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사랑의 온도’ PD “양세종 보면 설레, 경력 적단 느낌 전혀 안 든다”

뉴스엔 |입력. 2017-09-14 14:35|최종수정. 2017-09-14 14:35



‘사랑의 온도' PD가 배우들에 대해 얘기했다.

남건PD는 9월 14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사옥 13층 홀에서 진행된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 제작 팬엔터테인먼트) 제작발표회에서 배우들의 케미를 짚음과 동시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연기자분들 케미가 굉장히 좋다”고 운을 뗀 뒤 “양세종 씨는 경력이 길지 않은 배우임에도 불구하고 전혀 그런 느낌을 받을 수가 없다. 그냥 하는 말이 아니라 남자인 제 마음도 설레고 있다. 저희 스태프들도 모두가 자기 할 일을 잊고 모니터 앞에서 넋을 놓고 보고 있어서 곤혹스러운 상황들이 펼쳐지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서현진 씨는 두말할 것도 없이 본인의 가장 최고의 연기를 저희 드라마에서 보여주고 계신다. 너무 사랑스럽고 귀여운 캐릭터라 이번에도 넋을 잃고 보고 있다”고 말한 뒤 “김재욱 씨는 이번 드라마에서 지금까지 봤던 연기와 다른 다양하고 폭이 넓은 연기를 보여주기 위해 노력을 많이 하고 계신다. 항상 노력하시는 게 느껴지고, 그만큼 좋은 결과물이 나오고 있다”고 극찬을 쏟아냈다.

‘사랑의 온도’ PD “양세종 보면 설레, 경력 적단 느낌 전혀 안 든다”마지막으로 “조보아 씨는 현장의 비타민 같은 여자다. 너무 아름답고 귀엽고 예쁘다. 스토리 상 욕을 먹게 될 수도 있지만 작가님과 했던 말씀이 굉장히 기억에 남는데, '자기가 욕을 먹는 건 괜찮다. 연기를 못한단 말을 듣는 것보다 캐릭터로 욕을 먹으면 최선의 연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더라. 공감할 수 있는 어떻게 보면 굉장히 슬프게 보이는 인물로 표현이 되고 있다. 조보아 씨가 그 역할을 잘 해주시고 계신다. 기대가 크다”고 말해 기대를 모았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는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달랐던 여자와 남자가 만남과 헤어짐, 그리고 재회를 거치며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아가는 내용을 그리며 오는 18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뉴스엔 김예은 kimmm@ 장경호 ja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