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섬총사’ 예능 완벽 적응한 김희선, 강호동X김종민도 두손두발(종합)

뉴스엔 |입력. 2017-06-19 22:53|최종수정. 2017-06-19 22:53

'대상' 김종민마저 당황케한 김희선의 예능감이었다.

6월 19일 방송된 올리브TV '섬총사'에서는 깜짝 게스트 김종민과 함께 우이도 섬 생활을 즐기는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흑돼지 삼겹살을 사수한 강호동과 태항호는 우이도로 돌아오는 배 안에서 누군가를 발견하고 깜짝 놀랐다. 그는 과거 '1박2일'에서 강호동과 함께 활약했던 방송인 김종민. 강호동은 "너 촬영 왔냐. 설마 '섬총사'냐"며 화들짝 놀랐다.

알고 보니 김종민은 '1박2일' 촬영을 하고 목포에 가서 하룻밤을 보낸 뒤 강호동과의 의리로 '섬총사'에 합류한 것이었다. 김종민은 "저랑 호동이 형이 오랜만에 야외 버라이어티에서 만나는 거다. 예전과 트렌드가 바뀌었는데"라며 강호동을 걱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대상' 김종민과 7년 만에 야외 버라이어티에서 인사를 나눈 강호동은 "이제 함부로 못 하겠다"고 농담해 폭소를 안겼다. 이후 우이도에 도착한 김종민은 할머니 앞에서 춤과 댄스를 선보이며 강렬한 신고식을 치렀다.

김종민까지 합류한 '섬총사' 멤버들은 저녁 식사 준비에 나섰다. 특히 김희선은 씻지 않았다는 정용화와 강호동의 머리 냄새를 직접 맡으며 감탄사를 내뱉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희선은 강호동의 오버스러운 액션에 "첫 예능을 너무 조미료 친 형식으로 배운 것 같다"고 토로했다. 이에 강호동은 "어디 가서 이렇게 해봐라. 제작진들 좋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섬총사’ 예능 완벽 적응한 김희선, 강호동X김종민도 두손두발(종합)
강호동의 주장처럼 어느덧 예능 여신이 된 김희선이었다. 이날 김희선은 상황만 생기면 카메라를 찾는 등 예능 꿈나무다운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특히 마구 영어를 내뱉으며 예능감을 폭발시키는 김희선의 모습에 김종민마저 혀를 내둘렀다. 강호동 역시 "종민아. 더 분발해야겠지? 여배우가 이런 식으로 치고 나오니까 중독 된다"며 두손 두발 다 들었다.

한편 달타냥 태항호는 며칠이 지나도 '태양이'로 부르는 집주인 할머니와 함께 오붓한 시간을 보냈다. "잘생겨질 순 없지만 더 못생겨질 순 없다"는 확고한 미용 철학 하에 할머니와 함께 얼굴 팩을 하는 등 따뜻한 시간을 보냈다.(사진=올리브TV 방송 캡처)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