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방송

내 SNS에 담기

'나쁜녀석들' 주진모, 이유 있는 인기몰이...인기 중심에 선 '갓진모'

enews24 전수미 기자|입력. 2018-01-21 10:20|최종수정. 2018-01-22 12:09

배우 주진모가 반격을 시작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OCN 오리지널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에서는 주진모가 멤버들을 위기에서 구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나쁜녀석들’ 주진모, 이유 있는 인기몰이...인기 중심에 선 ’갓진모’주진모는 황민갑(김민재 분)의 횡포를 모두 파악했고, 오히려 뻔뻔하게 다가오자 분노가 폭발하고 말았다.

이후 허일후는 특수 3부와 격투를 벌이며 긴장감을 높였고, 쉽사리 당하지 않아 통쾌함을 더했다. 방송 말미에서는 주진모가 우제문(박중훈 분)에 이어 한강주를 (지수 분)를 구하게 됐다.

주진모는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에서 해결사 역할을 맡아 사랑 받고 있다. 그런 주진모가 좀 더 멋지게 다가오는 데에는 특별한 이유가 있다.

극중 ‘상남자’의 거친 성격을 지닌 주진모는 캐릭터 설정상 대사가 많진 않다. 하지만 눈빛과 행동, 표정만으로도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풍기며 그 이야기에 빠져들게 만들었다.

멤버들과의 ‘케미’도 보는 재미를 높였다. 이날도 강주와 제문(박중훈 분)이 위기에 처하자 가장 먼저 등장한 사람 역시 주진모였다. 우정과 신의를 그린 브로맨스가 극의 재미 요소를 책임지는 요즘, 주진모는 이러한 성격을 제대로 살려냈다.

마지막은 역시 액션 연기다. 탄탄한 몸에서 뿜어져 나오는 맨몸 액션은 팽팽한 긴장감과 시원한 액션 사이를 오갔다. 핏줄이 터질 듯한 얼굴로 ‘혼신의 연기’를

펼쳐, 핏빛 몸부림마저 섹시하다는 호평을 받았다. 상황에 걸맞게 자유자재로 터프한 몸놀림을 보여 준 것.

주진모는 드라마 인기를 책임지고 있는 배우로 꼽히고 있는 만큼, 다음 회에는 또 어떤 연기로 시청자를 매혹시킬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주진모 주연의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20분에 방송된다.

사진=OCN 오리지널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방송 캡처

전수미 기자 jun@enews24.net

주요 기사

이미지 배너 - 1