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연예가 화제

내 SNS에 담기

김희철 "11년 전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슈퍼주니어 정상활동 어렵다" 고백

enews24 최승혜 기자|입력. 2017-10-17 23:40|최종수정. 2017-10-18 12:09

슈퍼주니어 컴백을 앞두고 김희철이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인한 정상활동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김희철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저는 11년 전 교통사고로 왼쪽 다리를 제대로 쓸 수 없는 상태입니다"라는 글로 말문을 열었다.김희철 ”11년 전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슈퍼주니어 정상활동 어렵다” 고백김희철은 "그래도 그동안 재밌고 즐겁게 활동해왔고, 아무리 아파도 웃으며 했습니다. 그런데 세월이 많이 흘러서인지 저도 겁이 많아지네요. 얼마 전 '인생술집'에서 얘기 했듯이 발목 통증이 심해지는 경우가 잦아졌습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간혹 주변에서 농담으로 저에게 '에이~ 10년도 넘었으면 다 나은거지' '일부러 춤 추기 싫어서 그러는거 아냐?' 라는 말도 억지웃음을 지으며 넘겼습니다"라며 "'나는 괜찮겠지' '나을거야' 라고 마인드 컨트롤을 해봤자 몸이 안따라주면 긍정적인 생각들과는 반비례로 더 아픔을 느끼게 되더라고요"라고 덧붙였다.

김희철은 "결론은 저희 슈퍼주니어는 11월 6일에 컴백합니다"라며 "그런데 제가 아마 정상적인 활동을 못할 것 같습니다. 오래 기다려주신 팬분들, 멤버들에게 다시 한번 미안한 마음을 전하지만, 도저히 자신이 없네요. 늘 마음 속으로 이런 생각을 했던 저로서는 지금 멤버들, 팬분들을 볼 면목도 없습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희철은 "'난 예능에서 열심히 하고 홍보를 해야지'라는 핑계로 이해를 시키고, 용서를 받을 수 있다면 더욱 더 감사한 마음을 갖고 웃고 재활치료를 받으며, 힘을 내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말을 맺었다.

한편 김희철이 속한 슈퍼주니어는 오는 11월 6일 컴백을 앞두고 정규 8집 티저 이미지를 공개하는 등 막바지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다음은 김희철 SNS 글 전문.

먼저 SNS에 의미심장한 말 남기지 않기로 약속한 멤버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가지며 글을 씁니다.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저는 11년 전 교통사고로 왼쪽 다리를 제대로 쓸 수 없는 상태입니다. 그래도 그동안 재밌고 즐겁게 활동해왔고, 아무리 아파도 웃으며 했습니다.

근데 세월이 많이 흘러서인지.. 저도 겁이 많아지네요. 얼마 전 인생술집에서 얘기 했듯이 발목 통증이 심해지는 경우가 잦아졌습니다.

간혹 주변에서 농담으로 저에게 "에이~ 10년도 넘었으면 다 나은거지~", "일부러 춤 추기 싫어서 뺑끼 쓰는거 아냐?" 라는 말도 억지웃음을 지으며 넘겼습니다. 저는 데뷔 초부터 예능을 했었고, 어찌보면 예능으로 순탄하고 행복한 삶을 살고 있으니까. 늘 웃음을 드리고 아무렇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고 생각했으니까요.

참 이게 사람이란게 '나는 괜찮겠지', '나을거야' 라고 마인드 컨트롤을 해봤자 몸이 안따라주면 저의 긍정적인 생각들과는 반비례로 더 아픔을 느끼게 되더라구요.

결론은, 저희 Super Junior는 11월 6일에 컴백합니다. 오랜만의 컴백이라 멤버, 팬 모두가 들떠있고 저 역시 들떠 있었습니다.

근데 제가 아마 정상적인 활동을 못할 것 같습니다. 오래 기다려주신 팬분들, 멤버들에게 다시 한번 미안한 마음을 전하지만 도저히 자신이 없네요. 늘 마음 속으로 이런 생각을 했던 저로서는 지금 멤버들, 팬분들을 볼 면목도 없습니다.

'난 예능에서 열심히 하고 홍보를 해야지!'라는 핑계로 이해를 시키고, 용서를 받을 수 있다면 더욱 더 감사한 마음을 갖고 웃고 재활치료를 받으며, 힘을 내도록 하겠습니다. 제 이기심이 담긴 긴 글을 읽고 혹시나 불쾌함을 가지실 수도 있는 분들께 사과의 말씀 드리며 글을 마칩니다.

다들 감기 조심 하시고, 아무리 귀찮더라도 차에 타실 때 안전벨트 착용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사진=eNEWS24 DB

최승혜 기자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