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뉴스391

검색결과 더보기
  • 한예슬, 흑발 변신..9개월간 8번 염색 '바꿀 때마다 미모 포텐'

    한예슬이 흑발로 변신했다. 배우 한예슬은 12일 자신의 SNS에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한예슬은 카페로 보이는 곳에서 잔을 손에 든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흑발로 변신한 한예슬은 더욱 예뻐 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앞서 한예슬은 금발 2번, 회색 머리, 핑크색 머리 2번, 흑발, 노랑머리 등 다채로운 색상의 헤어스타일을 선보였다. 그리고 염색을 할 때마다 화제를 모으며 명불허전 미녀임을 입증했다. 한편 한예슬은 지난해 MBC 드라마 '20세기 소년소녀'에 출연했다. 사진=한예슬 SNS, eNEWS DB

    2018-11-13
  • 한예슬, 할로윈 파티 제대로 즐겼다 '은발의 구미호 분장'

    한예슬이 구미호로 변신했다. 배우 한예슬은 2일 자신의 SNS에 "무섭지?"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한예슬은 은발의 긴 머리를 축 늘어뜨린 채 구미호를 연상케 하는 분장을 하고 있다. 이같은 구미호 분장에도 예쁜 외모는 숨지 않아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또 다른 사진 속 한예슬은 즐겁게 할로윈 파티를 즐기고 있는 모습이다. 한예슬은 이같은 사진과 함께 "TEACH ME HOW TO PARTY"라는 글을 덧붙였다. 한편 한예슬은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에 있다. 사진=한예슬 인스타그램

    2018-11-02
  • [화보]한예슬이 입으면 패딩도 '스티일리쉬'

    패션 브랜드 바이브레이트는 지난 25일 레오파드 패턴의 롱패딩룩을 출시하며 배우 한예슬과 함께한 화보와 광고를 공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광고 영상은 공중파 TV와 케이블 TV, 디지털 채널, 극장 광고 외 바이브레이트 공식 SNS 채널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2018-10-26
  • [꿀영상] '의료사고 극복' 한예슬, "모두 만족" 자기愛 넘쳤던 과거

    배우 한예슬이 의료 사고를 겪은 뒤 심경을 드러냈다. 한예슬은 최근 패션매거진 엘르와 화보 촬영 및 인터뷰를 진행했다. 촬영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한예슬은 진솔한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30대의 삶에 대한 질문에 “롤러코스터 같다”라고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한예슬은 “아시다시피 올해는 더더욱(웃음). 경험하지 않았으면 좋았겠지만 그렇다고 거기에 머물러 나를 망가지게 둘 수는 없었다. 더욱 '건강'에 집중하게 됐고, 매 순간을 즐기게 됐다. 앞으로 남은 30대의 시간들은 더 밝고 건강한 기운으로 채워질 거라는 기대감이 있다”라고 답했다.

    2018-10-25
  • 의료사고 이겨낸 한예슬, "롤러코스터 같은 30대"

    배우 한예슬이 의료 사고를 겪은 뒤 심경을 드러냈다. 패션지 엘르는 24일 한예슬의 11월호 화보 컷을 공개했다. 한예슬의 섹시하고 건강한 매력이 돋보인다. 이번 화보는 연예계 패셔니스타로 꼽히는 한예슬이 직접 만든 라이프 스타일 패션 브랜드와의 협업으로 진행됐다. 첫 번째로 선보이는 의상은 바로 에슬레저 룩으로 한예슬이 일상에서 즐겨 입는 스타일이 반영됐다. 기능적이면서도 스타일리시한 매치가 가능한 브라 톱과 후드, 레깅스, 트레이닝 팬츠 등으로 구성됐다. 이번 촬영에서 한예슬은 군더더기 없는 보디라인과 사랑스러운 표정의 어린 소녀 같은 모습, 그리고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서의 면모가 가감 없이 드러나는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까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다양한 분위기를 선보여 촬영장에서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한예슬은 진솔한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언젠가부터 내 자체가 상품이 되어서 나서는 것보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크리에이티브한 작업을 하는 건 어떨까 싶은 생각이 들었다"라며 브랜드를 론칭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어 그는 "이름만 얹는 '보여주기'식 브랜드를 만들고 싶지 않았다. 진짜 제 땀과 열정이 속속들이 녹아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한예슬은 30대의 삶에 대한 질문에 "롤러코스터 같다"라고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아시다시피 올 해는 더더욱 경험하지 않았으면 좋았겠지만 그렇다고 거기에 머물러 나를 망가지게 둘 수는 없었다. 더욱 '건강'에 집중하게 됐고, 매 순간을 즐기게 됐다. 앞으로 남은 30대의 시간들은 더 밝고 건강한 기운으로 채워질 거라는 기대감이 있다"라고 답했다. 사진=엘르

    2018-10-24
  • 한예슬 "나를 망가지게 둘 수 없었다"..의료사고 이겨낸 심경

    한예슬이 의료사고 그 후 심경을 밝혔다. 배우 한예슬은 최근 패션매거진 엘르와 화보 촬영 및 인터뷰를 진행했다. 촬영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한예슬은 진솔한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언젠가부터 내 자체가 상품이 되어서 나서는 것보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크리에이티브한 작업을 하는 건 어떨까 싶은 생각이 들었다"라며 브랜드를 론칭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어 그는 "이름만 얹는 '보여주기'식 브랜드를 만들고 싶지 않았다. 진짜 제 땀과 열정이 속속들이 녹아있다"라고 덧붙였다. 또 한예슬은 30대의 삶에 대한 질문에 "롤러코스터 같다"라고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아시다시피 올해는 더더욱(웃음). 경험하지 않았으면 좋았겠지만 그렇다고 거기에 머물러 나를 망가지게 둘 수는 없었다. 더욱 '건강'에 집중하게 됐고, 매 순간을 즐기게 됐다. 앞으로 남은 30대의 시간들은 더 밝고 건강한 기운으로 채워질 거라는 기대감이 있다"라고 답했다. 사진=엘르 제공

    2018-10-24

인터뷰0

기획/연재0

가장 많이 본 뉴스

            HOT 영상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