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자기야’ 독한 시모 전문배우 서권순, 반전의 애교만점 장모

뉴스엔 |입력. 2017-09-14 10:40|최종수정. 2017-09-14 10:40

서권순의 반전매력이 공개된다.

9월 14일 방송되는 SBS '자기야-백년손님'에는 드라마에서 주로 무섭고 모진 시어머니 역할을 맡아 강렬한 인상을 남겨온 배우 서권순이 출연한다.

서권순은 녹화 당시 소녀처럼 잘 웃고, 애교 넘치는 모습을 보이며 ‘국민 시어머니’ 캐릭터와 180도 다른 반전 매력을 드러냈다.

서권순은 “시어머니 전문 배우로 통하지만 실제로는 딸만 둘인 두 사위의 장모”라고 밝혔다. MC 김원희가 “두 사위가 서권순 씨를 처음 봤을 때는 많이 떨었을 것 같다”고 묻자 서권순은 “처음에 사위를 보고 안아줬더니, 무서워서 움찔거리는 게 느껴졌다. 하지만 내가 볼 때마다 껴안고 ‘사랑해’라고 말해주니까 지금은 전혀 그런 게 없다”고 답했다.

이어 서권순은 “처음부터 사위들은 내게 공짜로 아들이 둘이 생기는 거라고 생각했다. 너무 좋아”라고 애교 넘치게 말했고, 이에 패널들은 “정말 좋은 장모님이다”고 말했다.

‘자기야’ 독한 시모 전문배우 서권순, 반전의 애교만점 장모한편, 서권순은 드라마 속에 강한 이미지와 달리 실제로는 언성을 높여본 적이 없고, 다투는 걸 좋아하지 않는 평화주의자라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는 후문이다. 14일 오후 11시 10분 방송. (사진=SBS 제공)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