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밤도깨비’ 종현, 축구공 얼굴에 맞고 카메라도 쓰러뜨려 ‘허당돌 등극’

뉴스엔 |입력. 2017-08-13 09:30|최종수정. 2017-08-13 09:30

그룹 뉴이스트의 종현이 '허당돌'로 등극했다.

8월 13일 방송되는 JTBC 불면버라이어티 '밤도깨비' 3회에서 출연진은 워터파크의 특정 놀이기구 1등으로 타기에 도전한다. 정형돈, 이수근, 박성광, 이홍기, 김종현 다섯 도깨비들은 무려 1,000여 명의 경쟁자를 물리치고 가장 먼저 놀이기구를 타기 위해 사투를 벌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용인의 한 워터파크 앞에 베이스캠프를 차린 출연진은 한밤중에 족구대결을 펼쳤다. 경기를 하던 중, 족구 감을 잡았다라고 당당히 말한 종현은 말이 끝나기 무섭게 제 발로 찬 공에 얼굴을 맞아 녹화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헤딩 놀이를 하던 종현은 공으로 촬영 중인 카메라까지 쓰러뜨려 당황하기도 했다. 이수근은 "저 정도면 못 쓰는 머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3회 시간 요정으로는 걸그룹 마마무의 솔라와 휘인이 출연한다. 한밤 중에 밤도깨비 베이스캠프를 찾은 두 사람은 박진감 넘치는 노래 대결을 펼쳤다는 후문이다.
‘밤도깨비’ 종현, 축구공 얼굴에 맞고 카메라도 쓰러뜨려 ‘허당돌 등극’‘밤도깨비’ 종현, 축구공 얼굴에 맞고 카메라도 쓰러뜨려 ‘허당돌 등극’
(사진=JTBC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