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어제TV]‘싱글와이프’ 김창렬♥장채희 이혼 막은 장인어른

뉴스엔 |입력. 2017-09-14 06:50|최종수정. 2017-09-14 06:50

김창렬 장채희 부부가 한때 산후우울증으로 이혼 위기를 겪었으나 장인의 따뜻한 말로 어려움을 극복했다는 사실이 공개됐다.

9월 13일 방송된 SBS '싱글와이프'에서는 김창렬의 아내 장채희가 가희, 안선영과 함께 고향 부산으로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채희는 화교 아버지가 40년째 운영하는 중화반점을 찾았다. 판잣집으로 시작했다는 가게는 할아버지가 손수 계단을 쌓아 만들고, 어릴 때부터 있던 벽과 문이 그대로 보존된 추억의 공간이었다. 오랜 전통이 있는 만큼 맛집의 포스가 잔뜩 묻어났다.

김창렬의 장인은 곱게 키운 딸을 일찍 시집보낸 게 아쉽지 않았냐는 친구들의 질문에 "이상하게 그런 느낌이 없었다. 처음엔 김서방이라고 했는데 창렬이가 먼저 창렬이라고 불러달라고 하더라. 큰 아들이 생긴 기분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안선영은 "(김창렬이) 아버지가 돌아가셨는데 자기는 장인어른이 너무 좋다고 말하고 다닌다"고 덧붙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김창렬의 지난 불미스러운 사건을 언급하기도 했다. 장인은 "창렬이는 솔직하다. 예전에 말이 많지 않았나. 난 이해한다. 젊은 패기에 소주 한잔하고 있는데 뭐라고 하면 듣기 싫지. 난 처음부터 걱정하지 않았다"고 믿음을 드러내 스튜디오에서 지켜보고 있는 김창렬의 눈시울을 붉게 만들었다.

딸과 사위를 모두 아끼는 장인의 마음은 김창렬과 장채희가 이혼을 생각할 때도 중요한 역할을 했다. 장채희는 "참고 참다가 친정에 갔는데 오히려 혼나고 돌아왔다. 여기가 내 집인데 왜 내 집에서도 날 안 받아줄까 너무 서운하더라. 화가 나서 서울에 갔는데 다음날 전화가 왔다. 너무 서운해 하지말라고. 창렬이 편을 드는 게 아니라 나는 너희 둘의 부모다. 난 네 아빠이면서 창렬이 아빠라고 하시더라. 내가 너무 철없는 짓을 했구나 싶어 마음이 아팠다"고 털어놨다.

[어제TV]‘싱글와이프’ 김창렬♥장채희 이혼 막은 장인어른스튜디오에서 이 장면을 지켜보던 김창렬은 "사실 아내가 주헌이 낳고 산후우울증이 심각하게 왔다. 저는 잘 모르니까 방치를 했다. 아마 많이 힘들었을 거다"라며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장채희는 "지금도 둘이 술을 마시면 (김창렬과 아버지가) 자주 싸운다. 그런데 늘 오빠가 '아버님 다시는 안 놀아요'하고 울고 들어온다. 그런데 다시 방에 들어가 보면 둘이 안고 자고 있더라"며 웃음을 지었다.

딸 장채희보다 김창렬과 더 닮은 장인은 김창렬이 딸을 통해 전해 준 용돈에 함박웃음을 짓는가 하면 안선영과 가희에게 사위에게 선물 받은 명품 시계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장인을 아버지처럼 생각하고, 사위를 아들처럼 생각하는 훈훈한 모습이 인상적이었다.(사진=SBS '싱글와이프' 캡처)

뉴스엔 황수연 suyeon9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