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마녀의 법정' 윤현민, 여진욱이 될 수밖에 없었던 이유

enews24 이보라 기자|입력. 2017-11-15 10:28|최종수정. 2017-11-15 12:52

배우 윤현민이 '인생 캐릭터'로 평가받는 여진욱과 닮은꼴로 눈길을 끈다.

윤현민은 시청률 1위를 수성하고 있는 KBS 2TV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에서 정신과 의사 출신 초임검사에서 진정한 검사로 성장하는 여진욱 역을 맡았다.’마녀의 법정’ 윤현민, 여진욱이 될 수밖에 없었던 이유

냉철한 두뇌와 뜨거운 가슴을 갖고 있는 진욱을 매끄럽게 소화하고 있는 윤현민은 데뷔 이래 가장 매력적인 캐릭터라는 평을 받으며 대세 배우 반열에 올랐다. 특히 여진욱은 실제 윤현민과 비슷한 점이 많아 보는 이들의 감정 이입을 돕고 있다.

진욱은 자신의 환자이자 성범죄 피해자였던 어린 소녀를 돕지 못한 죄책감으로 검사가 된 인물이다. 법정에서 아무 도움도 줄 수 없었던 그는 성범죄자들을 직접 단죄하고자 의사라는 타이틀을 버리고 법복을 입었다. 출세욕이 아닌 피해자들의 편에서 피의자를 처벌하는데 열과 성을 다하는 인간적인 캐릭터다.

윤현민 역시 야구 선수에서 오랜 시간 노력을 통해 배우로서 입지를 다신 대기만성형 배우다. 그는 과거 한화 이글스와 두산 베어스에서 야구 선수로 활동했지만 배우의 꿈을 품고 과감히 진로를 변경했다.

연기에 대한 열정으로 예술대학에서 청강도 불사했으며 뮤지컬 무대에서 작은 역할부터 연기력을 다진 뒤 브라운관에 진출했다. 운동선수 출신이라는 사실을 믿을 수 없을 만큼의 정확한 발음과 발성은 윤현민의 노력에 결실이다.

따뜻하고 온화한 성품과 몸에 밴 배려심 역시 윤현민과 여진욱의 공통점이다. 진욱은 출세 지향적으로 보이는 이듬(정려원 분)과 티격태격하는 관계로 시작했지만 점차 이듬의 진심을 들여다보게 되고 조력자로 곁을 지키며 여심을 흔들고 있다.

배우로서가 아닌 사람 윤현민의 인간미는 앞서 화제를 모았던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드러난 바 있다. 차갑고 이지적으로 보이는 비주얼과는 달리 친한 선배의 집 청소에 팔을 거둬 부치고 다른 패널들과 함께한 자리에서는 타인을 먼저 생각하는 배려심으로 대중의 호감도를 높였다.

윤현민의 소속사 관계자는 "닮은 점들이 윤현민이 여진욱 캐릭터에 더욱 깊이 몰입할 수 있도록 하는 것 같다"며 "검사로서 더욱 성장한 여진욱의 후반부 활약을 기대해 주시기를 바란다. 좋은 연기로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마녀의 법정'은 본투비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과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이 여성 아동 범죄전담부에서 추악한 현실 범죄를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이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

사진= JS픽쳐스


이보라 기자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