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어제TV]역시 개그 유전자, 이봉원♥박미선 웃기는 딸 이유리(둥지탈출)

뉴스엔 |입력. 2017-08-13 06:05|최종수정. 2017-08-13 06:05

모전여전, 부전여전이었다. 개그맨 유전자는 남달랐다.

8월 12일 방송된 tvN ‘둥지탈출’에서는 청년독립단인 강주은 아들 최유성, 박미선 딸 이유리, 기동민 아들 기대명, 김혜선 아들 최원석, 이종원 아들 이성준, 박상원 딸 박지윤의 네팔 생활이 그려졌다.

그간 박미선만 ‘둥지탈출’ 촬영에 함께했으나 이날 박미선의 남편이자 이유리의 아빠인 이봉원이 촬영장에 등장했다. 그는 “딸이 집에서 전혀 보여주지 않았던 모습을 보여준다”며 ‘둥지탈출’ 속 딸의 모습을 본 소감을 밝혔다. 그리곤 “집에서는 거의 말이 없다”며 딸 이유리와의 관계를 설명했다.

이유리는 청년독립단 멤버들 사이에서도 분위기 메이커로 통했다. 그런데 이 이유리의 개그감은 단연 박미선과 이봉원에게 물려받은 것이 분명했다. 두 사람은 딸 이유리의 모습에 황당해하고 폭소하며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이날 이봉원은 버스를 잡기 위해 달려가는 이유리를 보고 “팔자걸음이다. 팔자걸음 중에 제일 빠를 거다”고 지적하더니 햇빛을 가리기 위해 쓴 모자를 보곤 “밀짚모자야 뭐야”라며 눈을 동그랗게 떴다. 그러면서도 딸 이유리가 손재주를 발휘하자 “어렸을 때부터 그림을 잘 그렸다”고 칭찬했고, 음료를 판매하며 사는 척을 하겠단 딸의 모습에 “그래야 한다”고 짚기도 했다.

아이들은 시내인 포카라에서 음료를 파는 사업을 하고 집인 품디붐디 마을로 돌아왔다. 이때 이유리의 개그감이 폭발했다. 이유리는 기대명가 한 팀이 돼 최원석, 박지윤과 손뼉치기 대결을 했다. 이때 이유리가 몸 개그를 선보인 것. 박미선은 “몸개그 또 시작이다”며 고개를 내저었고 이봉원은 “오버하지 말라니까!”라고 소리쳐 폭소를 자아냈다.

[어제TV]역시 개그 유전자, 이봉원♥박미선 웃기는 딸 이유리(둥지탈출)이후 방에 들어가서도 마찬가지. 이유리는 자신이 화음을 잘 넣는다며 박지윤에게 노래를 불러보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터무니없는 실력. 박미선은 “화음을 왜 넣냐”며 폭소했고, 이봉원은 “부전여전이라고 제가 작년에 가수로 데뷔했지 않나. 피를 물려받아서 그런가”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박미선과 이봉원은 평소 보지 못했던 딸 이유리의 모습에 연신 웃음을 보였다. 분위기 메이커 이유리는 그냥 나온 것이 아니었다. 역시 개그맨 유전자가 강했다.(사진=tvN ‘둥지탈출’ 캡처)


뉴스엔 김예은 kimm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