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뉴스128

검색결과 더보기
  • [e영상] '여곡성' 손나은, 첫 피 분장! 볼때마다 소름 '무서웠다'

    손나은이 첫 피 분장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17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여곡성’(감독 유영선)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감독 유영선을 비롯해 배우 서영희, 손나은, 이태리, 박민지 등이 참석했다. 이날 손나은은 "영화를 찍으면서 피 분장도 처음 해봤고 남이 한것도 처음 봤는데 매번 볼 때 마다 소름이 끼쳤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제가 분장을 했을 때도 많은 분들이 놀라셨다. 정말 진짜 같더라"고 덧붙였다. 한편, '여곡성'은 원인 모를 기이한 죽음이 이어지는 한 저택에 우연히 발을 들이게 된 '옥분(손나은)'과 비밀을 간직한 '신씨 부인(서영희)'이 집 안의 상상할 수 없는 서늘한 진실과 마주하는 미스터리 공포 영화다. 영상연출: 정우석 PD -eNEWS24, 삼시세끼 연예뉴스-

    2018-10-17
  • [e영상] '여곡성' 손나은, 귀신 목격담 공개! 소름 돋았다 '서영희도 같은 경험'

    손나은이 귀신 목격담을 전했다.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여곡성'(유영선 감독)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감독 유영선을 비롯해 배우 서영희, 손나은, 이태리, 박민지 등이 참석했다. 이날 손나은은 세트장에서 귀신 본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세트장에 귀신이 많이 출몰한다는 숙소가 있다. 씻으러 갔다가 머리를 말리고 있었다. 현관문 센서가 켜져 현관문을 봤다. 누군가 지켜보고 있었다. 남자의 실루엣만 보였다"고 말했다. 한편, '여곡성'은 원인 모를 기이한 죽음이 이어지는 한 저택에 우연히 발을 들이게 된 '옥분(손나은)'과 비밀을 간직한 '신씨 부인(서영희)'이 집 안의 상상할 수 없는 서늘한 진실과 마주하는 미스터리 공포 영화다. 영상연출: 정우석 PD -eNEWS24, 삼시세끼 연예뉴스-

    2018-10-17
  • [e영상] '여곡성' 손나은, 공포물로 첫 영화 주연 소감은? '꼭 하고 싶었다'

    손나은이 공포물에 도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여곡성'(유영선 감독)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손나은은 공포영화로 첫 주연작을 찍은 것에 대해 "언젠가 한번쯤 도전하고 싶었던 장르였다"라며 "'여곡성'에 함께 하는 것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여곡성'은 원인 모를 기이한 죽음이 이어지는 한 저택에 우연히 발을 들이게 된 '옥분(손나은)'과 비밀을 간직한 '신씨 부인(서영희)'이 집 안의 상상할 수 없는 서늘한 진실과 마주하는 미스터리 공포 영화다. 영상연출: 정우석 PD -eNEWS24, 삼시세끼 연예뉴스-

    2018-10-17
  • [e포토] 에이핑크 손나은, 무대위 빛나는 그녀

    에이핑크 손나은이 17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여곡성'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18-10-17
  • [e포토] 에이핑크 손나은, 첫 스크린 데뷔 "도전하고 싶은 장르였다"

    에이핑크 손나은이 17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여곡성'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10-17
  • [e포토] 에이핑크 손나은, 심쿵 눈빛!

    에이핑크 손나은이 17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여곡성'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2018-10-17

인터뷰0

기획/연재0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