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뭉쳐야 뜬다' 정형돈, 딸바보 입증 '딸들 결혼 생각하니 울컥'

enews24 조해진 기자|입력. 2017-03-21 13:51|최종수정. 2017-03-21 14:32

'뭉쳐야 뜬다' 정형돈이 딸바보 아빠의 면모를 드러냈다.

22일 오후 방송될 종합편성채널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는 싱가포르 패키지 여행의 첫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뭉쳐야 뜬다’ 정형돈, 딸바보 입증 ’딸들 결혼 생각하니 울컥’최근 '뭉쳐야 뜬다' 멤버들은 싱가포르에서 여행을 즐기던 중 같은 패키지 팀의 일원이었던 한 일반인 관광객 가족을 관심있게 지켜봤다. 아빠와 딸 둘이서만 여행을 온 팀원으로, 여러 번의 패키지 여행을 다녔지만 부녀 여행객이 처음이라 이목을 집중시키기에 충분했다.

딸과 단 둘이 여행을 떠나본 적 없던 '딸 바보' 정형돈과 김성주는 신기해하면서도 동시에 부러운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부녀 팀에게 질문을 쏟아내기 시작했다.

딸을 데리고 여행을 온 아버지는 "딸이 시집갈 때, 둘이 함께 추억할만한 것들이 없으면 서운할 것 같아 딸과의 여행을 결심했다. 이렇게 여행을 함께 다녀도 딸이 시집갈 때는 울게 될 것 같다"고 자신들의 이야기를 전했다.

이 말을 듣던 정형돈과 김성주도 먼 미래를 생각하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딸이 두 명이나 있는 쌍둥이 아빠 정형돈은 "문득 상상했는데 엄청 공허할 것 같다. 울컥한다"며 오만가지 생각이 스쳐 가는 듯 복잡한 표정을 보이더니, "많이 배웠다. 나도 딸과 꼭 여행을 가야겠다"고 스스로 굳은 다짐을 하기도 했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팀원들은 아직 초등학교도 들어가지 않은 딸들이 시집가는 모습을 벌써 상상하며 서운해하는 영락없는 '딸 바보' 정형돈의 모습에 웃음을 터트렸다는 후문.

쌍둥이 딸 아빠 정형돈의 진솔한 이야기는 21일 오후 10시 50분에 공개된다.

사진제공=JTBC

조해진 기자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