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7일의 왕비’ 박민영X연우진X이동건X황찬성, 대본열공 포착

뉴스엔 |입력. 2017-06-19 11:23|최종수정. 2017-06-19 11:23

'7일의 왕비' 배우들의 대본열공 현장이 포착됐다.

KBS 2TV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극본 최진영/연출 이정섭)는 사랑, 역사의 잔혹한 소용돌이에 휩싸인 세 남녀의 치명적인 운명을 그린 팩션 로맨스사극이다. 탄탄한 스토리, 배우들의 열연, 탁월한 연출의 3박자가 완벽히 맞는 ‘웰메이드 드라마’라는 호평을 받고 있다.

여러 장점을 갖춘 ‘7일의 왕비’. 그 중에서도 배우, 스태프 모두 한마음으로 쏟는 열정은 드라마 완성도에 큰 영향을 끼쳤다는 전언이다. 이 같은 ‘7일의 왕비’ 팀의 노력과 팀워크를 확인할 수 있는 현장 비하인드 사진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6월 19일 ‘7일의 왕비’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들은 그 동안 촬영 현장에서 포착된 배우들의 대본열공 모습을 담고 있다. 박민영(신채경 역), 연우진(이역 역), 이동건(이융 역), 황찬성(서노 역) 등 사진 속 배우들 모두 다양한 상황에서 각자 캐릭터와 연기에 몰입하기 위해 대본숙지에 열을 올리고 있다.

남장을 한 채 대본을 바라보는 박민영, 대본을 손에 든 채 이역의 감정에 집중하는 연우진, 이정섭 감독과 함께 대본을 분석하며 디테일을 살리려는 이동건, 고난도 수중 액션촬영을 앞두고 대본을 보고 또 보는 황찬성, 설레는 케미를 위해 같이 대본을 보며 호흡을 맞춰보고 논의하는 박민영-연우진 등. 공개된 사진들을 통해 ‘7일의 왕비’ 배우들이 휘몰아치는 전개 속에서도 디테일한 감정선을 담아낸 비결을 엿볼 수 있다.
‘7일의 왕비’ 박민영X연우진X이동건X황찬성, 대본열공 포착
이와 관련 ‘7일의 왕비’ 제작진은 “’7일의 왕비’ 배우들 모두 언제나 대본에서 손을 놓지 않고 있다. 서로 대화를 나누며 호흡을 맞춰보는 등 드라마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노력도 아끼지 않고 있다. 사극인 만큼 전국 곳곳에서 촬영이 진행되고 있는데, 그 와중에도 팀워크까지 다지고 있는 배우들에게 고마운 마음이다. 이 같은 배우들의 열정과 노력이 빛날 ‘7일의 왕비’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사진=몬스터 유니온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