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뉴스359

검색결과 더보기
  • 주원탁 "태양·지코 선배가 롤모델, 아티스트 되고 싶다"

    가수 주원탁이 화보를 통해 다양한 매력을 뽐냈다. 11일 제니스글로벌은 지난 11월 26일 신곡 '인 더 라이트(In The Light)'로 솔로 활동을 알린 주원탁의 화보를 공개했다. 'In The Light'은 주원탁이 팬들에게 선물하는 첫 번째 솔로 앨범이다. 알앤비 멜로디에 힙합 리듬이 더해진 곡으로, 주원탁이 처음으로 랩에 도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번 주원탁 화보는 어른이 되고 싶은 소년을 그린 ‘퓨버티’(PUBERTY)와 꿈속에 들어온 듯 몽환적인 분위기를 띄는 '드림라이크(DREAMLIKE)' 두 가지 스토리로 진행했다. 특히 주원탁은 매력이 넘치는 부드러운 눈빛과 카메라를 사로잡는 화보 장인다운 모습으로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과 박수를 이끌어냈다.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주원탁은 "레인즈가 끝나는 날 실감이 안 났다. 다시 일상으로 돌아오니 공허한 느낌이 들었다. 최대한 팬 분들과 빨리 만나고 싶어서 솔로 준비를 열심히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룹으로 활동하다 솔로를 하게 돼서 걱정이 많았다. 외롭기도 했고, 얼마나 책임감이 무거운 일인지 알게 됐다"며 솔로를 준비하며 느낀 고충을 털어놨다. 레인즈 멤버들의 반응에 대해 주원탁은 "제 음원이 발매되자마자 각자 SNS로 홍보를 해줘서 고마웠다. 저도 멤버들의 노래가 나오면 무조건 홍보할 것"이라며 끈끈한 우정도 자랑했다. 롤모델에 대한 질문에 주원탁은 "태양 선배님, 지코 선배님처럼 되고 싶다. 아이돌을 넘어 아티스트가 된 분들이라 닮고 싶다.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 저만의 음악을 들려드리고 싶고, 다양한 분야로 활동하고 싶다"고 답하기도 했다. 또 주원탁은 "연기로도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스릴러에 나오는 사이코패스 같은 역할을 해보고 싶다. 영화를 많이 보고 좋아하는데, 특히 스릴러 장르를 좋아한다"며 연기 활동에도 욕심을 드러냈다.

    2018-12-11
  • '태양 친형' 동현배, '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 캐스팅 확정

    배우 동현배가 이번엔 예능PD로 변신해 또 한번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동현배의 소속사 에코글로벌그룹은 동현배가 반 사전 제작 드라마 ‘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에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반 사전 제작 드라마 ‘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극본 남지연, 김은정 /연출 강철우 / (주)가딘미디어)는 K-POP 역사를 새롭게 쓰고 있는 톱스타 후준(최태준 분)과 그의 안티팬으로 낙인 찍힌 잡지사 기자 이근영(최수영 분)의 티격태격 로맨틱 코미디를 담은 작품이다. 동현배는 극 중 후준과 이근영의 앙숙 동거 라이프를 본격 점화시킬 인물 ‘한재원 PD’로 분한다. 예능계의 '마이너스 손'이자 두둑한 넉살과 모든 일에 천하태평 주의를 가진 인물로 캐릭터를 십분 살리는 동현배표 개성 넘치는 연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동현배는 그동안 영화와 드라마를 통해 연기력까지 인정받아온 배우인만큼 극중 두 주인공들의 러브스토리 속 깨알 재미를 살릴 적임자. 특히 드라마 ‘최고의 한방’을 통해 예능 드라마의 최적화된 캐릭터를 선보이며 극에 활력을 더했기에 이번에는 예능 PD로 변신해 또 한번 드라마에 없어서는 안될 분위기 메이커로 활약할 예정이다. 한편, 드라마 ‘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는 할리우드 메이저 스튜디오인 '워너브라더스 코리아 ‘TV 프로덕션'의 첫 번째 투자작으로, 국내 TV 편성에 맞춰 160개국에서 동시 방송될 예정이다.

    2018-08-21
  • '컴백 D-1' 개리, 새 솔로 싱글 '태양' 티저 공개 '챈슬러 지원사격'

    힙합 뮤지션 개리가 가수 챈슬러(Chancellor)와 손잡고 올여름 가요계 공략에 나선다. 개리는 6일 0시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오는 7일 발매하는 새 솔로 디지털 싱글 ‘태양’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티저 영상 속에는 눈부신 태양 아래 수면 밑에서 바라보는 맑은 하늘과 열대 야자수, 아름다운 해변을 담은 감각적인 장면들이 연달아 공개되면서 보는 이들로 하여금 여름 분위기를 물씬 느끼게 만든다. 이와 함께 ‘태양’의 트렌디한 사운드가 BGM으로 흘러나와 귓가를 사로잡았고, 영상 말미에는 챈슬러가 피처링으로 참여했음을 알리는 문구가 삽입돼 팬들의 기대감을 한층 더 높였다. 지난해 말 발매한 ‘고민’ 이후 약 1년 만의 컴백으로 기대를 모으는 개리의 신곡에 매력적인 음색으로 사랑받는 R&B 싱어송라이터 챈슬러가 피처링으로 가세하면서 두 사람이 선보일 음악적 케미에도 많은 관심이 쏠릴 것으로 예상된다. 개리의 새 솔로 싱글 ‘태양(Feat. Chancellor)’은 아티스트 특유의 음악적 컬러가 물씬 묻어나는 힙합 R&B 트랙으로, 개리의 독보적인 랩과 챈슬러의 나른한 듯 감미로운 보컬이 리스너들의 고막을 매료시킬 전망이다. 한편, 1년 만에 돌아온 개리의 새로운 시작을 알릴 신곡 ‘태양(Feat. Chancellor)’은 오는 7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사진 = 양반스네이션 제공

    2018-08-06
  • '갈릴레오' 태양광 패널 설치 성공→3일만 맛본 조리음식 '감동'(종합)

    MDRS 196기들이 태양광 패널 설치에 성공하면서 처음으로 조리음식을 먹는 데 성공했다. 5일 방송된 tvN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에서는 김병만, 하지원, 닉쿤, 세정 등이 MDRS(Mars Desert Research Station/화성탐사 연구기지)에서 생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태양광 발전기에 생긴 문제로 전력을 사용할 수 없어 3일동안 시리얼과 샐러드만으로 식사한 크루들이 채소마저 부족한 상황이 오자 태양광 패널을 고치기 위해 나섰다. EVA(밖)로 나간 크루들은 김병만의 도움으로 풍선의 꼬인 줄을 풀고 헬륨가스를 넣는 것은 쉽게 성공했지만 바람 때문에 풍선에 매달린 태양광 패널을 하늘로 띄우는 데는 실패했다. 장시간 패널 설치로 사투를 벌인 하지원은 어깨와 허리 통증을 호소했다. 김병만은 “우주복을 입고 너무 오래 있는 것은 아닌 것 같다”며 하지원을 걱정했다. 하지원은 속으로 “나는 왜 여기에 적응을 못할까. 나는 여기 왜 온걸까”라며 자책했다. 하지만 하지원은 세정을 통해 헬맷을 꽉 조이지 않았기 때문에 8kg의 산소통 무게를 어깨로 직접 받았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위기를 넘겼다. 다음날 아침 크루들은 태양광 패널 설치에 재도전하며 다시 한번 전의를 불태웠다. 김병만은 “씨리얼만 3일째다”라며 반드시 메뉴를 바꿔보리라 다짐했다. 김병만은 더위에 노출되는 시간을 줄이기 위해 창고에서 미리 작업을 한 뒤 장비를 패널 설치 장소로 옮겼다. 또 기지에서 미리 잘라둔 받침대를 설치한 뒤 풍선을 하나 더 불어 풍선 2개로 태양광 패널이 잘 날아갈 수 있게 만들었다. 크루들은 태양광 패널을 안정적으로 띄우는 데 성공했고, 전기가 충전되는지 확인하며 환호했다. 기지로 돌아온 닉쿤은 “병만은 우리 아버지다”라며 말했고 일라리아는 “병만이 주도권을 잡고 리드를 해주니까 팀워크가 좋은 것 같다”라고 극찬했다. 이에 김병만은 “여기 한달만 살면 기지 하나 더 세울 것 같다”고 말했고 일라리아는 “아니다. 김병만이라면 도시 하나를 세울거다”라고 거들었다. 태양광으로 충전한 배터리를 수거해온 크루들은 밥을 해먹을 생각에 들떴고, 페루에서 온 아틸라는 페루 음식인 로모 살타도를 크루들에게 해주기 위해 분주했다. 로모 살타도는 볶은 고기에 양파, 토마토를 넣은 것으로 크루들은 여기에 밥, 튀긴 감자, 샐러드를 곁들여 먹었다. 3일동안 밥을 먹고 싶다고 투정부렸던 닉쿤은 “이게 진짜 음식이지”라며 감동했다. 한편 방송 말미에는 채소를 얻기 위해 그린햅에 들른 하지원이 식물들이 다 죽어있는 것을 발견하고 놀랐다. 이 곳에서는 화성의 흙과 비슷한 흙 샘플을 채취해 식물을 심어보는데 하지원은 흙 문제가 아닐지 걱정했다. 이에 크루들은 그린햅 식물을 위한 토양 샘플을 채취하기 위해 EVA로 나섰다. 다음 주 예고에는 높은 기온 때문에 로버의 엔진이 과열되면서 차가 멈췄고 이 때문에 크루들이 분열하는 모습을 보여 긴장감을 높였다. 사진='갈릴레오: 깨어난 우주' 방송화면 캡처

    2018-08-05
  • '갈릴레오' 하지원, 태양광 패널 설치 미션 수행 중 어깨 통증 '위기'

    하지원이 미션 수행 중 어깨 통증으로 위기를 겪었다. 5일 방송된 tvN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에서는 김병만, 하지원, 닉쿤, 세정 등이 MDRS(Mars Desert Research Station/화성탐사 연구기지)에서 생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태양광 발전기에 생긴 문제로 전력을 사용할 수 없어 3일동안 시리얼과 샐러드만으로 식사한 크루들이 채소마저 부족한 상황이 오자 태양광 패널을 고치기 위해 나섰다. 밖으로 나간 크루들은 김병만의 도움으로 풍선의 꼬인 줄을 풀고 헬륨가스를 넣는 것은 쉽게 성공했지만 바람 때문에 풍선에 매달린 태양광 패널을 하늘로 띄우는 데는 실패했다. 장시간 패널 설치로 사투를 벌인 하지원은 어깨와 허리 통증을 호소했다. 김병만은 “우주복을 입고 너무 오래 있는 것은 아닌 것 같다”며 하지원을 걱정했다. 하지원은 “나는 왜 여기에 적응을 못할까. 나는 여기 왜 온걸까”라며 자책했다. 하지만 세정을 통해 하지원이 헬맷을 꽉 조이지 않았기 때문에 8kg의 산소통 무게를 어깨로 직접 받았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위기를 넘겼다. 사진='갈릴레오: 깨어난 우주' 방송화면 캡처

    2018-08-05
  • (여자)아이들의 썸머 화보,뜨거운 태양보다 더 빛나는 비주얼 '보기만해도 눈이 시원'

    8월 중순 컴백을 앞둔 6인조 걸그룹, (여자)아이들의 매력을 담은 여름 패션 화보가 공개됐다. '더스타' 매거진 8월호 화보를 통해 (여자)아이들은 ‘스페셜 서머 데이’를 주제로 (여자)아이들만의 유쾌하고 발랄한 모습을 담은 소녀들의 뜨거운 여름날을 선보였다. 무더위에도 불구하고 (여자)아이들은 지치지 않고 자신들의 끼와 매력을 마음껏 뽐냈다. 특히 계단에 앉아 단체 컷을 촬영할 때는 뜨거운 태양빛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프로다운 모습을 보여 스태프들의 아낌 없는 박수를 받았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그룹이 주는 의미에 대해 소연, 민니, 우기는 “우리는 이제 가족 같은 존재다“, 슈화는 “친구 같은 언니들”, 수진은 “나를 대표하는 타이틀”, 미연은 “운명 같은 존재” 라며 그룹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 데뷔 후 얻은 인기에 대한 소감에 “처음에는 너무 놀랐다. 저희가 보여드린 모습에 비해 과분한 사랑을 받은 것 같다. 항상 감사하고, 앞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야겠다”며 앞으로에 대한 다짐을 전했다. 데뷔 전과 후 달라진 점에 대한 질문에는 소연, 민니, 슈화, 수진, 미연은 “너무 많은게 달라져서 무엇을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 그래도 하나 뽑자면 저희를 사랑해 주시는 팬이 늘어났다는게 가장 크다”며 우기는 “특히 음악 방송을 할 때 팬들이 저희 노래를 따라하며, 소리 지르는 모습에 뭐라 말할 수 없는 뭉클한 기분이 들었다”고 소감을 덧붙였다. 또한 휴가철 가보고 싶은 곳에 대한 질문에 (여자)아이들은 “유럽은 무조건 갈 거다. 일본, 태국도. 나라마다 다 가보고 싶다. 특히 베트남의 수상시장. 거기는 너무 궁금해서 꼭 가보고 싶다”며 여행에 대한 로망을 드러냈다. 자신만의 버릇에 대한 질문에 슈화는 “혼자 있을 때 오르골을 듣는다. 자연스럽게 힐링 되는 느낌을 받는다”, 수진은 “저는 산책을 즐긴다”, 우기는 “일어나자마자 불 키고, 커튼부터 열어 젖힌다. 전 항상 밝아야 한다”며 하나씩 털어놓았다. 마지막으로 그룹 활동에 대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에 대해서 “믿음이 제일 중요한 것 같다. 믿음이나 신뢰가 기반이 돼야 어떤 일을 하더라도 서로가 의지하고 잘 헤쳐 나갈 수 있다”며 멤버간 신념을 전했다. 앞으로 목표에 대한 질문에는 “오랫동안 많은 사람들의 기억에 남을 수 있는 그룹이 되면 좋겠다. 그러기 위해서 각자의 개성을 살리고 분발하는 모습을 보여드려야겠다”며 그룹으로서 각오를 전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사진 = 더스타

    2018-08-05

인터뷰0

기획/연재0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