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뉴스164

검색결과 더보기
  • [별별e슈] "내 판결은 신의 판결"..대중문화도 정조준한 사법 권력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사법행정권이 남용됐다는 의혹이 불거지며 견제 없는 사법 권력의 문제에 대해 사회 전반의 문제제기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사법 권력의 문제를 짚는 대중문화 콘텐츠가 이어지고 있어 눈길을 끈다. 그간 대중문화 콘텐츠에 법조물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 하지만 지금까지의 법조물에서는 대부분 판사를 능동적인 존재가 아닌, 수동적인 존재로 그렸다. 변호사나 검사가 활약을 펼치고 그에 따라 판사가 판결을 하는 모습이었다. 사법 권력을 절대적이고 당연한 것으로 전제하고 판사 앞에서 법정 싸움을 벌이는 모습을 주된 내러티브로 삼은 것이다. 하지만 최근 시청자를 만난 프로그램들은 판사, 혹은 판결을 주제의 중심으로 끌고 들어왔다. 사법 권력의 절대성에 의구심을 제기하는 것이다. 심지어 판사를 거대악의 근원으로 그리기까지 했다. 과거와 분명히 다른 목소리다.

    2018-07-05
  • '무법변호사' 시즌2 가즈아?! 최민수-안내상-최대훈 죽음 하차가 너무 아쉽다

    "안~오~주우!!", "최대웅 형님", "어이~ 석관동이" 이 세 사람, 그야말로 명연기로 빛이 났다. tvN '무법 변호사'가 시즌2를 한다면, 이들의 연기를 보지 못한다는 것이 아쉬울 정도로 빛이 났다.

    2018-07-02
  • '무법변호사' 서예지, "모두에게 감사...하재이 잘가, 고마웠어"

    배우 서예지가 드라마 종영을 맞아 감사인사를 전했다. tvN ‘무법변호사’(극본 윤현호, 연출 김진민)에서 대체불가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서예지는 가장 먼저 시청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2018-07-02
  • "봉상필귀정"..'무법변호사', 이준기여서 가능했던 많은 순간들

    ‘무법 변호사’ 이준기가 시청률과 연기력 두 마리 토끼를 잡으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이준기는 tvN 토일드라마 ‘무법 변호사’에서 어머니의 살해 현장을 목격하고 평생을 복수를 위해 살아온 변호사 봉상필 역으로 안방극장으로 컴백, 화려한 액션과 법정 연기로 내내 호평을 받았다.

    2018-07-02
  • '무법변호사' 전진기 종영소감 "대단한 작품..최민수 뺨 때린 씬 기억에 남아"

    배우 전진기가 tvN 드라마 ‘무법변호사’ 종영을 맞아 소감을 전했다. 1일을 끝으로 종영한 tvN 드라마 ‘무법변호사’는 법 대신 주먹을 쓰는 무법(無法) 변호사가 자신의 인생을 걸고 절대 권력에 맞서 싸우며 진정한 무법(武法) 변호사가 되어가는 이야기를 담은 법정활극이다. 법과 주먹을 동시에 자유자재로 다루는 봉상필(이준기)이라는 독특한 변호사 캐릭터와 긴박감 넘치는 전개가 더해져 최근 종영을 앞두고 자체 최고 시청률을 잇달아 경신하며 속이 뻥 뚫리는 일명 ‘사이다 드라마’로 큰 사랑을 받았다.

    2018-07-02
  • '무법변호사' 염혜란, 대체 불가 '역대급 악인 史' 한 획 그었다

    '무법변호사' 염혜란이 또 하나의 인생 캐릭터를 남겼다. 지난 5월 첫 방영된 tvN '무법변호사'는 방영 전부터 초특급 라인업과 더불어 한국사회의 부조리와 비리를 꼬집는 법정 드라마로 기대를 모았다. 염혜란은 극 중 비선 실세이자 거대권력의 수족 남순자 역을 맡아 열연을 예고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부응하듯 염혜란은 전무후무한 악인 캐릭터를 탄생시키며 극의 중심에서 활약했다.

    2018-07-02

인터뷰0

기획/연재0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