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착하게 살자' 유병재 "YG에 나 말고 교도소 갈만한 사람들 많아" 폭탄발언?

enews24 최승혜 기자|입력. 2018-01-18 22:25|최종수정. 2018-01-19 13:53

방송인 유병재가 YG를 향해 폭탄발언을 했다.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열린 ‘착하게 살자’ 제작발표회에 배우 김보성, 박건형, 가수 돈 스파이크, 위너 김진우, 방송인 유병재가 참석했다.’착하게 살자’ 유병재 ”YG에 나 말고 교도소 갈만한 사람들 많아” 폭탄발언?유병재는 “사실 이 프로그램이 YG에서 제작하는 것이다”라며 “YG에서 제작하고 YG에서 나와 김진우(위너)를 교도소에 보낸다. 그런데 ‘왜 유병재, 김진우가 가는 거지?’라는 생각이 들었다. 나말고 갈만한 사람들이 더 많은데 왜 내가 가야하나 그런 의문이 크게 들었다”고 말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한편 '착하게 살자'는 죄를 짓고 처벌을 받는 실제 과정을 공개하는 예능 프로그램으로 단순 교도소 체험이 아닌 구속부터 재판, 수감까지 사법 시스템이 작동하는 일련의 과정을 사실적으로 보여주는 국내 최초 사법 리얼리티다. 19일 오후 9시 첫 방송.

사진=eNEWS24 DB

최승혜 기자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