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뉴스4

검색결과 더보기
  • 조현우 "축구선수는 경기장에서 멋져야…헤어스타일 직접 손질, 피부 관리 게을리 안 해"

    2018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골키퍼 조현우가 스타&스타일 매거진 앳스타일과 9월 호 화보 및 인터뷰를 진행했다. 90분 풀타임 경기를 뛴 후에도 변함없이 유지되는 조현우의 헤어스타일에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조현우는 헤어 지속력의 비결을 밝혔다. 그는 "드라이로 모양을 잡은 후 왁스와 스프레이로 스타일을 고정한다"라며 "경기 나갈 때마다 늘 직접 머리를 손질하는데 채 5분도 안 걸린다"고 흔들림 없는 스타일 연출법을 전했다. 덧붙여 "개인적으로 축구선수는 경기장에서만큼은 멋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평소에 피부 관리를 게을리하지 않는다. 가능하다면 축구선수로 은퇴하기 전까지 지금 헤어스타일을 유지하고 싶다"고 말했다. 조현우는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서 여섯 개의 유효 슈팅을 막고 2018년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대구FC에서 6년간 골문을 지킨 내공을 확실히 뽐냈다. 그는 "경험이 많은 만큼 예측 또는 센스가 필요한 순간에 빠르게 반응할 수 있고 공중볼에 강하다는 점이 골키퍼로서 장점인 것 같다"고 전했다. 선수 데뷔 후 가장 힘들었던 시절을 묻자 "선수가 된 후 오른쪽 무릎에 가벼운 통증이 와서 처음에는 대수롭지 않게 여겼는데, 점점 상태가 안 좋아져서 수술 날짜를 잡았다. 며칠 뒤 왼쪽 무릎도 똑같은 증상이 생겨서 양쪽 무릎을 동시에 수술했다. 축구를 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시기였지만 부상 트라우마는 없다"고 담담하게 답했다. 조현우는 수많은 방송에서 러브콜을 받았지만 출연을 고사했다. "섭외가 많이 들어와서 깜짝 놀랐다. 축구 선수들이 평소에 어떻게 지내는지 보여주고 싶어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했지만, 다른 출연 제안은 전부 거절했다. 오직 축구로만 인정받고 싶다.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서 축구에 집중할 생각이다"고 전했다. 조현우는 자신의 닮은 꼴로 슬리피를 언급했다. "슬리피 닮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예전부터 슬리피 노래를 즐겨 듣는 팬이었는데, 닮은 꼴로 언급돼 영광이다. 닮은 꼴로 이름이 오른 덕분에 지금은 SNS 친구 사이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앞으로 목표에 대한 질문에는 "누군가의 꿈이 되고 싶다. 저를 보고 축구를 시작하고, 축구 선수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하는 분이 한 분이라도 생기길 바란다. 그렇게 될 수 있도록 열심히 최선을 다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답했다. 골키퍼 조현우의 댄디한 매력을 담은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는 스타&스타일 매거진 앳스타일 9월 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앳스타일

    2018-09-06
  • '라스' 조현우 "월드컵 이후 광고 러브콜 20개 넘어, 아직 고민 중"

    '라디오스타' 조현우가 월드컵 이후 광고 러브콜만 20개를 받았다고 밝혀 뜨거운 인기를 실감케 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4년 후에 만나요 제발' 특집으로 꾸며져 2018 러시아 월드컵 국가대표 조현우 김영권 이용 이승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2018-07-12
  • [★SNS] 조현우 김영권 이용 이승우, '라디오스타' 역대급 게스트 인증샷

    '라디오스타' 조현우 김영권 이용 이승우의 출연 인증샷이 공개됐다. 4일 윤종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라스' 역대급 이라고 확신합니다. 초대박 녹화. 조현우 김영권 이용 이승우. 국가대표 축구팀. 라디오스타. 다음주 수요일 방영예정"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2018-07-04
  • 조현우 손흥민 김영권, '까방권' 주고 싶은 월드컵 스타 3인방

    누리꾼들이 1년 까방권 주고 싶은 월드컵 스타로 골키퍼 조현우를 뽑았다. 커뮤니티 포털사이트 디시인사이드가 지난 6월 28일부터 7월 1일까지 '1년 까방권 주고 싶은 월드컵 스타는?'으로 투표를 실시한 결과 조현우가 1위에 올랐다.

    2018-07-02

영상0

포토0

인터뷰0

기획/연재0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