0

기획/연재0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