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사랑의 온도’ 서현진 “‘낭만닥터’ 이후 만난 양세종, 남자로 보이더라”

뉴스엔 |입력. 2017-09-14 15:00|최종수정. 2017-09-14 15:00



서현진 양세종이 '사랑의 온도'를 통해 재회한 소감을 전했다.

서현진과 양세종은 9월 14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사옥 13층 홀에서 진행된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 제작 팬엔터테인먼트) 제작발표회에서 SBS ‘낭만닥터 김사부’ 후 재회한 소감을 밝혔다.

먼저 양세종은 “선배님을 오랜만에 뵀을 때, 처음에는 사실 촬영들어가기 전에 전체 리딩을 할 때는 어색했다. ‘낭만닥터 김사부’ 때와는 서로가 많이 다른 느낌을 받았다. 리딩이 끝난 날 2시간 정도 얘기했던 기억이 떠오른다. 촬영에 들어갈 때는 그런 것들이 다 없어지고 온전히 이현수에게 집중할 수 있게 됐다. 선배님 덕인 것 같다. 재밌게, 행복하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마이크를 잡은 “차라리 모르는 사람이었으면 편하겠다는 얘기를 저희끼리 했다. 깍듯하게 ‘선배님’ 하는 스타일이라 연인 연기를 하는 게 안 맞는 옷을 입은 것 같았다. 그런데 아시다시피 노력파고, ‘듀얼’을 하고 왔지 않나. 앉은 자리에서 남자거나 친구거나 3초 안에 판가름이 난다고 하지 않나. 그런데 남자로 보이길래 ‘좋은 파트너를 만났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해 기대를 모았다.

‘사랑의 온도’ 서현진 “‘낭만닥터’ 이후 만난 양세종, 남자로 보이더라”서현진과 양세종은 올해 초 방송된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에서 의사 선후배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는 하명희 작가가 자신의 첫 장편소설 ‘착한 스프는 전화를 받지 않는다’를 직접 드라마로 각색한 작품으로 오는 18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뉴스엔 김예은 kimmm@ 장경호 ja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