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 결국 터져버린 질투심 "서지안, 내려"

enews24 조해진 기자|입력. 2017-11-20 08:46|최종수정. 2017-11-20 15:14

'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가 주체 할 수 없는 감정으로 '박력 폭발 질투'를 쏟아냈다.

박시후는 KBS2 주말극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에서 해성어패럴 부사장이자 허당기와 까칠함을 장착한, 재벌 3세 최도경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19일 방송된 24회에서 도경은 지안(신혜선)의 행방을 찾기 위해 직접 발 벗고 나서 찾아 헤매는가 하면, 혁(이태환)과 같이 있는 지안을 보고 '질투의 분노'에 차오른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 결국 터져버린 질투심 ”서지안, 내려”극 중 도경은 혁이 문자 한 통만 남겨 놓은 채 연락이 닿지 않는 것은 물론 여전히 지안이 집에 돌아가지 않았다는 소식을 접하고는 이상함을 감지했던 터. 더욱이 혁의 사무실로 전화를 건 도경은 혁이 출장 갔다는 소리에 전화를 끊고는 "이상하네... 출장을 가? 것도 며칠짜린지 정해지지 않은 출장?"이라고 유비서(이규복)를 향해 의아한 듯 물었다.

이어 유비서에게 "유비 너도 이상하지? 얘 어디 아픈 거 아냐? 다친거 아냐? 그래서 꼼짝 못 하는 거 아냐?"라고 지안을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유비가 심드렁한 태도를 보이자, 도경은 "그럼 왜 지안이를 안 데려오고 지가 가, 가길!"라고 혁을 향한 강한 질투심을 드러냈다.

급기야 도경은 유비서가 지안의 핸드폰 위치 추적 결과를 알리자 "어떻게 된 영문인지, 안전한지, 확인 해야지. 확인만 하면 돼. 핸드폰으로 위치 보내놔"라며 급히 사무실을 나섰다. 위치 추적 결과 상 마지막 신호가 잡힌 인천 바닷가 근처까지 간 도경은 주변 상인들에게 지안의 사진을 보이며 "혹시 이 사람 본적 있습니까?"라고 물으며 지안을 찾기 위해 동분서주 했던 상황. 상인들에게 묻고 물어서 지안이 일하던 곳을 찾아낸 도경은 결국 지안을 알고 있는 한 아주머니를 만나게 됐다.

하지만 도경은 지안이 아까 짐을 챙겨 떠났다는 소식과 김 틀에 김 모양 뜨는 상인들을 보며 "지안이가... 여기서 일을?"이라며 적잖이 충격을 받았던 상태. 이후 미친 듯 한 속도로 도로를 달리던 도경은 승용차 조수석에 타고 있는 지안의 옆모습을 발견하고는, 혁의 차 앞으로 끼어들었다. 도경의 행동에 놀란 혁이 브레이크를 밟아 차를 세우자, 차에서 내린 도경은 혁의 차 앞으로 빠르게 걸어와 지안 쪽 문을 확 열고는 "서지안! 내려!"라며 질투에 가득 찬 눈빛을 발산했다.

박시후는 몰입도 높은, 섬세한 '감정 연기'와 대체 불가한 '눈빛 연기'로 여성 시청자들의 밤잠을 설치게 만들었다. 지안이 무사히 잘 있다는 혁의 연락을 받고도 안절부절 못하는 모습을 보이다가, 지안과 혁이 함께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질투심에 가득 차 어쩔 줄 모르는 '귀여운 매력'을 폭발시켰던 것.

뿐만 아니라 자신의 생각대로 혁의 차에 지안이 타고 있는 것을 발견한 도경은 물불 가리지 않은 채, 혁의 차 앞으로 끼어들어 지안을 향해 그동안 애써 참아왔던 '들끓는 질투심'을 표출해 안방극장을 뒤흔들었다. 최도경이라는 캐릭터를 마치 실제 인물처럼 실감나게 그려내는 박시후의 열정이 '시후도경' 열풍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한편 '황금빛 내 인생'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KBS2 '황금빛 내 인생' 화면 캡처

조해진 기자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