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뉴스218

검색결과 더보기
  • [꿀영상] "고소영과 절친"..서인영, 연예계 대표 의외의 인맥

    가수 서인영의 화려한 인맥이 공개됐다. 서인영과 고소영은 연예계 소문난 절친 사이로, 과거 방송에서 처음 인연을 맺게 된 계기를 전하기도 했다. 한편, 서인영은 4일(화)에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한다. ‘One More Time 특집 산전수전 비스전!’ 편에는 산전수전 다 겪은 서인영, 이선정, 정가은, 서문탁이 출격해 입담을 뽐낸다.

    2018-12-04
  • '비스' 서인영, 힘들 때 도와준 절친 "고소영과 지연, 이선정"

    가수 서인영이 '절친'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4일 오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One More Time 특집 산전수전 비스전 편에서는 산전수전 다 겪은 서인영, 이선정, 정가은, 서문탁이 출연한다. 특히 이날은 티아라 지연이 특별MC로 합류해 관심을 모은다. 이날 서인영은 배우 이정재가 자신의 이상형에 가깝다고 밝혔다. 사석에서 본 적이 있는 그는 화면과 다를 바 없는 매우 잘생긴 외모 때문에 깜짝 놀랐다고. 이어 서인영은 자신의 구체적인 이상형에 대해서도 밝혔다. 이에 김숙은 서인영의 공식적인 마지막 남자가 실은 크라운제이로 나와 있다며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서인영은 "그건 진짜가 아니지 않냐"며 버럭 했지만 과거 크라운제이가 '비디오스타'에 나와 서인영에게 보낸 영상편지를 보고 눈물을 흘렸다는 후문이다. 과거 논란 이후 크라운제이와 연락해본 적이 없다며 '비디오스타' 최초로 영상편지에 대한 답장을 보내기도 했다. 또한 이날 서인영은 과거 논란이 됐던 때, 약을 먹어야 할 정도로 힘들었으나 고소영, 이선정, 티아라 지연에게 도움을 받았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서인영의 이야기는 4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MBC 에브리원

    2018-12-04
  • 서인영 "신상녀? 물욕 줄었다"

    서인영은 최근 bnt와 화보 촬영 및 인터뷰를 진행했다. 화보 촬영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서인영은 과거 신상녀로 불렸던 그에게 구두에 대한 사랑은 변함없는지 묻자 “예전보다 물욕이 좀 줄었다. 구두도 예전만큼 사고 싶지 않아지더라”고 답했다. 또 욕설 논란 이후 댓글을 봤는지 묻는 질문에도 그는 쿨하게 “다 읽어본다. 사건이 있었을 때도 다 봤다. 댓글을 나쁘게 달거나 나를 싫어하는 분들도 충분히 이해를 한다”고 말했다. 전성기였던 시절이 그립지 않냐는 질문엔 의외의 답변이 돌아오기도 했다. 서인영은 “사실 쥬얼리로 활동할 땐 내가 정신적으로 많이 힘들었을 시기였다. 당시 우울증이 굉장히 크게 왔었다. 인기가 생겼지만 그만큼 욕도 많이 먹었다. 한순간에 또 나를 미워할 거라는 불안감이 컸던 것 같다”고 말했다. 전성기를 함께했던 쥬얼리 멤버들에 대해서만큼은 그리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쥬얼리 시절은 그립다. 특히 ‘원 모어 타임’의 인기는 팬덤 수준을 넘어 국민송과도 같았다. 그래서 평생 잊을 수가 없다”며 애틋한 마음을 내비쳤다. 이어 쥬얼리가 재결합할 가능성이 있는지 묻는 질문엔 “항상 문은 열려있다. 더 나이 들기 전에 언젠가는 꼭 함께 무대에 서고 싶다”고 답했다. 사진=bnt 제공

    2018-11-03
  • 서인영 "최근 1년간 연애 못해 외로워..이제 결혼할 나이"

    서인영이 사생활에 대해 말했다. 가수 서인영은 최근 bnt와 화보 촬영 및 인터뷰를 진행했다. 인터뷰에서 서인영은 어느덧 30대 중반이 된 그에게 연애에 대한 질문을 하자 "최근 1년간 연애를 못 했다. 외롭다. 연애도 감인 것 같다. 감을 잃기 전에 빨리 좋은 사람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연애가 아니라 결혼을 해야 할 나이다. 때가 되면 하게 되지 않을까 싶다. 차근차근 일하면서 열심히 살다 보면 그런 시기가 오지 않겠는가”고 말했다. 한편 서인영의 화보와 인터뷰는 bnt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사진=bnt 제공

    2018-11-02
  • 서인영 "욕설 논란 후..무대 설 때마다 몸살 앓았다"

    서인영이 1년 7개월의 공백기를 깨고 가요계에 복귀했다. 가수 서인영은 최근 bnt와 화보 촬영 및 인터뷰를 진행했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서인영은 욕설 논란 후 가졌던 공백기에 대해 “18살에 데뷔해서 쉬는 시간 없이 정말 앞만 보고 달려왔다. 처음으로 1년 반 정도 공백기를 가진 거다”며 “내 장점과 단점, 성격, 음악적 방향성 등 스스로에 대해 반성도 하고 되돌아보고 되는 시간이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논란 이후 그에게 위로가 되어줬던 건 반려견들이었다. 그는 “강아지들이 정말 많은 위로가 됐다. 유기견 관련 봉사도 다니고 있다”고 전했다. 공백기 후 달라진 점들이 있냐는 질문엔 “다소 강한 말투로 인해 주변 사람들에게 상처를 많이 줬다.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진심을 조금 더 예쁘고 따뜻하게 표현할 수 있도록 배워나가야겠다는 생각을 했던 것 같다. 진심은 통하는 법이니까 진정성 있게 천천히 다가가면 알아주는 날이 오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약 2년 가까이의 성장통을 이겨내고 대중들 곁으로 돌아온 서인영. 무대에 대한 불안감이 컸다는 그는 “원래 무대 설 때 긴장을 안 하는 체질인데 이번엔 무대를 서는 게 힘이 들었다. 무대에 설 때마다 몸살을 앓았다”고 고백했다. 서인영은 8월에 이어 이번 신곡까지 발라드만 발매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 “대중들과 편안하게 소통하고 싶어서였다. 내 노래가 사람들에게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댄스곡을 포기한 건 아니다. 30대 중반에 맞는 그루브 있는 댄스곡들을 도전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신곡 ‘편해졌니’에 대해선 “처음으로 김이나 작사님과 호흡을 맞췄다. 가사를 주옥같이 써주셔서 감사했다. 이번 곡을 부르면서 많은 공감을 느꼈다”고 전했다. 18살 어린 나이 데뷔해 어느덧 17년 차 가수가 됐음에도 변함없이 보컬 레슨을 받고 있다는 그는 “감을 잃지 않기 위해서 받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bnt 제공

    2018-11-02
  • 서인영, 신곡 '편해졌니' 발매…김이나 작사가 지원

    가수 서인영이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감성 보컬로 돌아온다. 29일 서인영의 소속사 소리바다에 따르면 서인영은 오는 31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새 싱글 '편해졌니'를 발매한다. 그의 새 싱글 타이틀곡 '편해졌니'는 팝발라드 스타일의 노래로, 감성적인 멜로디와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가사가 어우러진 곡이다. 타이틀곡과 함께 담긴 수록곡 'Always(얼웨이즈)'는 감성적인 어쿠스틱 피아노와 담백한 보이스가 돋보이는 곡으로, 망설임과 덤덤함이 교차되는 순간의 감정선이 표현된 가사가 인상적이다. 신곡 '편해졌니'와 'Always'는 서인영 특유의 담백하면서도 부드러운 보컬이 섬세한 멜로디와 어우러져 곡의 매력을 더하며, 특히 타이틀곡 '편해졌니'는 스타 작사가 김이나가 작사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앞서 '사랑하면 안되나요' '사랑이라 쓰고 아픔이라 부른다' '헤어지자' '눈을 감아요' 등 공감대를 자극하는 발라드 명곡들로 많은 사랑을 받아온 서인영이 이번 싱글을 통해 리스너들에게 어떤 짙은 여운을 남길지 기대감이 배가되고 있다. 서인영은 오는 31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새 싱글 '편해졌니'를 발매할 예정이다. 사진=소리바다

    2018-10-29

인터뷰0

기획/연재0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