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화랑'이 발견한 보석같은 스타, 도지한 조윤우 김태형

enews24 고수진 기자|입력. 2017-02-17 10:44|최종수정. 2017-02-17 15:18

'화랑(花郞)'이라 쓰고 배우의 재발견이라 읽는다.

KBS2 월화극 '화랑(花郞)'(극본 박은영, 연출 윤성식)이 종영까지 2회를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청춘사극으로서 다양한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호평을 받고있다.

'육화랑'으로 불리는 청춘 배우들의 캐릭터 맞춤 연기는 극의 완성도를 높였다. 특히 주인공 박서준 박형식 최민호 못지 않은 매력의 도지한 조윤우 김태형의 활약상을 살펴봤다.’화랑’이 발견한 보석같은 스타, 도지한 조윤우 김태형◆까칠냉미남부터 달콤순정남까지, 도지한

도지한(반류 역)은 '화랑'에서 쌍금수저를 물고 태어난 반류로 분했다. 반류는 모든 것을 갖춘 듯 보이지만 슬픔을 품은 캐릭터. 그런 그가 사랑에 빠지며 달라졌다. 까칠냉미남이 달콤순정남으로 변한 것. 여기에 어른들에게 억눌려있던 아픔을 극복, 일어서는 모습까지. 반류의 변화는 성장이다.

도지한은 선 굵은 외모와 안정적인 연기로 반류를 완성했다. 특히 캐릭터 변화에 따라 달라진 그의 연기는 감탄을 자아냈다. 초반의 까칠함과 날카로움, 중 후반부 우정 앞 고뇌와 사랑 앞 순정까지, 도지한은 폭 넓게 캐릭터를 소화하며 극을 풍성하게 만들었다.

◆ 독특 개성과 섬세한 연기의 시너지, 조윤우

조윤우(여울 역)는 '화랑'에서 눈치 백단의 바람 같은 화랑 여울 역을 맡았다. 여울은 미스터리한 분위기와 여유로움을 동시에 담아내야 하는 캐릭터. 그만큼 배우의 표현력이 중요했다고. 오디션에서 최고점을 받으며 '화랑'에 합류한 조윤우는 독특한 개성과 섬세한 연기로 여울랑의 느낌을 완벽하게 풀어냈다.

특히 18회에서 동생처럼 아끼던 한성(김태형 분)이 죽었을 때 보여준 조윤우의 풍성한 감정표현은 시청자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 첫 단추부터 성공적, 김태형

김태형(한성 역)은 '화랑'에서 막내 화랑 한성을 연기했다. 한성은 해사한 미소를 품은 햇살 막내. 극중 형들과의 브로맨스, 엉뚱한 매력 등이 돋보이는 캐릭터라고 할 수 있다. 여기에 가문을 일으켜야 한다는 부담감과 반쪽 형에 대한 미안함 등 청춘의 아픔을 담고 있는 역할이기도 하다.

방탄소년단 멤버인 김태형은 '화랑'을 통해 본격적인 연기 첫 도전에 나섰다. 김태형은 자신과 꼭 닮은 캐릭터 한성을 만나 극의 활력소 역할을 톡톡히 했다. 뿐만 아니라 18회 죽음퇴장에서는 기대이상의 감정 표현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김태형은 첫 드라마 '화랑'을 통해 연기자로서 가능성을 입증했다.

한편 '화랑'은 1500년 전 신라의 수도 서라벌을 누비던 꽃 같은 사내 화랑들의 뜨거운 열정과 사랑, 눈부신 성장을 그리는 청춘 사극이다. 19회는 20일 오후 10시 KBS2를 통해 방송된다.

사진 제공= 화랑문화산업전문회사, 오보이 프로젝트


고수진 기자 sujingo@enews24.net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