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백년손님' 베이식 "아내에게 매일 영수증 보여준다" 순둥이 남편 인증

enews24 조해진 기자|입력. 2017-12-07 19:34|최종수정. 2017-12-11 11:59

'백년손님' 베이식이 아내 앞에선 순한 평소 모습을 고백했다.

7일 오후 방송될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 스튜디오에는 '쇼미더머니4' 우승자 래퍼 베이식이 출연한다.’백년손님’ 베이식 ”아내에게 매일 영수증 보여준다” 순둥이 남편 인증베이식은 벌써 사위 5년 차, 33개월 된 아들을 둔 아빠였다. 아나운서 김환은 "진짜 멋있는 사람이다. 제가 힙합에 처음 관심을 가지기 시작한 게 베이식 씨가 우승할 때 였다"며 "어차피 우승은 베이식이었다"고 밝혔다.

이날 베이식은 발레를 전공한 아내를 소개했고, 우월한 몸매의 소유자인 아내의 모습에 모두가 놀라워했다. MC 김원희는 "가장 중요한 것 하나만 물어보겠다, 경제권은 베이식과 아내 중 누가 가지고 있나?"라고 묻자 베이식은 "결과적으로 지금은 가지고 있지 않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얼마 전까진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돈에 대한 관념이 없어 가계부를 쓰고, 매일 밤에는 그 날 쓴 영수증을 꺼내서 아내에게 보여 준다"고 답했다.

김원희가 "용돈이 얼마냐"고 묻자 베이식은 "하루에 2만 원 넘지 않게 쓰는 것 같다"고 말했고, 이에 성대현은 "많이 쓴다. 부자예요?"라고 반문했다. 베이식이 "주말은 제외해야 한다"고 말하자 성대현은 납득했다.

한편 MC 김원희가 "래퍼면 뭔가 주렁주렁 목에 걸거나 스냅백도 쓰고 운동화도 사서 신어야 되는 것 아니냐"고 묻자 베이식은 "그 모든 건 본인의 형편에 맞게 해야 한다. 저는 제 형편에 맞는 가느다란 목걸이를 한다"고 밝혀 스튜디오를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7일 오후 11시 10분 방송.

사진제공=SBS

조해진 기자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