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뉴스330

검색결과 더보기
  • 송혜교x박보검, 둘다 단발 변신..비주얼 빛나는 '남자친구' 대본리딩 현장

    남자도, 여자도 단발이다. 송혜교와 박보검의 만남으로 기대를 높이는 tvN 새 수목드라마 ‘남자친구’의 달달하고 유쾌한 첫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11월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수목드라마 ‘남자친구’는 한번도 자신이 선택한 삶을 살아보지 못한 차수현(송혜교)과 자유롭고 맑은 영혼 김진혁(박보검)의 우연한 만남으로 시작된 설레는 로맨스 드라마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남자친구’의 첫 대본리딩은 지난 8월, 상암동에서 진행됐다. 유영아 작가와 박신우 감독을 비롯해 송혜교(차수현 역)-박보검(김진혁 역)-차화연(김회장 역)-고창석(남명식 역)-신정근(김장수 역)-백지원(주연자 역)-문성근(차종현 역)-남기애(진미옥 역)-김혜은(김선주 역)-김주헌(이대찬 역)-곽선영(장미진 역)-전소니(조혜인 역)-표지훈(김진명 역)-이시훈(박한길 역) 등 전 출연진이 총출동, 첫 만남부터 특급 케미를 과시했다. 특히 정치인의 딸로, 단 한 순간도 자신의 삶을 살지 못했던 Ex-재벌가 며느리 차수현 역을 맡은 송혜교는 차분하고 부드러운 어조로 현장의 분위기를 단숨에 휘어 잡았다. 이에 더해 그는 대사 한마디 한마디에 감정을 고스란히 녹여내는 멜로 장인의 면모로 모든 스태프를 빠져들게 만들었다. 또 평범한 일상을 행복하고 소중하게 살아가는 순수 청년 김진혁 역을 맡은 박보검은 “청포도 같은 청년 김진혁 역을 맡은 박보검입니다”라며 상큼하게 인사를 전한데 이어, 인사 만큼이나 청량한 매력을 내뿜어 모두를 미소 짓게 했다. 더욱이 그는 첫 대본리딩임에도 철저한 준비로 영어 대사부터 만취 연기까지 완벽히 소화해내며 감탄을 유발했다. 무엇보다 송혜교-박보검은 부드럽게 어우러지는 목소리와 찰진 호흡을 보여주며, 대본리딩 만으로도 폭발적인 로맨스력을 과시해 모두를 설레게 했다는 후문. 이에 두 사람이 그려갈 운명적 사랑이야기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뿐만 아니라 송혜교의 운전기사이자 좋은 친구 남명식 역인 고창석은 명불허전 감초 연기를, 송혜교 비서 장미진 역의 곽선영은 송혜교와 실제 친구 같은 케미를 선보였다. 더불어 송혜교 시어머니 역에 차화연, 송혜교 부모 역에 문성근-남기애, 박보검 부모 역에 신정근-백지원이 맡아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이와 함께 김혜은-김주헌-전소니-표지훈-이시훈 역시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 든 연기력으로 최고의 호흡을 선보였다. 이처럼 송혜교-박보검을 비롯한 ‘남자친구’의 전 출연진들은 듣는 것 만으로도 장면이 그려지는 듯한 연기력과 웃음이 끊이지 않는 유쾌한 케미스트리로 대본리딩 현장을 가득 채웠다. 이에 ‘남자친구’의 수장 박신우 감독은 “고마우신분들의 면면을 보고 있자니 ‘진짜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끝났을 때 더 떳떳한 작품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대장정의 포부를 전했다. 이어 유영아 작가는 “너무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남은 대본들도 선택해 주신 캐릭터, 흔들리지 않게 열심히 잘 쓰겠다”며 인사를 전했고, 배우들은 힘찬 박수로 화답하며 파이팅을 다졌다는 후문. ‘남자친구’ 제작진 측은 “다시 볼 수 없는 배우의 조합이 이 드라마에서 이뤄진 것 같다. 송혜교-박보검 등 모든 배우들의 환상적인 호흡과 연기력이 돋보이는 즐거운 대본리딩이었다”면서, “모든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합심해 오는 11월, 가슴을 찌릿하게 만들 사랑이야기로 찾아 뵙겠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남자친구’는 대한민국 최고 톱스타 송혜교-박보검과 영화 ‘7번 방의 선물’, ‘국가대표2’의 각색, 드라마 ‘딴따라’의 극본을 맡았던 실력파 유영아 작가와 드라마 ‘질투의 화신’, ‘엔젤아이즈’로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박신우 감독, 선풍적인 인기 속에 종영한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를 비롯해 ‘명불허전’, ‘그녀는 예뻤다’, ‘주군의 태양’을 제작한 본팩토리가 의기투합한 작품. 오는 11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 tvN ‘남자친구’ 제공

    2018-10-05
  • 박보검, 가을 남신의 귀환 '한계 모르는 잘생김'

    배우 박보검이 가을 남신의 비주얼을 뽐냈다. 박보검은 전속 모델로 활동중인 의류 브랜드와 함께한 18F/W 화보를 공개, 소년미를 벗고 한층 남성스러운 모습으로 변신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번 화보는 ‘OH, MY YOUTH!’ 컨셉을 바탕으로 레트로한 색감과 무드가 돋보이는 영화 택시드라이버와 자신의 취향이 반영된 장소를 찾아 움직이고 이를 실시간으로 인증하는 소비자 트렌드를 반영했다. 화보 속 박보검은 셋업수트, 코트, 패딩 등 다양한 아우터를 활용한 레트로 무드의 어반룩을 다채롭게 선보였다. 봄버 자켓에 후드를 레이어드해 캐주얼 한 스타일을 선보이는가 하면, 브라운톤의 니트에는 체크무늬 롱 코트를 무심하게 걸쳐 차분한 가을 감성을 한껏 살렸다. 또 다른 컷에서는 터틀넥에 포멀한 자켓을 매치해 시크함을 배가했다. 한편, 박보검은 11월에 방영되는 tvN 드라마 '남자친구'에서 송혜고와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2018-08-20
  • 무려 송혜교x박보검..'남자친구', tvN+11월 편성 확정

    이건 특급 만남이야. 송혜교와 박보검의 만남으로 기대를 높이는 드라마 ‘남자친구’가 오는 11월 tvN 수목드라마 편성을 확정했다. 드라마 ‘남자친구’ 측은 “’남자친구’가 tvN 수목드라마로 편성을 확정 지었다. 오는 11월 첫 방송 예정”이라고 밝혀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남자친구’는 정치인의 딸로, 단 한 순간도 자신의 삶을 살지 못했던 Ex-재벌가 며느리 차수현(송혜교)과 평범한 일상을 행복하고 소중하게 살아가는 순수 청년 김진혁(박보검)의 우연한 만남이 서로의 삶을 뒤흔드는 '불상사'가 되어버린 아름답고 슬픈 운명적 사랑이야기. 특히 ‘남자친구’는 오랜 공백을 가졌던 송혜교-박보검의 복귀작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송혜교는 2016년 메가 히트를 기록한 ‘태양의 후예’ 이후 2년만의 복귀이며 박보검 역시 ‘보검매직’이라는 유행어를 만들어낸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 이후 첫 번째 작품인 것. 이에 더해 ‘남자친구’는 영화 ‘7번 방의 선물’, ‘국가대표2’의 각색, 드라마 ‘딴따라’의 극본을 맡았던 실력파 유영아 작가와 드라마 ‘질투의 화신’, ‘엔젤아이즈’로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박신우 감독이 의기투합한다. 또 최근 선풍적인 인기 속에 종영한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를 비롯해 ‘명불허전’, ‘그녀는 예뻤다’, ‘주군의 태양’을 제작한 본팩토리가 제작을 맡아 기대감을 상승시키고 있다. 이처럼 대한민국 최고 톱스타 송혜교-박보검과 유영아 작가-박신우 감독, 그리고 본팩토리가 합심해 만드는 드라마 ‘남자친구’는 오는 11월 안방극장에 상륙해 시청자들의 가슴을 찌릿하게 만들 예정이다. 이에 ‘남자친구’가 어떤 절절한 사랑이야기로 겨울 안방극장을 덥힐지 관심이 고조된다. 11월 tvN을 통해 첫 방송될 수목 드라마 ‘남자친구’는 캐스팅을 마무리 짓는 대로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사진=tvN 제공

    2018-07-31
  • 박보검, '초복'날 함께 삼계탕 먹고 싶은 스타 1위... 방탄소년단 뷔 2위

    박보검이 '초복'날 함께 삼계탕 먹고 싶은 스타 1위로 선정됐다. 지난 6월 19일부터 7월 16일까지 중고등 인터넷 수학교육업체 세븐에듀가 46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진행한 결과 '초복'날 함께 삼계탕 먹고 싶은 스타 1위로 박보검(110명, 24%)이 선정됐다.

    2018-07-17
  • 유재석·박보검·김동완, 누리꾼이 뽑은 '법 없이도 잘 살 것 같은 스타'

    유재석이 '법 없이도 잘 살 것 같은 스타' 1위에 뽑혔다. 익사이팅디시 측이 '법 없이도 잘 살 것 같은 스타는?'을 주제로 투표를 실시한 결과 유재석이 1위에 올랐다. 이 투표는 지난 8일부터 14일까지 총 7일간 진행했다.

    2018-07-16
  • '내멋대로' 류수영, 새빨간 의상으로 갯벌 패피 등극 "박보검 보고있나?"

    배우 류수영이 내멋대로서 콜라 CF를 겨냥, 즉석 연기를 펼쳤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MBN 폼나게 가자, 내멋대로(이하 내멋대로)에서는 ‘남자 여행’이라는 콘셉트로 인천 근교 여행을 떠나는 이승철, 류수영, 김창옥, 앤디의 모습이 전파를 탄다.

    2018-07-12

인터뷰0

기획/연재0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