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미운우리새끼’ 차태현, 모범생 이미지 고충 “예능을 그만해야 되나”

뉴스엔 |입력. 2017-02-17 23:44|최종수정. 2017-02-17 23:44

차태현이 모범생 이미지가 부담스럽다고 밝혔다.

2월 17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는 배우 차태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차태현의 등장에 박수홍 모친은 "차인태 씨네"라며 반가워해 웃음을 안겼다.

김건모 모친은 "나는 20년 전에 저 사람이 자는 걸 한번 봤다"며 "건모 형 집에 와서 잤지 않나. 누군가 자고 있어서 들춰 봤다. '얘가 왜 여기서 자나' 했다"고 속사포처럼 말을 쏟아냈고, 차태현은 "진짜 정신없다"며 간신히 첫 마디를 뗐다.

특히 모친들은 사랑꾼이자 자상한 아빠로 유명한 차태현에게 "정말 착실하고 반듯하다" "모범생이다" "대단하다"고 끊임없이 칭찬했고, 신동엽은 "너 하나라도 잘못하면 매장되겠다"고 농담했다.

‘미운우리새끼’ 차태현, 모범생 이미지 고충 “예능을 그만해야 되나”이에 차태현은 부담감을 토로하며 "요즘 프로그램 나갈 때마다 이러니까 우리 아내랑 '큰일 났다' '예능을 그만 해야 되나' 얘기한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사진=SBS 방송 캡처)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