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사랑의 온도’ 김재욱 “서현진, 많은 男 배우가 원하는 파트너”

뉴스엔 |입력. 2017-09-14 14:55|최종수정. 2017-09-14 14:55



김재욱이 서현진을 극찬했다.

김재욱은 9월 14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사옥 13층 홀에서 진행된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 제작 팬엔터테인먼트) 제작발표회에서 ‘사랑의 온도’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글이 좋았다. 감독님, 배우들에 대한 신뢰감이 작품을 선택하게 된 계기였다”며 “작가님 처음 만나는 자리에 갔는데 서현진 씨가 있었다. 나뿐만 아니라 많은 남자배우들이 연기하고 싶은 여배우 원톱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서현진은 “김재욱 씨 혼자만의 생각 아니냐”며 수줍어 했다.

‘사랑의 온도’ 김재욱 “서현진, 많은 男 배우가 원하는 파트너”또 김재욱은 “전작이 다음 작품에 영향을 미친 적은 없었던 것 같다. 다만 많이 극단적인 캐릭터였다. 아직도 웃으면 무섭다고 하시는 분들이 있다. 그런 부분이 겹쳐보이지 않게 신경을 써야겠다는 생각을 처음 했다”고 OCN ‘보이스’ 이후 ‘사랑의 온도’를 선택한 이유를 자세히 전했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는 하명희 작가가 자신의 첫 장편소설 ‘착한 스프는 전화를 받지 않는다’를 직접 드라마로 각색한 작품. 서현진, 양세종, 김재욱, 조보아 등이 출연하며 오는 18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뉴스엔 김예은 kimmm@ 장경호 ja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