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하백의 신부' 남주혁VS공명, 살얼음판 눈빛 신경전 '절친 맞아?'

enews24 조해진 기자|입력. 2017-07-17 12:41|최종수정. 2017-07-17 13:59

'하백의 신부' 살얼음판 같은 ‘눈빛 신경전’을 벌이는 남주혁-공명의 모습이 포착됐다.

케이블채널 tvN 월화극 ‘하백의 신부 2017’(극본 정윤정, 연출 김병수)은 인간 세상에 온 물의 신(神) 하백(남주혁)과 대대손손 신의 종으로 살 운명으로, 극 현실주의자인 척하는 여의사 소아(신세경)의 신므파탈 코믹 판타지 로맨스.’하백의 신부’ 남주혁VS공명, 살얼음판 눈빛 신경전 ’절친 맞아?’‘하백의 신부 2017’ 측은 17일 드디어 인간계에서 재회한 하백과 비렴(공명)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해 이목이 집중된다.

그 동안 하백은 인간계에 오기 전부터 ‘품위가 없고 믿을 수가 없다’는 이유로 비렴에 대한 불신을 내비쳐왔다. 그런 가운데 하백은 비렴에 앞서 ‘물의 여신’ 무라(정수정)를 먼저 만나게 되고, 그가 신석을 돌려달라 하지만 ‘신력을 잃었기에 신뢰할 수 없다’는 대답을 들은 후 이를 회수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지며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전개가 이어졌다.

이 과정에서 무라가 비렴에게 “신석에 관한 한 너와 난 공범이라는 거 잊지마”라는 의미심장한 이야기를 건네며 하백-무라에 이어 하백-비렴 절친 관계에 커다란 전환점을 예고한 상황.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에는 ‘물의 신’ 하백과 ‘바람의 신’ 비렴이 ‘절친 재회’라는 상황이 무색하게 냉랭한 분위기를 풍기며 불꽃 튀는 대치를 이루고 있어 눈길을 끈다. 서로를 노려보며 금방이라도 격한 싸움을 벌일듯한 모습이 손에 땀을 쥐게 한다.

특히 한껏 격앙된 표정으로 공명과 대립각을 이루는 하백이 눈길을 끈다. 살벌한 눈빛으로 공명을 향한 치미는 분노를 터트리고 있는 모습이 평소와 사뭇 다른 그의 상태를 보여준다. 이어 ‘어디 해보시지?’하는 듯 익살스러운 표정과 악동 눈빛으로 하백을 노려보는 공명의 모습은 ‘신계 절친’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살벌한 기류가 긴장감을 폭발시킨다.

또한 이들의 손끝에 머물러 있는 소아(신세경)의 모습이 시선을 강탈한다. 사사건건 가는 곳마다 트러블을 일으키는 비렴이 급기야 하백을 자극시키기 위해 ‘그의 종’ 소아까지 흔드는 것은 아닌지, 하백-비렴이 이같이 대립각을 세우는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하백의 신부 2017’ 제작진은 “오늘 5회 방송에서는 ‘하백-비렴의 대립’이라는 새로운 갈등 요소가 등장하며 극에 긴장감을 더할 예정”이라며 “수면 위로 떠오른 하백-비렴 두 절친의 갈등이 어떤 식으로 그려질지 지켜봐달라”고 기대를 높였다.

한편, tvN 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은 원작 만화의 ‘스핀오프’ 버전으로 기획됐다. 이번 드라마는 원작과 달리 현대극으로, 원작 만화의 고전적 판타지와 인물들을 활용해 완전히 새로운 설정과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다. 매주 월·화 오후 10시 50분 방송.

사진제공=tvN

조해진 기자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