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하백의신부’ 임주환 정수정 은밀한 눈빛 밀회 포착, 드디어 손잡았다

뉴스엔 |입력. 2017-08-13 08:15|최종수정. 2017-08-13 08:15

tvN ‘하백의 신부 2017’ 임주환 정수정의 은밀한 ‘눈빛 밀회’가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임주환의 반인반신 정체 공개 후 만남을 꺼려했던 이들이 무슨 일로 만났는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하백의 신부 2017’ 측은 8월 13일 후예(임주환 분), 무라(정수정 분)의 공조 현장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앞서 방송된 ‘하백의 신부 2017’ 12회에서 무라는 신계 수국으로 돌아간 하백(남주혁 분)의 공백을 이용해 후예에게 “그 여자(소아-신세경 분)를 부탁해. 아니 부탁 말고 가져. 네가 가져 그 여자. 뭐가 됐든. 하백을 잊게 해줘”라는 말로 그의 마음을 부추겼다. 이와 함께 후예가 소아를 향해 거침없이 직진하는 모습이 그려지는 등 소아-하백-후예-무라의 엇갈린 4각 러브라인이 시청자들의 심장을 쫄깃하게 만들며 이들의 로맨스 행방에 궁금증을 높였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에는 은근한 눈빛으로 서로를 바라보고 있는 후예-무라의 모습이 담겼다. 무언가 생각에 잠긴 듯 굳은 표정을 하고 있는 후예와 달리 무라는 그 어느 때보다 무표정한 차가운 얼굴로 한쪽 입꼬리를 살짝 올린 채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렇듯 후예-무라는 검은 속내를 감춘 채 서로를 견제하는 와중에서도 눈을 떼지 못하고 있어 이들 사이에 흐르는 심상치 않은 기류가 심장 떨리는 긴장감을 자아낸다.

이는 후예-무라가 하백이 인간계로 돌아왔다는 사실 확인과 함께 재회한 소아-하백을 떼놓기 위해 손을 잡은 모습이다. 냉기 가득한 표정만으로도 이들의 불편한 심기가 최고조에 달했다는 사실이 느껴진다. 특히 후예-무라가 단둘이 만나는 것은 이번이 2번째. 앞서 만남에서 무라는 후예에게 소아를 가지라며 살벌한 제안을 한 바 있기에 그녀가 이번에는 어떤 제안을 할지 더욱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하백의신부’ 임주환 정수정 은밀한 눈빛 밀회 포착, 드디어 손잡았다제작진은 “이번주는 다시 만나게 된 소아-하백의 모습과 함께 이들을 떼놓기 위한 후예-무라의 공조가 시작된다”며 “후예는 소아의 곁에서 하백을, 무라는 하백의 곁에서 소아를 떼내기 위한 전략적 제휴가 어떻게 이뤄질지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사진=tvN ‘하백의 신부 2017’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