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연예가 화제

내 SNS에 담기

정세운 “사람들의 마음을 바꿀 수 있는 음악하고 싶어”[포토엔]

뉴스엔 |입력. 2017-08-22 12:40|최종수정. 2017-08-22 16:36

당당한 싱글들을 위한 즐거운 패션매거진 '싱글즈'가 스타쉽 엔터테인먼트의 싱어송라이터 정세운, 유승우, 마인드유의 감미로운 분위기 화보를 공개했다.

‘음악의 방’ 컨셉으로 촬영된 이번 화보에서 그들은 촬영 내내 기타를 연주하고 노래를 부르며 촬영장 분위기를 리드했다는 후문이다.

세 뮤지션의 공통점은 모두 곡을 직접 쓰는 싱어송라이터라는 점. 가장 애착이 가는 곡에 대해서 유승우는 “전부 내 손가락 같은 곡이라 한 곡만 꼽을 수 없다. 노래를 내 일기처럼 쓰는 편이라 내가 쓴 곡들을 듣고 그 시절을 추억한다” 했고 동갑내기 아티스트인 마인드유는 “’겨울 밤바다’ 라는 곡이 있는데 언제 들어도 좋다” 며
자신들의 곡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또한 정세운은 “아직 내가 쓴 곡들을 많이 들려드리지 못했다. 버스킹 공연 때 불렀던 ‘오해는 마’는 처음 세상에 내놓은 곡이라 가장 뜻깊다” 고 밝혔다.

같은 소속사 식구들이 어쿠스틱 음악을 하는 뮤지션이라 큰 도움을 받지 않냐는 질문에 유승우는 “인간적으로 친해져야 더 풍부한 음악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 그래서 요즘은 주로 일상 이야기를 많이 나눈다. 그 속에서 음악에 대한 소재를 얻곤 한다” 고 전했다.

싱어송라이터라서 가장 행복했던 순간에 대해서 마인드유는 “’마인드유의 노래를 듣고 몇 년 전 헤어진 여자친구가 생각나 울었다’ 같은 이야기를 듣게 되는 순간이 가장 뿌듯하다. 우리 노래로 위로를 받았다는 뜻이니까. 그래서 마인드유의 노래의 대부분은 일상의 소재를 다룬다. 사람들이 우리 노래를 듣고 공감하는 것만으로 충분하다” 며 음악을 통해 전하고 싶은 메시지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정세운 “사람들의 마음을 바꿀 수 있는 음악하고 싶어”[포토엔]정세운 “사람들의 마음을 바꿀 수 있는 음악하고 싶어”[포토엔]데뷔를 앞둔 프로듀스 101의 정세운은 “음악은 가장 힘이 세다. 어떤 무력도 사람의 마음을 강제로 바꾸지 못하지만 음악은 변하게 한다. 때로는 일상에 많은 영향을 끼친다. 기분이 좋지 않을 때 즐거운 음악을 들으며 기분 전환을 하는 것처럼 나 역시 사람들의 마음을 바꿀 수 있는 곡을 만들고 싶다” 며 음악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앞으로의 음악이 기대되는 뮤지션 정세운, 유승우, 마인드유의 화보는 '싱글즈' 9월호와 즐거운 온라인 놀이터 '싱글즈' 모바일 (m.thesingle.co.kr) 에서 만나볼 수 있다.(사진=싱글즈 제공)

뉴스엔 황수연 suyeon9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