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썰전' 유시민 "다스 논란 '홍길동전'과 같아, '저 회사는 내 회사'라 말하지 못해"

enews24 조해진 기자|입력. 2017-11-23 22:03|최종수정. 2017-11-24 10:36

'썰전' 유시민이 다스 실소유주 논란을 '홍길동전'에 비유했다.

23일 오후 방송될 종합편성채널 JTBC '썰전'에서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둘러싼 다스 실소유주 논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썰전’ 유시민 ”다스 논란 ’홍길동전’과 같아, ’저 회사는 내 회사’라 말하지 못해”이번 녹화에서 유시민은 "'(다스 비자금 관련 수사가 2008년 당시) 진행이 안 됐기 때문에 진행을 못 하게 한 힘이 있을 것 아니냐. 그것이 이명박 전 대통령일 수도 있다' 이런 의혹이 계속 생기고 있다"라고 말하며, 최근 제기되고 있는 다스의 비자금 의혹을 언급했다.

또한, 그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 씨가 다스의 핵심 납품업체를 100여만 원에 인수한 것과 관련된 의혹들을 분석하던 중 "(이 전 대통령의 형인) 이상은 회장이 정말 조카를 아끼나 보다"라며 "제일 좋게 해석해도 친인척 간 내부 거래"라고 지적했다.

유시민은 실소유주 논란이 일고 있는 다스와 관련해 "홍길동전하고 똑같은 것일 수 있다"라며, 홍길동이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듯 "'대통령 괜히 했어'라며 '저 회사는 내 회사'라고 말하지 못하는 것일 수도 있다"라고 비유를 날려 현장에 웃음을 자아냈다. 23일 오후 10시 50분 방송.

사진제공=JTBC

조해진 기자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