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뉴스123

검색결과 더보기
  • [e영상]연우진, '손 더 게스트' 끝까지 시청 '프리스트는 다르다'

    배우 연우진이 자신이 주연한 '프리스트'와 같은 장르 엑소시즘 드라마 '손 더 게스트'와 차별화를 강조했다. 1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는 OCN 새 주말드라마 ‘프리스트’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김종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연우진, 정유미, 박용우가 참석했다. 이날 연우진은 "캐릭터의 색감을 밝게, 경쾌하게 리듬감 있게 표현했다"고 밝히면서 '손 더 게스트'보다는 한결 가볍고, 경쾌한 분위기가 '프리스트'에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어 "고민한 부분이 '제가 나온 부분에서는 공포감보다는 다른 어떤 색감을 입히고, 사람들에게 긴장을 이완시켜야 되겠다'였다. 시청자들에게 숨통을 트일 수 있도록 기점 잡았다"고 덧붙였다. 연우진은 "'손 더 게스트'를 보신 분들이 ('프리스트'를) 주의 깊게 보실 텐데, 차별화 될 것이다"면서 "박용우 선배님과 텍스트 외적인 캐릭터 부분에 준비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그는 "'프리스트'가 가지고 있는 색이 회색, 검은색 같은 것이라면 저는 빨간색으로 포인트를 잡아서 연기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프리스트’는 2018년 남부가톨릭병원에서 벌어지는 초현실적 현상들 속에서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힘을 합친 의사와 엑소시스트의 메디컬 엑소시즘 드라마다. 오는 24일 첫 방송된다. 영상연출=정우석PD -eNEWS24, 삼시세끼 연예뉴스-

    2018-11-12
  • [e영상]'프리스트' 연우진, 데뷔 첫 장르물 "가장 큰 공백기에 운명적 만남!"

    배우 연우진이 “‘프리스트’가 운명같이 받아들여졌다”는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1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는 OCN 새 주말드라마 ‘프리스트’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김종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연우진, 정유미, 박용우가 참석했다. 이날 연우진은 처음 장르물에 출연하게 된 소감을 묻는 질문에 “내년이면 벌써 연기 10년차다. ‘프리스트’를 하기 전까지 가장 오랜 공백기를 가졌었다”고 말했다. 이어 “고민을 많이 하던 순간에 ‘프리스트’를 만났기 때문에 특별히 장르물을 보여줘야 겠다는 감각은 못 느꼈다. 그냥 작품 자체가 가진 내용에 집중했다”고 했다. 아울러 연우진은 “작품 내용이 내가 고민하고 있던 지점과 잘 맞아떨어졌다. 운명적으로 받아졌다”고 덧붙였다. 한편 ‘프리스트’는 2018년 남부가톨릭병원에서 벌어지는 초현실적 현상들 속에서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힘을 합친 의사와 엑소시스트의 메디컬 엑소시즘 드라마다. 오는 24일 첫 방송된다. 영상연출=정우석PD -eNEWS24, 삼시세끼 연예뉴스-

    2018-11-12
  • [e영상]'프리스트' 정유미, 연우진과 연기 호흡? "멋있잖아요, 의지 됐던 파트너"

    배우 정유미가 연우진과 연기 호흡을 맞추는 소감을 밝혔다. 1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는 OCN 새 주말드라마 ‘프리스트’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김종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연우진, 정유미, 박용우가 참석했다. 이날 정유미는 상대역 연우진에 대해 "연우진과는 4년 전 쯤 영화를 함께 촬영했다. 강한 동지애가 있다. 당시에도 의지가 많이 됐던 파트너였고, 이번에도 함께 작품을 하게 돼 마음이 놓였다. 워낙 연기도 잘하고 멋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프리스트’는 2018년 남부가톨릭병원에서 벌어지는 초현실적 현상들 속에서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힘을 합친 의사와 엑소시스트의 메디컬 엑소시즘 드라마다. 오는 24일 첫 방송된다. 영상연출=정우석PD -eNEWS24, 삼시세끼 연예뉴스-

    2018-11-12
  • [e영상]'프리스트' 연우진, 계모임하는 정유미 심쿵하게 만든 말? '달달'

    배우 연우진이 정유미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1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는 OCN 새 주말드라마 ‘프리스트’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김종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연우진, 정유미, 박용우가 참석했다. 이번 작품에서 연우진은 정유미와 함께 구마사제와 의사로서 호흡을 맞춘다. 이에 대해 연우진은 “정유미 씨는 평상시에 좋아하는 배우다. 원래 계모임도 같이 하고 있고 놀러도 많이 다니면서 맛있는 것도 많이 먹고 항상 친분을 터 왔던 관계”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드라마를 찍으면서 편안해진다는 것에 대해서 정유미 씨와의 친분이 오히려 단점이 되지 않을까 우려도 했었는데 전혀 걱정할 부분이 아니었고, 그 편안함이 더 장점으로 작용하는 게 사실인 것 같다”며 “98%의 준비를 제가 했지만, 그 속에 2% 부족함이 있다면 그걸 현장에서 정유미 씨가 채워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프리스트’는 2018년 남부가톨릭병원에서 벌어지는 초현실적 현상들 속에서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힘을 합친 의사와 엑소시스트의 메디컬 엑소시즘 드라마다. 오는 24일 첫 방송. 영상연출=정우석PD -eNEWS24, 삼시세끼 연예뉴스-

    2018-11-12
  • 연우진, "'프리스트' 전까지 역대급 긴 공백기..운명적 작품"

    배우 연우진이 '프리스트'의 남다른 의미를 전했다. 연우진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 파크볼룸에서 열린 OCN 주말극'프리스트'(극본 문만세, 연출 김종현) 제작발표회에서 첫 장르물에 도전한 소감에 대해 "어느덧 데뷔 10년차다. 앞만 보고 달려왔는데, 최근 이 작품을 만나기 전까지 가졌던 공백기가 데뷔 이후 가장 길었다"고 말했다. 그는 "장르물을 특별히 하고 싶었던 건 아니다. 타이밍적으로 연기에 대한 의지와 신념과 잘 맞아떨어진 작품이다. 운명같은 느낌"이라며 "이전 작품과 연기에 있어 큰 차이점을 두려하진 않았다. 다만 동적인 캐릭터다보니 몸을 많이 쓰기 때문에 그 부분이 기존에 내 부족했던 연기를 채울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프리스트'는 2018년 남부가톨릭병원에서 벌어지는 초현실적 현상들 속에서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힘을 합친 의사와 엑소시스트의 메디컬 엑소시즘 드라마. 24일 오후 10시 20분 첫 방송된다. 사진 제공=OCN

    2018-11-12
  • '프리스트' 연우진, "'손더게스트'와 차별점? 캐릭터들이 밝고 경쾌"

    배우 연우진이 '손 더 게스트'와 후속작 '프리스트'와의 차별점을 짚었다. 연우진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 파크볼룸에서 열린 OCN 주말극'프리스트'(극본 문만세, 연출 김종현) 제작발표회에서 "'손 더 게스트'를 워낙 재밌게 봤다. 드라마지만 영화같은 고유의 색감과 질감이 있어서 인상적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우리는 캐릭터가 밝고 경쾌하게 극을 이끌어간다. 그 과정에서 '손 더 게스트'와 달리 이완되는 지점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자신이 연기하는 캐릭터 오수민에 대해 "숨통을 틔어야겠다는 생각으로 연기했다. 드라마가 회색이라면 난 빨간색"이라고 말했다. '프리스트'는 2018년 남부가톨릭병원에서 벌어지는 초현실적 현상들 속에서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힘을 합친 의사와 엑소시스트의 메디컬 엑소시즘 드라마. 24일 오후 10시 20분 첫 방송된다. 사진 제공=OCN

    2018-11-12

인터뷰0

기획/연재0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