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비밀의숲’ 배두나 “깨질때 돼 7년만 韓드라마 출연, 주름살 보여주고파”

뉴스엔 |입력. 2017-05-19 09:38|최종수정. 2017-05-19 09:39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고 있는 배우 배두나가 패션 미디어 엘르 6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5월 19일 공개된 커버와 화보는 글로벌한 패션 아이콘인 배두나의 독보적인 존재감을 확인할 수 있는 화보다. 시스루톱, 슬리브리스 드레스 등 미니멀한 의상들과 볼드한 주얼리를 매치한 배두나는 카리스마 있는 눈빛과 모던한 아름다움을 동시에 드러냈다. 이번 화보는 럭셔리 주얼리 하우스 티파니앤코의 티파니 하드웨어 컬렉션과 함께 했다.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는 연기와 인생을 대하는 배두나만의 철학을 엿볼 수 있었다. tvN 드라마 '비밀의 숲' 방영을 앞둔 배두나는 7년 만에 국내 드라마에 출연한 것에 대해서 “이쯤 한 번 ‘깨질 때’가 됐다고 생각했다. 7년 사이 생긴 주름살도 좀 보여주고 연기에 대해 대중의 평가도 받고 싶었다”고 말했다.

‘걸크러쉬’의 원조로서, 젊은 여성들에게 하고 싶은 말을 청하는 질문에는 “’다름'을 '틀림'으로 받아들이지 않으면 스트레스 덜 받지 않을까? 예전에도 그랬지만 특히 '센스8'를 찍으면서 다양성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하게 된다”고 답했다.

(사진=엘르 제공)
‘비밀의숲’ 배두나 “깨질때 돼 7년만 韓드라마 출연, 주름살 보여주고파”‘비밀의숲’ 배두나 “깨질때 돼 7년만 韓드라마 출연, 주름살 보여주고파”‘비밀의숲’ 배두나 “깨질때 돼 7년만 韓드라마 출연, 주름살 보여주고파”
[뉴스엔 황혜진 기자]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