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역적’ 채수빈, 윤균상과 데뷔 첫 키스신 어땠나 ‘키스 1초전 공개’

뉴스엔 |입력. 2017-03-21 14:10|최종수정. 2017-03-21 14:10

윤균상과 채수빈 사이에 심상치 않은 기류가 포착됐다.

MBC 월화드라마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극본 황진영/연출 김진만, 진창규) 측은 3월 21일 길동(윤균상 분)과 가령(채수빈 분)의 키스 1초 전 모습을 공개했다.

그간 가령은 늘 길동에게 자신의 진심을 피력했지만 길동은 부지런히 그의 진심을 외면했다. 가령은 길동이 공화(이하늬 분)를 잊지 못한다고 생각하면서도 “난 사랑하는 사람 곁에 있으니 행복한 것”이라고 스스로를 다독이며 길동의 마음을 키워나갔지만 길동은 자꾸 친오빠인 체했다.

그런 두 사람의 분위기가 어떻게 반전된 것인지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가령과 길동이 급격하게 가까워진 데는 당연히 홍길동 사단의 공이 크다고. 그간 가령의 짝사랑을 지켜본 홍길동 사단이 두 사람을 위해 내놓은 묘책이 무엇인지도 관전 포인트다.

한편 채수빈은 이번이 첫 키스씬 촬영이었다. 채수빈의 긴장과 떨림이 더해져 가령의 풋풋한 사랑이 더욱 잘 표현됐다는 현장의 반응이다. 두 배우는 오랫동안 마음속에 간직해온 사랑을 표현하기 위해 추운 날씨에 겉옷도 입지 않은 채로 장시간 열연했다. 21일 오후 10시 방송. (사진= 후너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역적’ 채수빈, 윤균상과 데뷔 첫 키스신 어땠나 ‘키스 1초전 공개’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