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TV되감기]'흑기사' 신세경, 짠내+똘끼..그 어느때보다 예쁘다

enews24 최신애 기자|입력. 2017-12-07 13:16|최종수정. 2017-12-07 14:44

"그 어느때 보다 예쁘다"

‘흑기사’ 신세경이 짠내와 똘끼로 시청자들의 마음 속에 저장됐다.[TV되감기]’흑기사’ 신세경, 짠내+똘끼..그 어느때보다 예쁘다6일 첫 방송한 KBS 2TV 수목드라마 '흑기사'에서 신세경의 활약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신세경은 정해라 역을 맡아 짠내와 똘끼를 발산하며 안방극장 시청자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정해라는 넉넉한 집안에서 태어났으나 갑자기 몰락해 스스로 꿈을 개척해나가고 있는 씩씩한 여성이다.

첫 방송에서 비춰진 해라의 하루는 ‘머피의 법칙’ 그 자체였다. 단체 여행 손님을 응대하는 중 김칫국물을 뒤집어 쓰고 믿었던 남자친구마저 검사를 사칭하는 사기꾼이었고, 그나마 정붙이고 사는 이복이모는 해라의 전재산을 빼돌려 산 집도 무용지물이 됐다. 더욱이 잘못을 저지른 사람들이 오히려 해라를 타이르고 조언하는 모양새가 블랙코미디를 연상케 했다.

하지만 해라도 만만치 않은 캐릭터였다. 검사를 사칭한 전 남자친구가 “돈 없는 여자 싫다. 당신 같은 사람에게 근사한 사람이 사랑한다고 말하면 도망쳐라”하며 어이없는 조언을 하자 그 자리에서 테이블을 엎어버리며 시청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해라가 조곤조곤 따지자 뒷걸음질치며 “나 아프다. 약 없으면 잠 못자는 사람이다”라고 화제를 바꾸려하자 약을 털어 넣으며 ‘이모 죽고 나 죽자’고 화를 드러내 흥미를 자아냈다. 눈물만 훔치고 가만히 있는 것이 아니라 감정을 표출하는 ‘똘끼’가 드라마의 재미를 높이고 있어 앞으로의 전개를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모든 비극의 시작이 언제부터였을까 고민하던 해라는 어릴 때 양장점에서 코트를 맞춘 후로 인생이 엉망진창이 됐다고 생각해 그 곳을 찾아 나섰다.

마침내 찾아간 곳에는 처음 코트를 맞췄던 그때처럼 늙지 않은 디자이너가 해라를 맞이한다. 뿐만 아니라 지금의 해라의 몸에 꼭 맞는 코트를 입혀주며 샤론(서지혜)이 해라에게 인생을 바꾸자는 아리송한 제안을 해 해라의 운명이 어떻게 바뀌는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어진 신세경과 김래원의 케미 역시 탄성을 자아내게 했다. 해라의 아버지가 수호(김래원)의 후견인이었던 과거 인연으로 시작된 첫 사랑의 감정이 한 폭의 그림 같았다. 해라의 꽃자주색 코트의 기적이 일어난 것인지 어린 시절에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 매년 슬로베니아의 고성에서 해라를 기다려온 수호의 순정과 갑작스러운 해라의 첫 해외 출장이 운명처럼 맞닿아 설렘을 유발한 것은 물론 수호의 카메라 프레임 안으로 해라가 들어온 순간 두 주인공의 앞날을 응원하게 만들었다. 시청자들은 “숨이 멎는 것 같았다”, “이 둘의 서사가 너무 완벽하다” 등 다양한 반응으로 호감을 표했다.

한층 깊어진 신세경의 연기와 반짝이는 비주얼 역시 시청자들의 몰입을 높였다. 검은 머리칼과 오목조목 단정한 해라의 외형에 씩씩한 성격이 입혀져 그 어느 때보다 입체적이고 친근한 캐릭터로 다가왔다.

현재와 과거, 전생을 한 회에 오가며 다채로운 캐릭터들의 향연이 펼친 KBS 2TV 수목드라마 '흑기사'는 빼어난 영상미와 촘촘한 전개로 시청자들의 기대에 응답했다. 오늘은 저녁 8시 55분부터 1, 2회 연속 방송으로 안방극장을 수 놓을 예정이다.

사진=KBS2 '흑기사' 방송캡처

최신애 기자 yshnsa@enews24.net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