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슬기로운 감빵생활' 정경호, 주인공 친구? 꽉찬 존재감으로 만든 인생작

enews24 최신애 기자|입력. 2018-01-19 09:44|최종수정. 2018-01-19 14:22

배우 정경호가 데뷔 14년 만에 인생작을 다시 썼다.

매 회 꽉 찬 존재감은 물론 탄탄한 내공으로 그려낸 캐릭터 소화력과 여심을 사로잡는 스위트한 매력까지 더해 연기력에 대중성까지 겸비한 배우로 한 단계 올라섰다.’슬기로운 감빵생활’ 정경호, 주인공 친구? 꽉찬 존재감으로 만든 인생작정경호는 지난 18일 종영한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이하 '감빵생활')에서 이준호로 분해 친구의 조력자를 넘어 진정한 교도관으로 성장하는 모습을 섬세한 연기력으로 그려내며 시청자의 호평을 이끌었다.

기획 단계에서부터 이목이 집중되는 신원호 감독의 차기작이니 만큼 정경호의 캐스팅 소식은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았다.

특히 그간 원톱 주연을 맡아온 그가 당시만 해도 대중에게 익숙지 않았던 박해수의 조력자 롤을 자처했다는 점은 의아함을 자아냈다.

신 감독은 제작발표회에서 "10년 동안 주연을 맡은 친구였고 관례라는 게 있다 보니 지켜줘야 했다. 그래서 이번에는 안 겠다고 정경호를 설득했는데 정작 본인은 순서에 상관없이 작품에 참여하고 싶다고 하더라"는 캐스팅 비화를 전해 정경호에 선택에 대한 궁금증은 배가됐다.

결론적으로 그의 슬기로운 선택은 정경호의 연기 인생의 전환점을 맞게 했다. 분량을 넘어선 그의 활약은 몇몇의 주인공이 끌어가는 일반 드라마에 비해 개별적 사연을 가진 다수의 인물이 등장하는 신 감독 특유의 예능드라마에서도 돋보이는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제혁(박해수)과는 '현실 친구'의 브로맨스를 만들어내며 많은 이들의 공감을 샀고, 제희(임화영)와의 러브라인과 속에서는 유난히 달콤했던 눈빛과 음성으로 여성 시청자의 뜨거운 지지를 얻기도 했다.

하지만 유난히 돋보였던 점은 따로 있다. 자신의 직업에 대해서 스스로 의심하며 개인주의적 성향을 유지했던 이준호가 점차 진정한 교도관으로 거듭나는 성장기를 몰입도 있게 그려낸 점이다. 매회 조금씩 변모하는 이준호 캐릭터와 이를 변화무쌍하게 소화하는 정경호의 연기력은 '감빵생활'을 보는 또 다른 즐거움이었다.

정경호는 소속사 매니지먼트 오름을 통해 "시작부터 지금까지 이준호를 연기할 수 있어 행복한 순간이었다"며 "감빵생활'을 통해 소중한 인연들과 잊을 수 없는 시간들을 만들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매 회 사랑해주시고 지지해주신 시청자 분들과 팬분들에게 실망을 드리지 않은 연기자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더욱 많이 하게 됐다"며 "좋은 연기로 보답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한편 정경호는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사진제공=tvN

최신애 기자 yshnsa@enews24.net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