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구해줘', 잘 만든 '오.드(OCN 드라마).' 열 영화 안 부럽다

enews24 전수미 기자|입력. 2017-08-13 13:30|최종수정. 2017-08-16 12:13

OCN 새 오리지널 드라마 ‘구해줘’ 3회가 한 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폭풍 전개로 시청자들의 심장을 쫄깃하게 만들었다.

우도환의 구속, 그리고 우도환 재판에 증인으로 서기로 했던 옥택연이 끝내 출석하지 못하는 등 예상할 수 없는 전개로 극적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구해줘’, 잘 만든 ’오.드(OCN 드라마).’ 열 영화 안 부럽다지난 12일 방송한 ‘구해줘’3회에서는 위기에 빠진 임상미(서예지)를 적극적으로 도우려 나선 석동철(우도환)이 ‘빽’이 없다는 이유로 한 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지는 과정이 그려졌다. 임상미의 쌍둥이 오빠 임상진(장유상)의 죽음과 연루돼 학교 폭력 가해자들과 함께 유치장에 수감된 석동철은 힘 있는 부모를 둔 가해자들이 유치장을 빠져나가는 가운데, 가해자들 대신 퇴학 조치를 당했다.

이후 거리에서 임상진 사건의 가해자를 만난 석동철은 “니 때문에 사람이 죽었는데 웃음이 나오느냐, 자백하라”고 이야기했고, 가해자는 수긍하는 척 하다 이내 동철에게 치명타를 날리며 동철을 위기로 몰았다. 이를 목격한 한상환(옥택연)이 동철을 돕기 위해 상대를 떼놓다가, 둔턱 아래로 구른 가해자가 장애를 입게 되면서 돌이킬 수 없는 파장이 일게 됐다.

난투극으로 인해 장애를 입은 당사자가 바로 무지군 선거의 중요한 변수인 조합장 아들이었던 것. 이에 무지군 군수 3선에 나선 한상환의 아버지 한용민(손병호)은 선거에서 이기기 위해 해당 사건에서 아들 한상환의 흔적을 지우기에 바빴다. 담당 형사 이강수(장혁진)를 찾아가 목격자 진술을 막는 등 철저한 입막음을 하는 동시에, 상환에게도 “아버지가 당선이 되면 어떻게 해서든 감옥에서 빼 줄테니, 법정 진술은 절대 안 된다”고 신신당부했다.

결국 재판 당일까지 고민하던 상환은 친구들의 계속되는 연락에 굳은 결심을 하고 법원으로 출발했지만, 피를 흘리며 쓰러진 상미 아빠 임주호(정해균)를 발견하면서 증인으로 출석할 시간을 놓치게 됐다.

친구를 도울 기회를 잃은 상환은 재판 후 동철이 실려가는 호송차를 전속력으로 따라가 세우고, 교도관에게 끌려 나가면서도 버둥대며 “석동철이! 내 말 안 들리나! 동철아! 어깨 피라! 미안하다!”를 외치는, 가슴 아픈 엔딩을 만들어냈다. 친구를 보며 한 번도 집안 배경을 떠올린 적 없다는, 옥택연의 격정적인 외침이 시청자들에게 깊은 울림을 안겼다.

그런가하면 사이비 종교 구선원의 교주 백정기(조성하)는 임상미 가족에게 호의를 이어나가면서 임상미에 대한 관심을 더욱 드러내 소름을 안겼다. 의도를 눈치 챈 구선원 총무 조완태(조재윤)의 물음에 백정기는 “구선원 경영에 대해 모두 조 사도에게 일임했듯이, 영혼을 구원하는 일은 모두 내게 일임했다는 것을 잊지 말라”는 말과 함께 “상미양은 우리를 구원의 배에 오르게 해줄 가장 순결한 영혼”이라고 답하며 사이비 마수의 손길을 끊임없이 뻗어나갔다.

‘구해줘’가 임상미 가족과 석동철 등 인간이 한 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지는 과정과 부조리를 막지 못하는 현실을 치밀하게 다루며 ‘잘 만든 ‘오.드(OCN 드라마)’ 열 영화 안 부럽다’ 공식을 재입증했던 터. 방송 후 시청자들은 “방송 3회 만에 ‘구해줘 덕후’로 승진했다” “시간이 이렇게 아깝기는 처음” “빨리 내일이 왔으면 좋겠다”고 작품에 대한 무한 신뢰를 드러냈다. ‘구해줘’ 3회 방송분은 평균 1.3%, 최고 1.6%(닐슨코리아, 전국 유료 플랫폼 기준)를 기록하며 ‘구해줘’ 마니아를 대거 양성했다.

한편 OCN 오리지널 드라마 ‘구해줘’ 4회는 오는 13일 밤 10시 20분 방송된다.

사진=OCN ‘구해줘’ 방송 캡처

전수미 기자 jun@enews24.net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