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미우새’ 측 “소녀팬 같은 어머니들, 송승헌-조인성-차인표에 러브콜”

뉴스엔 |입력. 2017-02-17 14:29|최종수정. 2017-02-17 14:29

'미우새' 어머니들이 소녀팬으로 모드를 선보였다.

2월 17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김민종-김종민에 이어 차태현이 출연할 예정이다.

녹화 당시 스튜디오에서는 MC신동엽이 차태현이 등장하는 줄 모르는 어머님들에게 “솔직히 누가 왔으면 좋을 것 같냐”라고 물었고 어머니들은 수줍게 사심을 드러내며 각자 좋아하는 연예인을 언급했다.

박수홍의 어머니는 SBS 드라마 '신사임당-빛의일기'를 언급하며 “송승헌씨가 왔으면 좋겠네”라고 말했다. 허지웅의 어머니는 “평소에 아들 지웅이를 닮은 것 같아 좋아한다”며 “배우 조인성씨다”고 말했고 김건모의 어머니는 “나는 차인표”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미운우리새끼’제작진은 “어머님들이 이날 그동안 아들을 향해 화를 내던 모습과는 180도 다른 모습을 보여주셔서 스튜디오가 한동안 웃음바다가 됐다. 마치 소녀팬처럼 설레는 모습으로 어머님들이 카메라를 향해 '꼭 나와 주세요'라고 보고싶은 마음을 영상편지로 남겼다”고 전했다. 17일 오후 11시20분 방송. (사진=SBS 제공)
‘미우새’ 측 “소녀팬 같은 어머니들, 송승헌-조인성-차인표에 러브콜”‘미우새’ 측 “소녀팬 같은 어머니들, 송승헌-조인성-차인표에 러브콜”‘미우새’ 측 “소녀팬 같은 어머니들, 송승헌-조인성-차인표에 러브콜”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