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결정적장면]첫방 ‘왕은 사랑한다’ 윤유선 죽음, 딸 윤아 운명 바꿨다

뉴스엔 |입력. 2017-07-18 06:40|최종수정. 2017-07-18 06:40

윤유선의 죽음이 딸 윤아의 운명을 바꿨다.

7월 17일 첫방송 된 MBC 월화드라마 ‘왕은 사랑한다’ 1회 (극본 송지나/연출 김상협)에서 어린 은산(이서연/임윤아 분)은 모친(윤유선 분)을 잃었다.

어린 은산은 모친과 함께 산길을 가던 중에 모친을 가마에 둔 채로 주위를 둘러보러 나갔고, 그 사이 은산을 구해 혼인할 작정으로 왕전(윤종훈 분)이 도적 자작극을 펼쳤다. 왕전의 사람들이 도적인 척 칼을 휘둘렀고, 무석(박영운 분)은 제 칼을 알아본 은산의 모친까지 살해했다.

뒤늦게 도착한 왕전은 은산을 구해주고 생명의 은인이 돼 혼담을 이어가려 했지만 은산 부친 은영백(이기영 분)은 이상한 낌새를 차렸다. 은영백은 딸 은산을 대신 다친 몸종 비연(박지현 분)으로 위장시켰고 “아가씨가 얼굴을 심하게 다쳐 다시는 세상에 민낯을 드러내지 못하리라 소문을 내라”고 지시했다.

은산은 순식간에 은영백의 외동딸에서 몸종으로 신분을 위장하게 됐고, 은산 모친의 죽음을 목격했던 어린 왕원은 은산에게 “부인께서는 이리 말씀하셨다. ‘누구도 미워하지 마라. 언제나처럼 웃고 달리며 살거라. 그게 어미의 소원이다’ 외울 수 있겠니?”라고 유언을 전하며 두 사람이 처음 만났다.

[결정적장면]첫방 ‘왕은 사랑한다’ 윤유선 죽음, 딸 윤아 운명 바꿨다은산이 모친의 죽음을 계기로 왕원과 처음 만난 동시에 신분을 감춘 채로 새로운 삶을 살게 됐다. 이후 이날 방송에서는 7년 후 성인이 된 왕원과 은산이 동안거사 이승휴(엄효섭 분)를 계기로 다시 만나며 새로운 전개가 펼쳐졌다. (사진=MBC ‘왕은 사랑한다’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

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