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어제TV]‘무한도전’ 다시 만난 잭블랙, 시청등급 흔드는 매력남

뉴스엔 |입력. 2017-08-13 06:05|최종수정. 2017-08-13 06:05

이렇게 열심히 하는 할리우드 스타라니. '무한도전'을 다시 찾은 잭블랙은 여전히 몸을 사리지 않는 열정으로 '무한도전' 멤버들과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8월 12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미국 드라마 오디션을 위해 미국 LA로 떠난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무한도전' 멤버들은 이곳에서 잭블랙과 재회했다.

지난해 1월 내한 당시 '무한도전'에 출연했던 잭블랙은 한국 예능 적응을 위한 '무한도전 예능학교' 특집을 선보였다. 잭블랙은 세계적인 스타임에도 스타킹 뒤집어쓰기, 마시멜로 입에 많이 넣기 등 '무한도전'이 마련한 원초적인 몸개그를 제대로 선보이며 호평 받았다.

미국으로 돌아간 잭블랙은 인기 예능 '엘렌쇼'에서 '무한도전'에서의 경험을 자랑하기도. '무한도전' 재출연을 준비했으나 한차례 무산됐던 그는 미국을 찾은 '무한도전'에 흔쾌히 출연을 결정했다.

1년 6개월여 만에 재회한 잭블랙은 변함없이 소탈한 매력으로 '무한도전' 멤버들과 어우러졌다. 지난번 출연 당시 한국 예능의 매운맛을 제대로 경험한 잭블랙은 가짜 오디션으로 '무한도전' 멤버들의 맞이했다. 잭블랙은 멤버들의 어떤 개그, 어떤 행동, 어떤 말도 모두 받아주며 유쾌한 매력을 자랑했다.

지난 출연에서 잭블랙은 헤드폰에서 나오는 한국어 음악을 따라 부르고 멤버들이 노래를 맞히는 '고요 속의 열창'을 선보인 바 있다. 음악적 소질도 탁월한 잭블랙은 처음 듣는 K팝을 정확한 음적으로 따라 불렀을 뿐 아니라 놀라운 한국어 발음 복사로 화제를 모았다.

[어제TV]‘무한도전’ 다시 만난 잭블랙, 시청등급 흔드는 매력남다시 한번 '고요 속의 열창'에 도전한 잭블랙은 워너원 '나야나', 레드벨벳 '빨간 맛', 김영철 '따르릉', 김연자 '아모르 파티' 등을 복사해 또한번 놀라움을 자아냈다. 특히 임재범의 '고해'는 첫 소절부터 완벽한 한국어 발음을 자랑했고 김범수 '보고싶다'에서는 '보고시파'라며 다소 아슬아슬한 발음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시청등급을 흔드는 매력남'이라는 자막이 웃음을 더했다.

몸을 사리지 않는 잭블랙의 모습에 네티즌들은 "역시 잭형이다", "할리우드 스타인데 저렇게 열심히 하다니", "그새 한국어가 더 늘으셨네", "너무 열심히 해서 호감', "리액션 하나하나가 주옥같다" 등 반응을 보였다. (사진=MBC '무한도전' 캡처)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