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해피투게더3' 이무송 "노사연 가사 검열 때문에 곡이 안 나와"

enews24 최승혜 기자|입력. 2017-09-14 11:35|최종수정. 2017-09-14 12:44

이무송 노사연 부부가 결혼 24년 차에도 여전한 애정을 과시했다.

KBS2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의 14일 방송은 노사연-이무송, 박지윤-최동석이 출연하는 ‘해투동-보스 마누라 특집’과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 : 레전드 아이돌 특집’으로 꾸며진다.
’해피투게더3’ 이무송 ”노사연 가사 검열 때문에 곡이 안 나와”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무송은 노사연의 남다른 질투심을 드러냈다. 작사를 할 때 노사연에게 가사 검열을 받아야 한다며 이무송은 “’가냘픈 몸매에’ 이런 가사는 못 쓴다” “(아내 때문에) 곡이 안 나오고 있다”고 창작의 고통을 호소했다. 이에 노사연은 “가사가 이상한 게 많다. 남편이 나한테 준 곡에 ‘아무라도 그대가 되어서 사랑할 수 없는 건가요’라는 가사가 있다. 멜로디는 좋은데 기분 나빠서 안 부른다”며 검열사실을 당당하게 인정했다.

그런가 하면 노사연-이무송은 ‘깻잎 한 장’ 때문에 일어난 부부싸움을 언급했다. 이무송은 “앞사람 깻잎이 안 떨어질 때 눌러줬더니 질투를 하더라. 여럿이 밥을 먹다 보면 매너가 있지 않냐”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노사연은 “난 그게 너무 신경질이 났다. 알아서 먹으면 되지 않냐”며 발끈하더니 급기야 “깻잎에 관심을 두지 말아야 된다”고 전국의 남편들에게 행동강령을 내려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14일 밤 11시 10분 방송.

사진 제공=KBS2

최승혜 기자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