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그냥 사랑하는 사이' 윤세아 표 '팜프파탈'이 기대되는 이유

enews24 이보라 기자|입력. 2017-12-12 10:36|최종수정. 2017-12-12 15:31

배우 윤세아가 파격적인 캐릭터를 선보였다. 팜프파탈 클럽 마담으로 변신한 것.

지난 11일 첫 방송된 JTBC 새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서 마리 역을 맡은 윤세아는 과감한 연기 변신을 시도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그냥 사랑하는 사이’ 윤세아 표 ’팜프파탈’이 기대되는 이유

극중 클럽 마담이자, 강두(이준호 분)의 조력자로 때로는 누이처럼, 때로는 연인처럼 대하는 종잡을 수 없는 캐릭터를 연기하는 윤세아는 첫 등장부터 화려한 비주얼과 아우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1회에서는 마리와 강두의 묘한 관계를 예측하게 하는 대화가 오가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마리는 강두에게 클럽에서 생긴 문제를 해결해 줄 것을 제안하는가 하면, 제안을 수락하는 강두의 얼굴을 쓸어내리는 스킨쉽을 하며 둘 사이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윤세아는 오랜 내공을 통해 연기 스펙트럼이 넓기로 정평이 난 배우. 발랄하고 통통 튀는 역할은 물론 우아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역할까지 다채롭게 연기해 온 배우 윤세아에게도 '클럽 마담' 역할은 새로운 도전이다.

윤세아는 클럽 마담 마리를 표현하기 위해 캐릭터의 말투와 톤, 행동 분석은 물론 화려함과 섹시함이 공존하는 스타일링까지 직접 신경 쓰며 캐릭터를 구축했다고. 첫 회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극 재미를 더한 윤세아는 '그냥 사랑하는 사이'의 색다른 관전 포인트가 될 터.

한편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1시 방영된다.

사진=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캡처


이보라 기자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