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이름없는여자’ 배종옥, 최윤소 살리고 실종.. 오지은 실신

뉴스엔 |입력. 2017-09-14 20:00|최종수정. 2017-09-14 20:00

배종옥이 최윤소를 살리고 실종됐고, 오지은은 엄마를 부르다가 실신했다.

9월 14일 방송된 KBS 2TV 저녁 일일드라마 ‘이름 없는 여자’ 101회 (극본 문은아/연출 김명욱)에서 홍지원(배종옥 분)은 구해주(최윤소 분)를 살리고 행방불명됐다.

구해주는 자신을 찾아온 계모 홍지원을 바라보며 ‘엄마, 미안해. 평생 숨 가쁘게 살아왔는데 나까지 힘들게 해서. 엄마 밉다고 했던 말 진심 아니다. 다음 세상에서는 엄마 친딸로 태어나고 싶다’고 속말 후 바다 속으로 걸어 들어갔다.

홍지원은 “해주야, 안 돼! 포기하면 안 돼! 돌아와!”라고 소리치며 구명조끼를 입고 따라 들어갔다. 구해주는 홍지원의 소리를 듣지 못하고 ‘가야야, 마야야. 엄마 반겨줄 거지?’라며 계속 걸어 들어갔다. 손여리(오지은 분)는 그 모습을 보고 119에 신고했다.

홍지원은 구해주를 붙잡았고, 구해주는 “난 돌아갈 데가 없다. 날 기다리는 건 교도소뿐이다”며 실랑이를 벌였다. 그 사이 홍지원은 구해주에게 “반드시 살아야 한다”며 구명조끼를 입혔고, 두 사람을 거센 파도가 덮쳤다.
‘이름없는여자’ 배종옥, 최윤소 살리고 실종.. 오지은 실신
이어 구조대가 도착하고 구해주가 실려 나왔다. 홍지원은 나오지 못했고, 손여리는 “아직 못 나온 사람이 있다. 내 엄마다. 홍지원! 빨리 나와. 당신 죽으면 절대 당신 용서 못해. 엄마!”라며 오열하다 실신했다. (사진=KBS 2TV ‘이름 없는 여자’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