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TV되감기] '20세기 소년소녀' 안세하, 첫 데이트 분위기 살린 디테일甲 연기력

enews24 전수미 기자|입력. 2017-11-15 10:18|최종수정. 2017-11-15 12:51

'20세기 소년소녀' 안세하가 첫데이트의 숨막히는 분위기를 그리며 색다른 설렘을 전했다.

14일 방송된 MBC '20세기 소년소녀' 에서는 정우성(안세하)-한아름(류현경) 커플의 첫 데이트를 담았다.친구에서 연인으로 발전한 두 사람 사이에는 어떤 말이 오가도 어색하기만한 기류가 흘렀고, 오히려 이는 보는 이들로 하여금 드라마 타이틀 다운 풋풋한 소년소녀 10대 감성을 보여줬다.[TV되감기] ’20세기 소년소녀’ 안세하, 첫 데이트 분위기 살린 디테일甲 연기력안세하는 까탈스러운 성격을 아름 앞에서만큼은 애써 자제하고 배려하려 노력하는 우성의 모습을 귀엽게 선보여 흐뭇함을 자아냈다.

더 이상 친구가 아닌 여자친구로서 아름을 누구보다 사랑스럽게 바라보는 눈빛하며 쑥쓰럽게 건네는 애정 듬뿍 대화는 극중 아름은 민망해했지만 시청자들에겐 절로 엄마미소를 유발하게 하는 의외의 애교스런 면모를 톡톡히 보여주었다.

여기에는 수줍음부터 설렘, 긴장 등 인물의 모든 감정을 고스란히 담아내는 안세하의 디테일한 대사 소화력과 풍부하고 다채로운 표정까지 변화유연한 연기력이 뒷받침되어 캐릭터의 감성을 200% 살릴 수 있었다는 평이다.

실제로 메이킹 영상에서도 확인할 수 있듯 안세하는 장면하나 대사하나에도 최선의 표현을 위해 고민하고 아이디어를 내며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보여주고 있다는 전언.

남은 후반부, 안세하는 정우성의 연애를 통해 어떤 재미와 설렘을 안겨줄지 그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사진=MBC '20세기 소년소녀' 방송 캡처

전수미 기자 jun@enews24.net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