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TV되감기]'미씽나인' 양동근, 베테랑의 감정씬은 남다르게 흐른다

enews24 최신애 기자|입력. 2017-02-17 09:49|최종수정. 2017-02-17 15:19

양동근의 연기는 달랐다.

배우 양동근이 지난 16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미씽나인’ 10회에서 절정의 연기력을 뽐내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TV되감기]’미씽나인’ 양동근, 베테랑의 감정씬은 남다르게 흐른다극중 은폐된 사건의 실체를 밝히기 위해 노력하는 정의감 투철한 검사 윤태영 역을 맡은 양동근은 앞선 9회에서 라봉희(백진희)와 함께 중국 병원으로 건너가 레전드엔터테인먼트 전용기 추락사고 추가 생존자인 정기준(오정세)과 하지아(이선빈)와 접촉하며, 진실에 한 발짝 다가간 듯 했다.

그러나 이날 방송에서 윤태영(양동근)은 장도팔(김법래)의 함정에 빠졌다. 친동생 윤소희(류원)를 죽인 진범에 대한 증거가 있다는 누군가의 전화를 받고 병원을 빠져나간 사이, 장도팔과 최태호(최태준)가 추가 생존자들을 납치하려고 한 것.

이를 뒤늦게 알아차린 윤태영은 급하게 병원으로 되돌아갔지만 이미 장도팔에게 매수당한 병원은 아무 일 없었던 것처럼 되돌아갔고, 결국 정기준과 하지아를 구출하는데 실패했다.

한국으로 돌아온 후에는 창원지검 발령이라는 뜻밖의 시련이 닥쳤다. 그는 지검장에게 부당한 처사라고 항의했지만 소용은 없었고, 끝까지 진실을 밝히겠다는 강한 의지만 드러낸 채 지검장실을 떠나며, 검사 인생 최대의 위기를 맞았다.

양동근은 이날 방송에서 다이내믹한 액션신을 통해 녹슬지 않은 액션 연기 실력을 뽐냈을 뿐만 아니라 보는 이들의 코끝을 찡하게 만드는 절정의 감정연기까지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무인도에서의 스토리가 모두 마무리되고 남은 생존자들이 입국하면서 ‘미씽나인’의 본격적인 2막이 시작된 가운데 남은 회차 동안 양동근이 어떤 활약을 펼치며 진실을 밝혀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미씽나인’은 전대미문의 비행기 추락사고로 무인도에 조난된 9명의 극한 생존기를 통해 인간의 본성, 사고로 인한 사회 각층의 갈등과 이해관계를 그려내는 스펙터클 미스터리 드라마로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된다.

사진=MBC ‘미씽나인’ 방송캡처

최신애 기자 yshnsa@enews24.net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