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뉴스713

검색결과 더보기
  • '연애의 맛' 오지혜, 구준엽과 달달한 셀카 "즐거웠던 센다이 여행"

    가수 구준엽과 '연애의 맛'에 출연 중인 오지혜가 일본 여행 모습을 공개했다. 오지혜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즐거웠던 센다이 촬영 #센다이 #일본여행 #연애의맛 #셀카장인"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오지혜와 구준엽이 일본의 센다이를 여행하며 행복감을 드러내는 장면이 담겨 있다. 미소가 가득한 두 사람의 다정한 셀카가 돋보인다. 최근 오지혜와 구준엽은 TV CHOSUN 예능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에서 서로에 대한 마음을 확인하며 '오구 커플'로 안방극장에 설렘을 불러 일으켰다. 사진=오지혜 인스타그램

    2018-12-14
  • [e영상] 워너원, '2018 MAMA' 일본 출국..이대휘 "공항패션 콘셉트는 청순함?"

    역시 워너원의 인기는 특급이다. 워너원'이 '2018 Mnet Asian Music Awards in Japan’ 참석을 위해 11일 오후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출국했다. 이날 워너원은 공항에서 남다른 매력과 개성이 넘치는 패션으로 시선을 끌었다. 그중 이대휘는 공항패션 콘셉트를 묻자 "청순함?"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야말로 공항을 마비 시킨 인기를 보여준 워너원의 모습을 만나보자. 영상연출=정우석PD -eNEWS24, 삼시세끼 연예뉴스-

    2018-12-11
  • [e영상]'2018 MAMA' 일본行 몬스타엑스, 공항패션 콘셉트 묻자 "멋지게"

    몬스타엑스, 멋짐이란 것이 폭발했다. 몬스타엑스가 11일 김포 국제 공항에 '2018 MAMA in Japan'을 위해 출국했다. 이날 몬스타엑스는 공항에서 시크한 매력이 뚝뚝 묻어나는 공항패션을 선보였다. 셔누는 공항패션 콘셉트를 묻자 "멋있게 입었습니다"라고 답했다. 추위에 마스크와 모자를 쓴 멤버들도 있었지만 이들의 잘생김을 감추진 못했다. 영상연출=김지훈PD -eNEWS24, 삼시세끼 연예뉴스-

    2018-12-11
  • 워너원X마마무, 'MAMA in 일본'서 특급 콜라보 출격

    12일 개최되는 '2018 MAMA FANS' CHOICE in JAPAN'에서 오프닝부터 강력한 콜라보 무대가 펼쳐진다고 예고돼 눈길을 끈다. MAMA는 다른 시상식에서 볼 수 없는 참신한 연출과 특별한 콜라보 무대 등으로 매년 새로운 레전드 무대를 탄생시키고 있다. 이번 '2018 MAMA FANS' CHOICE in JAPAN'에서는 트와이스, 워너원, 마마무, 몬스타엑스, 아이즈원 등이 오프닝 무대부터 한껏 분위기를 달아오르게 할 콜라보를 선보인다. MAMA 10년을 기념해 그간 MAMA에서 대상을 수상했던 곡을 재해석해 선보일 것으로 예고돼 과연 어떤 무대가 펼쳐질 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MAMA 제작진은 "여느 음악 시상식에서 보기 힘든 화려한 콜라보 무대가 이번 일본 MAMA에서 펼쳐질 것"이라며 "기대하시는 팬들을 위해 하나만 미리 공개하면 워너원과 마마무의 깜짝 보컬 콜라보 무대가 준비돼있다. 그 외에도 시선을 사로잡을 콜라보들이 오프닝부터 준비돼 있으니 시작부터 놓치지 않길 바란다"고 전했다. 앞서 공개된 모모랜드와 마미손의 이색 콜라보 조합과 오늘 일본 MAMA의 콜라보 무대 일부가 밝혀진 가운데, 또 어떤 특색 있는 콜라보가 MAMA 무대를 화려하게 채울지 벌써부터 팬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2018 MAMA'는 10일 한국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를 시작으로, 12일(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Saitama Super Arena), 14일 홍콩 AWE(AsiaWorld-ExpoArena, 아시아월드 엑스포 아레나)로 이어지며 전 세계 음악 팬들을 찾아간다. 한국에서는 국내 및 아시안 아티스트들의 신인상이 수여되며, 일본에서는 올해 신설된 대상인 'Worldwide Icon of the Year'를 비롯한 Fans' Choice 부문이, 홍콩에서는 올해의 노래, 가수, 앨범 등 3개의 대상과 각 부문의 시상이 진행된다. 사진 제공=Mnet

    2018-12-07
  • [e영상] 펜타곤 후이 "유큐브로 일본 진출? 멤버들 일본어 공부 中"

    펜타곤 후이가 일본 진출에 대해 언급했다. 23일 오후 서울 노보텔 앰베서더 서울 강남 샴페인홀에서 큐브엔터테인먼트와 유니버설 뮤직 재팬의 합작 법인 ‘U-CUBE’ 레이블 설립식이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그룹 씨엘씨, 펜타곤, 유선호, (여자)아이들이 참석했다. 이날 펜타곤 후이는 "지금 멤버들이 일본어 공부를 굉장히 열심히 하고 있다. 방송이나 공연, 여러 무대를 통해 팬분들을 만나볼 수 있을 것 같아 기대가 많이 된다. 앞으로도 열심히 하겠다"며 웃어 보였다. 영상연출=정우석PD -eNEWS24, 삼시세끼 연예뉴스-

    2018-11-23
  • 김장훈, 방탄소년단 논란에 밝힌 소신 "일본은 독일에게 사죄하는 법 배워야"(전문)

    김장훈이 그룹 방탄소년단 관련 논란에 소신을 밝혔다. 가수 김장훈은 14일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게재하며 방탄소년단을 둘러싸고 벌어진 논란에 대한 생각을 소상히 썼다. 해당 글에서 김장훈은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이 입은 광복 티셔츠의 정확한 의미와 이를 트집잡는 일본 극우 세력들의 무례한 태도, 나아가 독일 언급까지 했다. 특히 글 말미 김장훈은 일본을 향해 "이제는 진정한 사죄를 통하여 과거사를 청산하고 함께 손을 잡고 나아갑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김장훈의 글에는 "일본의 식민지가 되어 엄청난 고통을 받았던 아시아의 많은 국가들에 대해서도 매우 무례한 태도라고 생각합니다", "과연 지민군이 그것을 조롱하듯이 그 셔츠를 입었을까요? 상삭적으로 절대 그럴 확률은 없습니다", "일본은 그것에 대해 비판하기 전에 과거일본이 행했던 수많은 전쟁과 그로 인해 희생된 수 많은 피해자들에게 사죄를 하는 것이 우선입니다. 그러나 지금까지 보여졌던 일본의 행태로 볼 때 과거사에 대한 반성과 사죄는 찾아볼 수가 없습니다", "독일과는 너무나도 비교가 되는 행위입니다", "일본은 독일로부터 배워야 합니다. 사죄하는 법을.." 등의 생각이 들어있다. 이에 앞서 지난 8일 방탄소년단은 일본의 TV아사히 '뮤직스테이션' 출연이 갑자기 취소되며 논란이 됐다. TV아사히 측은 2년 전 멤버 지민이 착용한 티셔츠를 문제 삼았다. 해당 티셔츠는 광복의 의미를 담아 '광복 티셔츠'로 불렸는데, 광복을 맞아 만세를 부르는 사람들의 모습과 더불어 원자폭탄이 터지는 모습이 새겨져 있었다. 이에 일본 극우 네티즌들은 방탄소년단의 일본 방송 출연을 반대했고, 결국 방송 출연 취소가 결정됐다. 이와 관련해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측도 13일 입장문을 통해 "빅히트는 방탄소년단을 비롯하여 당사 소속 모든 아티스트들의 활동에 있어, 전쟁 및 원폭 등을 지지하지 않고, 이에 반대하며, 원폭 투하로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 상처를 드릴 의도가 전혀 없었으며, 앞으로도 없을 것임을 분명히 밝힙니다"라고 밝혔다. ▼ 다음은 김장훈이 밝힌 입장 전문이다. BTS 전 세계인과 아미에게 이 글은 개인의 주관적 의견을 넘어 역사적인 기록과 보편적 상식에 더 중점을 둔 팩트체크입니다. 만일 공감한다면 단지 BTS의 팬으로써가 아닌 정의로운 세상을 꿈꾸는 지구인의 한 사람으로써 전세계에 널리 알려주시기를 바랍니다. BTS와 관련해서 지금 일본에서는 일부매체의 악의적인 보도와 방송출연무산 등, 비상식적인 일들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저는 이 문제를 BTS나 한일의 문제가 아닌 올바른 역사관, 상식, 인류애적인 측면으로 이해하기를 바랍니다. BTS의 지민 군이 몇 년 전 한국의 광복절에(한국이 일본의 강점으로 부터 벗어난 독립기념일 같은 날입니다) 우리역사, 해방, 코리아, 애국심등이 영문으로 프린팅 된 광복절기념의상을 입었습니다. 이 일을 트집잡아 BTS에 대해 지금 일본에서 행해지고 있는, 위에서 언급한 일들과 이를 방관하는 일본정부의 태도는 매우 속 좁은 행동이고 자신들의 침략사를 부정하는, 과거사를 전혀 반성하지 않는 태도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일본의 식민지가 되어 엄청난 고통을 받았던 아시아의 많은 국가들에 대해서도 매우 무례한 태도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식민지 지배라는 것은 어떤 경우에도 정상적이지는 않은 일이라고 생각하지만 일본의 식민지지배방식은 서양의 식민지와는 많이 달랐습니다. 한국에서는 한국을 일본의 침략전쟁인 아시아태평양전쟁의 도구로 삼아 강제징집, 강제징용, 강제성노예동원 등의 만행을 저질렀습니다. 중국 하얼빈에 주둔했던 731세균부대는 일명 마루타라고 불리우는 살아있는 인간을 대상으로 생체실험을 했던 부대입니다. 1940년 이후에만 최소한 3,000여명의 한국인, 중국인, 러시아인, 몽골인 등이 희생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1947년 미 육군 조사관이 도쿄에서 작성한 보고서에는 인간이라면 도저히 믿을 수 없는 일본731부대의 수많은 잔혹행위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일본은 가해자였고 아시아는 피해자였습니다. 지금의 현실은 가해자인 일본이 피해자와 같은 코스프레를 하고 있는 형국입니다. 어떻게 과거 일본에 의한 피해국의 한 청년이 자국의 광복절을 되새긴 것에 대해 가해국인 일본이 그런 태도를 취할 수가 있습니까? 반성과 사죄라는 단어는 일본이라는 나라에만 존재하지 않는 것입니까? 역사문제를 넘어서 이제는 인간애와 상식이라는 측면에서 BTS지민 군의 얘기를 해볼까 합니다. BTS의 지민이 입었던 옷에는 원폭투하때의 구름사진도 있습니다. 일본은 이를 문제시 삼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과연 지민군이 그것을 조롱하듯이 그 셔츠를 입었을까요? 상삭적으로 절대 그럴 확률은 없습니다. 단언컨대, 과거 일본으로부터 짓밟혔던 한국인들조차도, 독도나 강제성노예문제등에 앞장서고 있는 저 조차도 원폭투하로 인해 많은 일본인들이 생명을 잃은 것에 대해 마음 아파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인간이라면 누구나 마음 아파하겠죠. 생명은 어떠한 경우에도 소중한 것이기에.. 이것이 보편적인 상식이라는 것입니다. 이런 이유로 인간이라면 누구나 보편적인 상식으로 생각할때 지민군의 그것이 조롱이 아님을 알 수 있기에 아무도 문제 삼지 않은 일을 일본은 오직 그것에만 중점을 두고 논란을 야기 시키고 비난하고 있는 현실입니다. 일본은 그것에 대해 비판하기 전에 과거일본이 행했던 수많은 전쟁과 그로 인해 희생 된 수 많은 피해자들에게 사죄를 하는 것이 우선입니다. 그러나 지금까지 보여졌던 일본의 행태로 볼 때 과거사에 대한 반성과 사죄는 찾아볼 수가 없습니다. 1번사진에서 보면 일본의 아베총리가 731이라는 번호가 쓰여 진 비행기에서 엄지를 들어 올리고 밝게 웃으며 찍은 모습을 볼 수가 있습니다. 731은 위에서 언급했듯이 하얼빈에 주둔했던 인류역사상 가장 잔인했던 살아있는 인간을 대상으로 생체실험을 했던 일본군부대의 명칭입니다. 가해국의 총리로써 과연 가능한 일인지 묻고 싶습니다.설령 가해국의 총리가 아니더라도,그저 한 시민이라도 저런 사진은 찍을수 없습니다. 2번사진은 욱일기로써 2차대전 당시 참략전을 벌인 일본의 해군이 사용했던 해군기입니다. 일본전체군대의 분기이기도 합니다 나치의 하켄크로이츠와 맥락을 같이 하는 전범기입니다. 그런데 일본은 아직도 이를 인정하지 않고 각종 국제스포츠대회에서 응원기로 사용하고 있으며 많은 상품의 디자인으로 사용하고 홍보하고 있습니다. 3번사진부터는 일본의 야스쿠니신사입니다. 1869년 건립된 초혼사가 1879년 야스쿠니신사가 되었습니다. 야스쿠니신사는 특히 일본의 대외전쟁에서 싸우다 죽은 일본병사들의 영혼을 위령하여 신으로 모셔 제사를 지내는 신사입니다. 1978년부터는 제2차 세계대전을 일으킨 책임이 가장 큰 A급전범 14명을 신으로 모시고 제사를 지내고 있습니다. 더 놀라운 것은 일본 총리나 고위관리들이 그곳을 찾아 참배를 한다는 사실입니다. 일본은 전쟁을 일으킨 A급 범죄자들을 신으로 받들고 있는 것입니다. 2013년 12월에는 아베 신조 총리가 공식적으로 신사를 참배하여 국제적인 비난을 받기도 하였습니다. 독일과는 너무나도 비교가 되는 행위입니다. 독일은 2차세계대전 후 나치의 만행에 대해 철저하게 국제사회에 사죄를 했고 행동으로 옮겼습니다. 1970년 빌리 브란트 서독 총리는 폴란드의 '나치에 의한 유대인 희생자 추도비' 를 찾아 무릎을 꿇고 사죄를 하여 전 세계를 놀라게 하였습니다. 빌리 브란트총리가 무릎을 꿇으니 독일은 다시 일어섰습니다. 그리고 유럽에 평화의 꽃이 피어나기 시작했습니다. 2013년 8월 독일의 메르켈총리는 “독일인은 나치의 각종범죄, 희생자들에 대해 영원한 책임이 있다”며 거듭 사죄했습니다. 독일은 지금도 2차 세계대전의 전범들에 대해서 엄청난 중형을 선고함으로써 끝없는 사죄와 책임을 다하고 있습니다. 그러하기에, 과거를 거울로 삼아 오늘을 살았기에 오늘날 독일은 가장 견고한 강대국이 된 것입니다. 일본은 독일로부터 배워야 합니다. 사죄하는 법을.. 빌리 브란트총리가 무릎을 꿇으니 독일이 일어섰듯이, 일본의 극우와 일본정부가 과거의 침략의 역사에 대해 무릎을 꿇지 않는다면 결국 일본이 무릎을 꿇게 될 것이며 일본의 선한 국민들만 피해를 입게 될 것입니다. 제가 가수이면서도 독도와 강제성노예라는 부분에 대해 최일선에서 행동하고 있기에 일본에서는 방송에서 반일가수의 표상이라고 소개될 정도입니다. 하지만 저는 일본을 싫어하지도 일본사람을 미워하지도 않습니다. 한국과 일본은 격변하는 국제사회에서 살아남기 위해 손을 잡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마치 한 나라(One Country)와 같은 체제를 만들어서 진정한 친구가 되어 서로 돕고 힘을 합쳐 세계로 나아가고 평화를 위한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기에는 과거사가 너무나도 가시 같은 존재입니다. 일본정부와 우파들이 독일처럼 과거사에 철저히 반성하고 청산하지 못하는 것이, 그래서 한국과 진정한 친구가 되지 못하는 것이 너무 안타까울 뿐입니다. 바라건대 일본은 더 이상 역사를 왜곡하지 말고 사죄라는 것이 부끄러운 것이 아님을 깨달아서 피해를 입힌 아시아의 국가들에게 진정한 사죄를 하기를 소망합니다. 그 순간 아시아에는 평화의 물결이 찾아 올 것이며 나아가서 전 세계에 미치는 그 좋은 영향력 또한 엄청 날 것입니다. 끝으로, 그러니 일본은 이제 BTS에 대해 행하고 있는 억지스럽고 속 좁은 행동을 중단하고 일본에 거주하고 있는 한국인들에 대한 혐한들의 행패와 방관을 멈춤으로써 세계를 향한 일본의 진정한 사죄의 첫 발자국을 떼기를 바랍니다. 그 첫발걸음을 시작으로 과거 일본의 침략전쟁으로 피해를 입은 한국과 아시아의 수많은 국가들, 나아가 미국까지도 포함하여 모든 피해국들에 대한 진정한 반성과 사죄를 촉구합니다, 이제는 싸움을 할 때가 아닙니다. 지구가 살아남기 위하여 힘을 합쳐야 할 때입니다. 환경오염과 인간성 상실,자원의 고갈등 수 많은 인류의 숙제들.. 그런 것들을 해결하기 위해 손을 잡아야 합니다. 일본, 이제는 진정한 사죄를 통하여 과거사를 청산하고 함께 손을 잡고 나아갑시다. 친구같은 한일을 위하여, 아시아의 평화를 위하여, 그리고 인류의 평화를 위하여.. 함께 한다면,우리는 그럴수 있는 힘이 있지 않습니까? 사진=eNEWS DB

    2018-11-14

인터뷰0

기획/연재0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